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여행기/미분류2013. 3. 17. 08:00

728x90
반응형

우즈베키스탄에 있을 때 학원 선생님도 내가 우즈벡 음식을 매우 좋아한다는 것을 아셨다.


그도 그럴만한 것이 심심하면 시장 가서 밥을 사먹었기 때문이었다. 집에서 밥을 해 먹는 것을 즐기는 편도 아니고 시장에서 밥을 사 먹으면 비싸지도 않은데 푸지게 먹을 수 있었다. 그리고 식당에 메뉴가 몇 개 없는 게 아니라 메뉴도 다양했다. 나중에는 먹던 것만 먹게 되었지만 한동안 이런 저런 음식들 사 먹는 재미를 즐기고 있었다. 참고로 식당에 메뉴판이 없었기 떄문에 무슨 음식들을 파는지 전부는 나 역시 모른다. 못 보던 음식이 나오면 그냥 그때그때 시켜먹었을 뿐이다.


그런데 어느 날 부터인가 선생님께서 타슈켄트 음식이 맛있기는 한데 이것저것 첨가되는 게 많아서 몸에는 별로 안 좋다고 말씀하시기 시작하셨다. 물론 우리나라처럼 화학 조미료 범벅을 한다는 게 아니라 맛을 내기 위해 강한 맛을 내는 재료 - 예를 들면 설탕 같은 것을 팍팍 넣기 때문에 다른 지역 음식에 비해 별로 몸에 안 좋다는 것이었다. 이거는 나도 어느 정도 동의한다. 왜냐하면 우즈베키스탄 음식을 너무 많이 먹으면 성인병에 걸릴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다이어트 같은 것에 관심이 없는 내가 그냥 눈으로 보기만 해도 '이건 열량이 폭탄 수준이다'라는 게 확 와닿을 정도이었으니 당연한 것이었다.


하지만 자주 이 말을 듣자 하루는 선생님께 이렇게 말씀드렸다.


"몸에 좀 안 좋지만 맛있는 거 먹고 몸에 안 좋은 거나, 몸에 좋지만 맛없는 음식 먹고 스트레스 받아서 몸에 안 좋은 거나 같지 않나요?"


그 후, 선생님께서는 타슈켄트 음식이 몸에는 별로 안 좋다는 말씀은 하지 않으셨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서...


그그저께 밥 짓기 귀찮아서 4인용 밥솥에 4인분 밥을 지었다. 그리고 잤다.


다음날 아침, 일어나서 밥통을 열었다.


"이게 뭐야?"


2층밥이 되어 있었다. 위에는 설익고, 아래는 질은 밥이었다.


어쨌든 먹어야겠다는 생각에 햄을 볶았다. 그런데 햄이 타버렸다.


설익은 밥과 타버린 햄을 먹었다. 이때까지는 참을 만 했다. 문제는 저녁. 질은 밥을 퍼먹을 차례인데 이건 도저히 먹을 수가 없었다. 설익은 건 그래도 먹겠는데, 질은 밥은 도저히 먹을 수가 없었다. 질은 밥은 입에 넣기만 해도 구역질이 올라오는데, 구역질을 참고 삼키는 것도 한계가 있었다. 몇 숟가락 퍼먹고는 도저히 속이 안 좋아져서 숟가락을 내려놓았다.


맛있고 몸에 안 좋은 거 먹는 거나, 맛없고 몸에 좋은 거 먹고 스트레스 받는 거나...


그런데 이건 맛도 없고 스트레스도 받네? 속은 뒤집어질 거 같은데?


이건 내게 그냥 독이네?


그래서 싹 버렸다. 쌀만 날렸다.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러네요~스트레스도 큰 독이니....!!
    멋진 주말 보내세요.^^

    2013.03.17 09: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스트레스도 큰 독이죠 ㅎㅎ
      릴리밸리님께서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3.03.17 15:00 신고 [ ADDR : EDIT/ DEL ]
  2. 우즈베키스탄 음식이 어떤 게 있을까 궁금하네요.
    열량 많다는 그 음식 어떤 음식일까 한번 먹어보고 싶은데요.

    2013.03.17 16: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거의 다 열량이 높아요. 왜냐하면 매우 기름지거든요. 고기 음식이 많구요. 한국인들에게는 만두 비슷한 만트, 추추바라, 볶음밥 비슷한 오슈가 무난해요^^

      2013.03.17 18:28 신고 [ ADDR : EDIT/ DEL ]
  3. 알 수 없는 사용자

    ㅎㅎ 명언이네요 ㅎㅎ 먹는 즐거움을 포기하기엔... 삶에 있어서 먹는 낙이 엄청 크죠~!

    2013.03.17 19:45 [ ADDR : EDIT/ DEL : REPLY ]
    • 살다 보면 맛있는 것이 주는 기쁨보다 맛없는 것이 주는 괴로움이 더 큰 거 같아요 ㅋㅋ

      2013.03.17 19:50 신고 [ ADDR : EDIT/ DEL ]
  4. 그래도 화학적 첨가물이 들어간 식품은 잘 안먹게되긴합니다. ^^;

    2013.03.17 21: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오, 그리 생각할 수 있네요.
    몸에 좋은 음식은 쓰다는데, 딜레마...ㅎ....

    2013.03.18 01: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죠 ㅎㅎ 먹고 기분 팍 상해서 건강해칠 것인가, 그냥 맛있는 거 먹을 것이냐...딜레마죠 ㅋㅋㅋ

      2013.03.18 02:09 신고 [ ADDR : EDIT/ DEL ]
  6. 화학 첨가물이 있고 없고를 아직 잘 못느끼신다는 좀좀이님.
    어쩌면 그건 축복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입맛이 예민해지는 건 몸이 좋아진다는 측면도 있겠지만
    점점더 내 입에 맞는 걸 찾다보디 도리어 먹는 즐거움이 없어진다는 말이 되기도 하는 것 같아요.
    ^^

    2013.03.18 06: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데 저도 아무 거나 다 잘 먹는 건 아니에요. 신 것은 정말로 못 먹거든요. 예전에는 아예 못 먹었는데 요즘은 그래도 적당히 사람들과 어울릴 수 있을 정도까지는 먹어요. 그래서 귤은 아직까지도 아예 못 먹어요. 사람들이 귤 많이 먹었겠다고 하며 부러워하는데 정작 저는 귤을 한 조각도 못 먹거든요 ㅋㅋ;;;; 감귤주스 마시기 시작한 것도 몇 년 안 되었답니다. ^^;;;;;

      2013.03.19 10:22 신고 [ ADDR : EDIT/ DEL ]
    • 아..그러시군요. 그런데, 신 것을 잘 못드신다면, 아무래도 간이 좀 다른 사람보다 약할 수 있으니, 특별히 간에 좋은 음식들 (비타민A가 들어간 음식들)을 많이 드시면 좋을 것 같아요~^^
      그런데 아마 그런 음식을 안 좋아하신다면 카로티노이드가 많은 당근도 좋을 것 같아요~ 혹시 도움이 될까해서 말씀드려봅니다~~~^^

      2013.03.19 20:22 신고 [ ADDR : EDIT/ DEL ]
    • 꿋꿋한올리브나무님, 조언 감사합니다!
      당근을 먹을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을 찾아보아야겠군요^^

      2013.03.21 03:08 신고 [ ADDR : EDIT/ DEL ]
  7. 먹을때는 스트레스 안받고 먹어야죠~
    큰 즐거움 중 하나인데요 ^^

    2013.03.19 06: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알 수 없는 사용자

    저는 정말 요리 구리게 되어도 귀한 재료값 생각해서 꾸역꾸역 먹으려고 하는 편인데, 정말 가끔은 내가 왜 이걸 돈 아깝다는 이유로 꾸역꾸역 먹으며 기분 나쁘게 배불러가야하나 이런 생각에 잠기곤 해요 -_-;;; 요새 저는 전자렌지로 밥 하는데 익숙해졌답니다. 쌀에 물을 미리 부어 잘 불려놓은 다음 렌지에 6분만 돌리면 맛있게 되더라구요.. 밥솥들이 한국만 하지 않으니 가끔 좀좀이님처럼 망하는 경우가 있어서 그냥 이제는 먹을만큼만 렌지에 하는게 경제적인거 같아서 이리 한답니당...;;

    2013.03.19 10:48 [ ADDR : EDIT/ DEL : REPLY ]
    • 자취하면서 음식 망하면 참 심란해지죠 ㅋㅋ Jessie님 말 너무 와닿네요. '기분 나쁘게 배불러 가야 하나' ㅋㅋㅋㅋㅋ
      전자렌지로 밥이 되다니 정말 놀라운데요? 거의 전자렌지의 혁명인데요? 저는 방에 전자렌지가 없긴 하지만 전자렌지로 밥을 6분만에 할 수 있다니 신기하네요. 방법만 알면 햇반 사서 돌려먹을 필요도 없겠는데요?!!

      2013.03.19 10:57 신고 [ ADDR : EDIT/ DEL ]
  9. 저도 열량 생각 안하고 맛있는 거 먹자주의라...
    과식만 안하면 되죠, 뭐. ㅎㅎ

    2013.03.20 17: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