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한때 터키어를 잠깐 공부했었다. 남들은 터키어 쉽다고 하는데 나한테는 그렇게 어려울 수가 없었다. 당시에는 공부해야할 이유가 있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공부를 하기는 하는데 정말 체질적으로 나에게 안 어울리는 언어가 아닌가 싶을 지경이었다. 세상에서 제일 싫어하는 영어보다도 이때는 터키어가 더 싫었다. 차라리 영어 공부하는 것이 낫겠다 싶을 지경으로 싫어했다. 아마 이때 처음으로 내가 제일 싫어하는 외국어 1위 자리를 태어나서부터 지금 현재까지 줄곧 굳건히 자리를 지키며 차지해오고 있는 영어가 사상 최초이자 마지막으로 이 자리를 빼앗겼을 것이다. 지금은 다시 영어가 1위 자리에 복귀해 철통 수비를 하고 있지만 말이다.


공부를 하기는 해야 하는데 이러다가는 내가 죽을 거 같아서 다른 방법을 생각해본 것이...노래라도 듣자는 것이었다. 노래를 알아듣든 말든 떠나서 일단 노래라도 들으면 조금이나마 터키어 공부에 흥미가 생기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 우연히 찾아낸 노래가 바로 Badem 의 Bir an için 이라는 노래였다. 이 노래는 지금까지 많이 듣고, 매우 좋아하는 노래다. 그런데 아직도 뮤직비디오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그리고 내 터키어도 여전히 늘어나지 않았다. 글로 써 놓은 거 보면 그냥 우즈벡어와 비슷해 보이는 것을 때려맞추는 정도?



Yüreğim buz kıtası ellerim dal parçasi

Hangisi önce kırıldı hangisi sağlam kaldı

Çek kopar içimi saran

Kabuk kabuk yaraları

Hadi al götür içimde kalan o zehirli anılari


Yağmurum ol sulansın gözlerim

Her damlada taşsin nehirlerim

Hiç gitme hep kal isterim

Okyanus olsun yüregim yüregim…


Bir an için ümitlendim

Belki benim olursun diye

Yalan aşkı kabullendim

Yalan olsan da gel yine


Bir an için ümitlendim

Belki beni seversin diye

Yalan aşka göğüs gerdim

Rüzgarim ol es yine…


Gözlerin kalp ağrısı

Sözlerin aşk sancısı

Hangisi önce acıdı hangisi kırık kaldı


Yağmurum ol sulansın gözlerim

Her damlada taşsin nehirlerim

Hiç gitme hep kal isterim

Okyanus olsun yüreğim yüreğim…


Bir an için ümitlendim

Belki benim olursun diye

Yalan aşkı kabullendim

Yalan olsan da gel yine


Bir an için ümitlendim

Belki beni seversin diye

Yalan aşka göğüs gerdim

Rüzgarim ol es yine…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