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이번에 먹어본 라면은 오뚜기 볶음 진짬뽕이에요. 홈플러스에 라면 사러 갔다가 이것은 처음 보는 라면이기도 하고 볶아먹는 라면이 먹고 싶어서 구입했어요.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이것이 4+1로 팔고 있어서였지만요. 이럴 때 아니면 제가 안 먹죠. 라면이 대형마트에서 개당 천원 넘는 건 상대하지 않거든요.


4+1로도 저렴한 가격은 아니었지만 이럴 때 아니면 이건 절대 안 먹을 거라 생각했어요.


오뚜기 볶음 진짬뽕


포장을 보면 '진한 해물맛! 쫄깃한 태면' 이라고 적혀 있어요. 건더기가 매우 풍성해 보이는데, 건더기가 풍성하게 들어 있는 것도 있고, 부실하게 들어 있는 것도 있어요. 건더기가 많이 들어가는 라면일수록 건더기 스프의 질은 오히려 더 들쭉날쭉인 거 같아요. 물론 당연히 저 정도의 건더기는 들어 있지 않아요.


볶음진짬뽕 뒷면


조리 방법에서 주의해야할 점은 딱히 없었어요. 볶음 진짬뽕인데 볶는 과정이 없다는 것 정도가 특이사항이라면 특이사항이었어요. 건더기 스프 넣고 물을 끓이다 물이 끓으면 면 넣어서 삶고, 물 비우고 기름과 액상스프 넣고 비벼먹는 라면이었어요.


볶음진짬뽕 재료


역시 이 라면에도 저의 사랑스러운 말레이시아 팜유가 들어갔어요. 저는 말레이시아 팜유 사랑해요. 라면을 주식으로 먹기 때문에 사랑해야만 해요. 미워하면 주식을 바꾸어야 하거든요. 진짜 말레이시아 팜유 없으면 라면 어떻게 만들지 궁금해요.


감자전분은 덴마크, 프랑스 독일제이고, 소맥분은 호주산과 미국산이에요. 재료를 보면 이건 중국 요리가 아니라 서양요리에요.


이 라면은 메밀, 돼지고기, 토마토, 고등어, 땅콩 성분을 사용한 제품과 같은 제조시설에서 제조하고 있다고 해요. 또한 밀, 대두, 우유, 계란, 쇠고기, 닭고기, 오징어, 새우, 게, 조개류 (굴, 홍합)을 함유하고 있다고 해요. 그러므로 무슬림은 이 라면 못 먹어요.


볶음 진짬뽕 스프

스프는 이렇게 세 개 들어 있어요. 아래에 있는 것은 건더기 스프에요. 이것은 물을 끓일 때 같이 넣어야 해요. 위에 있는 것은 액체 스프와 유성스프에요. 이것은 다 끓인 후 넣고 비벼야 해요.


오뚜기 볶음진짬뽕


왜 양꼬치 냄새가 나는 것일까?


매콤했고, 면발은 넙적해서 젓가락으로 집어먹기 편했어요. 여기까지는 괜찮았어요.


기름 스프를 뿌리자 볶은 냄새가 올라오면서 양꼬치 구워질 때 나는 냄새가 같이 올라왔어요. 왜 이 냄새가 같이 났는지 모르겠어요. 몇 번을 먹어보았는데 그때마다 그랬어요. 중국집에서 맡을 수 있는 냄새가 아니라 진짜 중국인들이 하는 중국 식당에서 양꼬치 구워 먹을 때 맡을 수 있는 냄새였어요.


기름을 볶아도 비벼도 이 냄새는 계속 났어요. 이 냄새로 호불호가 조금 갈리지 않을까 싶었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