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이디야 커피에 갔어요. 이디야 커피는 매장은 상당히 많이 보이지만 제가 가본 적은 실상 없다시피한 프랜차이즈 카페에요. 당연히 무엇을 맛보았는지 기억나는 것이 딱히 없었어요. 언제나 단 것만 골라서 마셨으니까요.


이번에도 지난 번과 마찬가지로 아메리카노 말고 다른 것을 마실 생각이었어요. 아메리카노는 너무 많이 마시기도 했고, 어디를 가서 마시나 제게는 거기에서 거기였거든요. 제게 있어서 식당 가서 생각하기 귀찮기 때문에 된장찌개를 고르는 것처럼 카페 가서 생각하기 귀찮아서 고르는 메뉴가 아메리카노였기 때문에 아메리카노가 아닌 다른 메뉴를 고를 생각이었어요.


니트로커피를 마셔볼까, 아니면 다른 커피를 마셔볼까?


집으로 가는 길에도 이디야 커피 매장이 있어요. 그 매장 앞을 지나갈 때마다 유독 잘 보이는 것이 바로 니트로 커피. 니트로 커피가 커피에 질소 가스를 쏘아 주입하는 커피라고 하는 것까지는 알아요. 그러나 딱 거기까지. 게다가 그렇게까지 마셔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지 않았어요. 니트로 커피 말고 다른 것 중 마시고 싶은 커피가 없나 메뉴판을 잘 살펴보았어요.


"민트 모카!"


'민트 모카'라는 메뉴를 보자마자 바로 떠오른 것이 있었어요.


베스킨라빈스31 민트 초코릿 칩!


흔히 '민트 초코'라 부르는 베스킨라빈스31 희대의 문제작. 좋아하는 사람은 엄청 좋아하고 싫어하는 사람은 엄청 싫어하는 국론 분열의 아이스크림. '민트 모카'를 보자마자 바로 이 배스킨라빈스31 민트 초콜릿 칩이 떠올라버렸어요.


이건 대체 얼마나 괴작일까? 얼마나 국론을 분열시킬 수 있을까?


쓸 데 없이 이런 것이 궁금해졌어요. 그러나 어쩔 수 없었어요. 베스킨라빈스의 민트 초코 아이스크림을 먹고 경악한 후, 그런 경험이 저만 겪은 것이 아니라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겪었던 경험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하지만 이와 반대로 민트 초코를 열광적으로 좋아하는 사람들도 많다는 사실에 두 번 놀랐어요. 그만큼 '민트 초콜릿 칩' 아이스크림이 준 충격이 상당했기 때문에 '민트 모카'를 보는 순간 이런 궁금증이 떠오를 수 밖에 없었어요.


그래서 민트 모카를 주문하기로 했어요.


"아이스로 드릴까요?"

"아니요. 뜨거운 걸로 주세요."

"휘핑 올려드릴까요?"

"예, 올려주세요."


휘핑 크림을 올려달라고 하고 뜨거운 것으로 달라고 주문했어요.


이디야 커피 민트 모카 가격은 3800원이었어요. 가격이 꽤 괜찮았어요.


잠시 기다리자 제가 주문한 민트 모카가 나왔어요.


이디야 커피는 흰 통에 파란 컵홀더였어요.


이디야커피 컵홀더


컵홀더를 벗겨보았어요.



컵에는 단순하게 'EDIYA COFFEE' 라고 파란색으로 인쇄되어 있었어요.


컵뚜껑은 이렇게 생겼어요.


이디야 컵뚜껑


이디야 커피 홈페이지에서 민트 모카를 '상쾌한 민트향이 더해진 진한 모카와 부드러운 휘핑크림이 잘 어울리는 음료'라고 설명하고 있어요.


뚜껑을 열었어요. 이디야 커피의 민트 모카는 이렇게 생겼어요.


이디야 커피 - 민트 모카


생크림을 커피에 잘 섞고 한 모금 마셨어요.


이건 국론 분열이 아니라 국론 화합의 맛이잖아?


솔직히 국론 분열의 맛이기를 바랬어요. 그래야 제가 분노해서 웃긴 표현이 튀어나올 것이니까요. 하지만 이것은 이상한 맛이 아니었어요. 오히려 맛있었어요.


기본적인 맛은 아주 쓴맛이 강한 초콜렛 맛이었어요. 초콜렛으로 치자면 카카오 70% 초콜렛보다 조금 덜 쓰고 더 단 맛이었어요.


기본적인 맛에 민트향이 느껴졌어요. 민트향은 잡내를 잡아주는 역할을 맡기기 위해 집어넣은 것 같았어요. 그렇게 느껴졌어요. 실제로 잡내 잡으려고 넣지야 않았겠지요. 민트향이 충분히 느껴졌지만 화한 느낌은 느껴지지 않았어요. 민트향 자체를 싫어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민트향이었어요.


민트향은 쓴맛을 향기로운 쓴맛으로 살려주었어요. '원래 초콜렛 이파리를 씹어먹으면 이런 맛이 날까?' 싶은 맛을 만들어내고 있었어요. 맛 자체가 꽤 괜찮았어요. 절대 이상하지 않았어요. 초콜렛에 치약 발라먹는 맛이 아니었어요.


왠지 '이래야 민트 초코지!'라고 외치고 싶어지는 맛이었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맛나보이네요

    2017.09.05 17: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하하하 마지막에 치약 발라놓은 맛이라는 표현이 하하하 웃겼습니다. 그래도 이번에 시식한 음료는 제대로된 맛을 느낄수가 있었다니 성공적 음료 리뷰가 되겠네요. 만족하셨으면 됐습니다. ^^

    2017.09.05 18: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건 다행히 초콜렛에 치약 발라먹는 맛이 아니었어요 ㅋㅋ 이것은 다행히 맛있었어요. 아마 이디야 가게 되면 저거 또 주문해서 마실 거 같아요^^

      2017.09.07 18:44 신고 [ ADDR : EDIT/ DEL ]
  3. 좀좀이님은 민트를 좋아하시는지 싫어하시는지 모르겠네요.
    민트는 싫어하면 싫어하고 좋아하면 좋아하는.. 그런 재료인지라.. ㅎㅎ
    저같은 경우는 불호고 여자친구는 극호네요. 그래서 전 민트 들어간 걸 거의 다.. 먹지 않아요. 물론 민트향이 강하지 않은 건 먹을 수 있답니다. 이 이디야 민트모카가 딱 그런 타입인가보네요. 저도 마실 수 있겠죠?

    2017.09.05 22: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민트를 좋아하는 쪽이기는 한데...민트는 그 입 안에서의 촉감도 상당히 따지는 편이에요. 베스킨 민트초코를 안 좋아하는 이유가 그 맛 자체도 충격이지만 그보다 초콜렛이 만들어내는 아주 텁텁한 느낌 때문에 확 깨더라구요. 거의 민트랑 초코가 제 입안에서 서로 싸우자 하면서 진짜 치고박고 싸우는 느낌이랄까요? 그러다 초코가 흙탕물 확 끼얹는 것으로 끝나구요 ㅋㅋ;;
      민트 자체에 호불호가 있다기보다는 민트로 끝이 깔끔한 것은 좋아하고 민트인데 끝이 텁텁한 건 안 좋아하는 편이에요. 저건 아마 카멜리온님도 드실 수 있을 거에요. 민트와 모카가 싸우지 않더라구요 ㅎㅎ

      2017.09.07 18:53 신고 [ ADDR : EDIT/ DEL ]
  4. 이디야꺼가 민트 들어간 게 맛이 좋은가 봐요.
    민트초코 플랫치노였나? 아무튼 민트 들어간 어떤 게 이디야 베스트 중 하나라고 들었거든요.
    웃긴 표현을 들을 수 없어 아쉽지만, 맛이 좋았다니 다행이에요. :)

    2017.09.06 22: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디야 민트초코 플랫치노도 인기 좋은가 보군요. 이디야는 국내 기업이라 민트맛을 한국인이 좋아하는 맛으로 만드는 걸까요?
      저게 맛없었다면 아마 웃긴 표현 많이 나왔을 거에요. 그런데 아주 다행히!!! 맛있었어요 ^^;;

      2017.09.07 19:02 신고 [ ADDR : EDIT/ DEL ]
  5. 민트초코라는 말에 치약 생각하고 떨면서 클릭했는데, 괜찮은 녀석이었군요!!!!! (빵빠레)
    정말 다행입니다 ㅠㅠㅠ 통합된 민트국과 초코국에 축하인사를 드리고 싶네요ㅋㅋㅋㅋㅋㅋ

    2017.09.07 02: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이것은 초콜렛맛 치약인지 치약맛 초콜렛인지를 따지는 심오한 문제라 생각하며 주문했는데 괜찮은 녀석이었어요! ㅋㅋ 하지만 너무 평화로워서 글도 평화로워져버렸어요. 저야 평화로운 것이 좋지만요^^;

      2017.09.07 19:1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