728x90
반응형

이번에 마셔본 프랜차이즈 음료는 할리스커피 레몬파인 스파클링이에요.


할리스커피에는 음료 종류가 정말 많아요. 할리스커피에서 음료를 고르다 다른 프랜차이즈 카페를 가면 음료 종류가 왜 이렇게 없나 싶은 생각이 들 정도에요. 카페 가면 메뉴를 쭉 보고 고르기는 하지만 결국은 주로 마시던 종류 안에서 고르곤 해요. 그래서 애초에 카페에서 잘 사먹지 않는 종류에 속하는 음료에 대해서는 별 관심을 주지 않는 편이에요. 메뉴 시작부터 끝까지 눈동자가 움직일 때 지나가는 길에 있는 - 마치 차 타고 갈 때 보이는 가로수들 같은 존재에요. 카페에서 아무리 밀어줘도 구매할 때 관심이 없으면 대체로 이렇게 지나쳐버리기 마련이에요.


할리스커피에 있는 많은 음료 종류 중 스파클링에 속하는 음료들에는 별 관심을 갖지 않았어요. 아무래도 카페 가면 '커피'를 마신다는 생각이 상당히 강했거든요. 그래서 할리스커피를 갈 때마다 항상 메뉴를 처음부터 끝까지 쭉 훑어보기는 하지만 스파클링에 속하는 것들은 달리는 자동차에서 길거리 무수히 많은 가로수를 보듯 쓱 지나가기만 했어요. 카페 안을 둘러봐도 스파클링 음료를 마시는 사람이 잘 보이지 않기도 했구요.


할리스커피에서 스파클링 음료들이 얼마나 인기가 좋은지는 잘 몰라요. 실제로는 할리스커피에서 스파클링 음료 인기가 꽤 좋을 수도 있어요. 그렇지만 제가 갈 때마다 스파클링 음료를 주문해서 마시는 사람들은 별로 보지 못했어요.


할리스커피 스파클링 음료 한 번 마셔볼까?


할리스커피에 가서 메뉴를 보는 순간 스파클링 음료를 한 번 주문해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처음에는 그냥 원래 마시던 밀크티 크림라떼를 주문할까 했어요. 그런데 그건 어차피 카페에서 밤새 책 보고 글 쓰러 갈 때 마시는 거니까 이때는 다른 것을 마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았어요. 밤에, 그리고 오래 있으려고 갔을 때 스파클링 음료를 주문하는 것은 조금 많이 별로거든요. 스파클링 음료에서 탄산이 빠지면 아무래도 맛이 많이 떨어지니까요.


스파클링 음료가 뭐가 있는지 하나씩 살펴보았어요. 레몬파인 스파클링, 복숭아 자두 스파클링, 청포도 스파클링, 자몽 파인 스파클링이 있었어요.


이 네 종류에서 정말 독특해보이는 것은 자몽 파인 스파클링. 그런데 그렇게 막 특이한 것으로 골라 마셔보고 싶은 생각까지는 들지 않았어요. 적당히 무난한 것을 고르고 싶었어요. 복숭아 자두 스파클링과 청포도 스파클링은 너무 무난할 것 같았어요. 이 둘은 사실 굳이 마셔보지 않아도 그 맛을 어느 정도 충분히 짐작할 수 있는 것들이었거든요. 둘 다 제가 아는 그 주스들과 맛이 매우 비슷할 거였어요. 이건 굳이 안 먹어봐도 알 수 있는 것이었어요.


그래서 레몬파인 스파클링을 골랐어요. 처음부터 이것을 마셔보려고 한 게 아니라 아주 특이할 것 같은 것과 정말 몰개성할 것 같은 것을 제외하니 이것만 남아버렸거든요.


할리스커피 레몬파인 스파클링은 이렇게 생겼어요.


할리스커피 레몬파인 스파클링


아래에 파인애플 조각이 깔려 있어요. 그래서 아래로 갈 수록 진한 노란색을 띄어요.


할리스커피 스파클링


위에서 보면 얼음이 있고 기포가 뽀글뽀글 올라와 잔거품을 만들고 있어요. 당연히 이건 아이스만 되고 뜨거운 것은 안 되요.


할리스커피 홈페이지에서 레몬파인 스파클링에 대해 '세계 3개 광천수 초정리 탄산수와 레몬, 파인애플이 상큼달콤하게 어우러진 스파클링 음료'라고 소개하고 있어요.


할리스커피 레몬파인 스파클링 영문명은 Lemon Pine Sparkling 이에요. 열량은 Grande 사이즈 - 즉 472ml 기준으로 232kcal 이에요.



남녀 듀엣 혼성곡 같은 맛.


일단 첫 모금 마셨을 때 으악 했어요. 신맛이 확 느껴졌거든요. 강도가 약하지 않았어요. 먹고 깜짝 놀랄 수준이었어요. 왜 이렇게 신가 많이 놀랐어요. 다행히 이 신맛은 시간이 지날수록, 그리고 조금 저어주니까 조금 약해졌어요.


레몬향은 레몬향대로, 파인애플향은 파인애플향대로 느껴졌어요. 이것을 주문할 때 둘이 섞여서 새로운 맛과 향을 만들어내지 않을까 예상했어요. 그러나 완벽히 틀렸어요. 마치 남녀 듀엣이 아무리 노래를 같이 같은 음으로 불러도 목소리가 절대 합쳐지지 않고 누구나 다 구분해낼 수 있는 것처럼 두 향은 확실히 구분되었어요. 맛에서는 레몬 신맛이 파인애플의 신맛으로 느껴질 때도 있기는 했지만, 맛도 둘이 섞여 있지는 않았어요. 둘이 남녀 듀엣이 노래부르듯 화음은 이루지만 절대 섞이지 않았어요. 그래서 한 잔에 두 가지 맛이 들어가 있는 음료였지만 두 가지 맛을 다 느낄 수 있었어요.


파인애플과 레몬 조합이 괜찮은 조합이어서 다행이었어요. 사람과 만나서 카페에서 조금 앉아 있을 때 부담없이 마시기에 좋은 맛이었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인애플도 좋아하고 스파클링도 좋아하는데 딱 맞는 음료네요.
    할리스 가게되면 마셔봐야겠습니다. ^^

    2018.09.15 20: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파인애플과 스파클링 둘 다 좋아하시면 꽤 만족스러우실 거에요. 할리스 가게 되시면 드셔보세요 ㅎㅎ

      2018.10.15 22:5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