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마셔본 프랜차이즈 카페 커피 음료는 할리스커피 흑당 버블 콜드브루 라떼에요.


밤에 사진과 동영상 촬영하러 나왔어요. 서울 기온은 영하 5도였어요. 지난 12월부터 시작해서 이번 겨울은 유독 따스해요. 작년이나 재작년에 영하 5도는 그냥 평범한 추위에 속하는 추위였어요. 진짜 춥다고 하면 서울은 영하 10도를 찍었거든요. 영하 10도 근처까지 가야 추운 겨울이라고 하던 예년 겨울과 달리 올해는 정말로 많이 따스해요. 서울 기준으로 영하 5도만 되어도 꽤 추운 정도가 아니라 매우 추운 날이거든요.


"어? 생각보다 안 추운데?"


사진을 찍고 영상을 촬영하는 동안 그렇게 춥다는 생각이 안 들었어요. 춥기는 추웠어요. 그러나 견딜 만 했어요. 오히려 어설프게 0도 언저리일 때가 이날보다 촬영하기 더 많이 힘들었어요. 0도 언저리일 때는 손이 얼어가면서 카메라를 들고 있는 손가락이 끊어지게 아팠거든요. 그런데 이날은 그런 추위로 인한 통증이 없었어요. 다리도 의외로 별로 안 시려웠어요.


왜냐하면 급속 냉동되었기 때문이지.


추위로 고통받지 않은 이유는 별 것 없었어요. 바로 온몸이 급속냉동되어서 신경이 빠른 속도로 둔해졌기 때문이었어요. 신경이 둔해지자 통증도 자연스럽게 덜 느끼게 되었어요. 어설프게 추우면 신경이 매우 천천한 속도로 둔해지기 때문에 통증이 매우 심하고 오래 가요. 그러나 날이 매우 추웠기 때문에 신경이 급속냉동되었어요. 통증이 제대로 느껴질 틈도 없었어요.


서울 올 때 목표했던 촬영 장소를 쭉 돌아다녔어요. 서울 올 때 계획한 촬영 장소는 두 곳이었어요. 두 곳 거리는 멀지 않았어요. 걸어서 가도 어렵지 않게 갈 수 있는 거리였어요. 게다가 범위가 크게 넓은 곳도 아니었어요. 매우 천천히 촬영해서 영상 2개가 모두 각각 분량이 15분 정도씩 되었어요. 그러나 영상 촬영을 다 마치자 3시 조금 넘은 시각이었어요.


만사 다 귀찮네.


안 추운 것이 아니었어요. 매우 추웠어요. 매우 추워서 추위로 인한 통증만 잘 안 느껴질 뿐이었어요. 몸은 꽁꽁 얼어붙었어요. 상체는 두꺼운 패딩을 입어서 괜찮았지만 하체는 충분히 잘 얼었어요. 두 손도 꽁꽁 얼어서 감각이 무뎌졌구요. 온몸이 얼자 피로가 몰려왔어요. 무기력해지고 피곤했어요.


'어떻게 하지?'


집에 돌아갈 방법도 없었어요. 의정부역 근처까지 가는 36번 버스 막차도 끝났어요. 지하철 첫 차가 다니려면 까마득하게 많이 남았어요. 106번 버스 첫차가 종로5가 효제초등학교 정류장에 올 때까지도 2시간 반 정도 남은 시각이었어요.


억지로 촬영 장소를 급조하려고 하면 충분히 가능하기는 했어요. 그러나 전혀 그러고 싶은 마음이 없었어요. 그저 따스한 곳에 들어가서 쉬고 싶었어요. 추운 날씨에 돌아다녀서 몸이 매우 피곤했거든요.


'할리스커피나 가야겠다.'


다행히 종로에서 멀지 않은 곳이었어요. 종로에는 할리스커피 24시간 매장이 매우 많아요. 동대문 할리스커피도 24시간이고, 종로3가에 할리스커피 24시간 매장이 있고, 종각에도 할리스커피 24시간 매장이 있어요. 여기에 광화문에도 할리스커피 24시간 매장이 있어요. 어디든 마음대로 골라갈 수 있었어요.


광화문에 있는 할리스커피 24시간 매장을 가기로 했어요. 종로대로를 따라 광화문을 걸어갔어요.


"아, 귀찮아."


걷기 매우 귀찮았어요. 종각 할리스커피가 보였어요.


'저기 가서 쉬다가 가야겠다.'


그래서 계획을 바꿔서 종각 할리스커피 매장 안으로 들어갔어요.


'뭐 마시지?'


메뉴를 쭉 봤어요. 크림라떼 중 제가 아직 안 마셔본 크림라떼가 하나 있었어요. 스위트 크림라떼였어요. 이것은 다른 크림라떼 시리즈에 비해 유독 저렴했어요. 할리스커피 홈페이지 들어가서 어떤 음료인지 봤어요. 밀크폼이 올라간 커피라고 나와 있었어요.


'아...그럼 이거 별로일 거 같은데...'


계산대를 봤어요. 계산대 옆에 흑당버블 시리즈가 있다고 붙어 있었어요.


"할리스커피는 언제 흑당 시리즈 내놨지?"


할리스커피 흑당버블 시리즈는 세 종류였어요. 흑당버블 할라치노, 흑당버블 콜드브루 라떼, 흑당버블 라떼였어요.


"흑당이나 마셔볼까?"


흑당 버블 할라치노, 흑당 버블 콜드브루 라떼, 흑당 버블 라떼 설명을 쭉 읽어봤어요.


흑당버블 할리치노에 대해 '연유크림 할리치노에 달콤한 흑당을 더해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음료'라고 되어 있었어요. 이건 아니었어요. 추워서 카페 들어왔는데 할리치노는 진짜 차가운 음료에요. 슬러시에 가까운 얼음 갈아 만든 음료거든요. 그러므로 이건 제외했어요.


다음은 흑당 버블 라떼. '대만산 흑당과 타피오카펄을 사용한 고소하고 달콤한 음료'라고 되어 있었어요. 이건 말 그대로 흑당 우유. 이것도 별로였어요.


흑당 버블 콜드브루 라떼 마시자!


할리스커피 흑당버블 시리즈는 모두 레귤러 사이즈로만 주문할 수 있었어요. 게다가 전부 아이스 음료였어요. 어차피 차가운 것을 마셔야 한다면 덜 차가운 것을 마시고 싶었어요. 여기에 잠이 오려고 했기 때문에 커피 들어간 것을 마시고 싶었어요. 그러면 남은 것은 흑당 버블 콜드브루 라떼 뿐이었어요.


흑당 버블 콜드브루 라떼를 주문했어요.


할리스 흑당 버블 콜드브루 라떼는 이렇게 생겼어요.


할리스커피 흑당 버블 콜드브루 라떼


흑당으로 호랑이 무늬를 만들려고 한 거 같아요. 일단 모양은 나왔어요. 화려하지는 않지만 흑당 발라 호랑이 가죽 무늬가 생기기는 했어요.


음료 색은 진한 밀크 커피 색깔이었어요. 아래에는 타피오카 펄이 깔려 있었어요.


흑당 버블 콜드브루 라떼


할리스커피 흑당 버블 콜드브루 라떼 가격은 6000원이에요. 사이즈는 레귤러 사이즈 밖에 없어요.


할리스 흑당 버블 콜드브루 라떼


매장에 붙어 있는 광고에서는 할리스커피 흑당 버블 콜드브루 라떼에 대해 '흑당버블 라떼에 콜드브루의 깊은 풍미를 더한 커피 음료'라고 소개하고 있었어요.


그러나 반전이 있었어요.


글을 쓰기 위해 할리스커피 홈페이지에 접속했어요. 흑당 시리즈는 없었어요. 흑당버블 할라치노, 흑당버블 콜드브루 라떼, 흑당버블 라떼 모두 없었어요.


할리스커피는 한동안 잘 안 가기는 했지만 한때 매우 많이 갔어요. 2019년 봄까지 엄청나게 많이 갔어요. 밤에 글 쓰러 할리스커피 24시간 매장에 가서 밤을 새곤 했거든요. 그러다 할리스커피에서 멤버십 혜택을 아주 거지같이 바꿔서 영수증 1장마다 크라운을 주고, 음료도 제멋대로 아메리카노 주는 것이 괘씸해서 안 갔어요. 그래도 할리스커피에서 어떤 음료가 나오는지 관심 갖고 보고는 있었어요. 밀크티 크림라떼와 그린티 크림라떼 만큼은 다른 카페들이 흉내도 못 내고 있는 독보적인 존재라 이것들 마시러 아주 가끔 가기도 했구요.


그래서 할리스커피에서 어떤 신메뉴가 나왔는지 알고 있어요. 할리스커피에서 어플 등으로 알려주거든요. 그 중에 흑당 음료는 없었어요. 그래서 카페 들어와서 흑당 메뉴 보고 저런 것도 있었나 생각했던 것이었어요.


제가 잘못된 것이 아니었어요. 할리스 커피 홈페이지 음료 메뉴에도 없었고, 신메뉴 기사 중에도 없었어요. 하도 이상해서 인터넷으로 검색해봤어요. 이것을 마셔봤다는 글이 1개인가 2개 뿐이었어요.


할리스커피 흑당 음료인 흑당버블 할라치노, 흑당버블 콜드브루 라떼, 흑당버블 라떼는 왠지 특정 매장 한정 음료 같았어요.


할리스커피 흑당 커피


흑당과 커피를 잘 섞었어요. 꽤 쉽게 잘 녹았어요. 몇 번 휘휘 저어주자 흑당이 다 녹았어요.



이거 엄청 진해! 독해! 강해!


한 모금 빨아마시자마자 경악했어요. 맛이 엄청나게 강했어요. 잠이 확 깨었어요. 잠만 깨는 것이 아니었어요. 갈증도 확 불러일으켰어요. 한 모금 마시자마자 하도 맛이 강하고 독해서 바로 물을 한 모금 마셨어요. 한 모금 마시자마자 독한 흑당 커피 맛에 물을 찾게 되었어요. 과장이 아니라 정말이었어요. 목은 하나도 안 말랐어요. 음료 기다리면서 물 한 컵 이미 마신 상태였거든요. 그런데도 그랬어요.


그래, 이래야 할리스답지!


할리스커피 밀크티 크림라떼와 그린티 크림라떼를 격렬히 사랑하는 이유는 바로 맛이 엄청나게 강하고 독하기 때문이에요. 커피 맛만 강한 것이 아니에요. 밀크티 크림라떼는 밀크티 맛과 향도 강하고, 그린티 크림라떼는 그린티 맛과 향도 강해요. 할리스커피는 싱겁게 만들지 않아요. 안에 들어간 재료 맛을 다 독하게 만들어요.


엔제리너스 커피와 할리스 커피의 차이는 여기에 있어요. 엔제리너스 커피는 커피 맛이 엄청 강해요. 블라인드 테스트 해보면 엔제리너스 커피가 제일 맛있다는 평이 많다고 하지만 실제 엔제리너스 커피는 무지 독해요. 그래서 엔제리너스 커피의 커피 들어간 음료는 한결같이 '커피가 왕이다'라고 외치며 커피가 청룡언월도를 휘둘러대는 맛이에요. 아니면 아비규환이거나요. 반면 할리스커피는 커피 맛도 강하지만 다른 재료 맛도 강해요. 아비규환이 아니라 락에 가까운 맛을 내요.


흑당 맛도 강하고 커피 맛도 강했어요. 커피 사탕 맛이었어요. 달고 커피향 잘 나는 커피 사탕 맛이었어요. 커피 사탕과의 차이라면 할리스커피 흑당 버블 콜드브루 라떼는 커피향, 흑당향 둘 다 무지 강했어요. 커피사탕 맛과 향을 3배 증폭시키면 아마 맛이 비슷해질 거에요.


흑당 버블 콜드브루 라떼 안에 들어간 펄은 씹는 맛이 있었어요. 시간이 흐를 수록 찐득한 식감에서 딱딱한 식감으로 바뀌어갔어요.


'이건 밤새려고 주문하면 완전 딱이다.'


맛이 상당히 강해서 조금씩 빨아마셔야 했어요. 입 안을 가볍게 축이는 정도만 마셔도 맛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어요. 입 안을 가볍게 축이는 정도로 한 모금 홀짝인 것이 어지간한 커피 한 모금 가득 머금다 삼킨 것과 맞먹었어요. 한 입 살짝 마시고 물 한 입 마시면 딱 맞았어요.


흑당 향도 강하고 커피 향도 강한 강렬한 흑당 커피를 찾는다면 할리스커피 흑당 버블 콜드브루 라떼도 괜찮은 선택이 될 거에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할리스에도 흑당 시리즈의 음료들이 있었군요.
    저희 동내에 있는거 가봐야겠습니다.
    있을 진 모르겠지만,,^^

    2020.01.16 11: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좋은 포스팅 잘보고 공감하고가요~~~~

    2020.01.16 12: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보기만해도 다른 커피에 비해 색도 진해보이고 저거 마시면 며칠은 잠 못자겠어요.

    2020.01.16 13: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아 가신매장이 제 직장 근처같은데 이 흑당시리브 출시되고 계속 밖에 엑스배너 세워있었는데 먹어봐야지... 하다가 엑스배너 바뀌고 아예 잊어버리고 있었어요;;

    2020.01.17 08: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계속 뒤로 미루고 계셨군요. 직원에게 물어보니 저거 1월까지만 판매할 예정이라고 했어요 ㅎㅎ;

      2020.01.20 05:23 신고 [ ADDR : EDIT/ DEL ]
  5. 엔젤리너스와 할리스커피의 차이에 대해 잘 알아갑니다 :)

    2020.01.17 08: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