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을 때는 참 보기 싫었는데 사라지니 뭔가 아쉬운 것.


저는 민트 초코를 격하게 싫어하는 부류에 속해요. 민트도 좋아하고 초코도 좋아해요. 그러나 그 둘을 섞어놓은 것은 정말 싫어해요. 그 맛은 초콜렛 먹으면서 이 닦는 정도가 아니라 초콜렛과 치약을 섞어서 양치하는 느낌. 이 엄청난 부조화를 저는 참을 수 없었어요. 하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제 개인적인 취향이에요. 민트초코를 좋아하는 사람은 또 엄청 좋아해요.


한때 제가 사는 동네 베스킨라빈스31 매장에는 '민트 초콜릿 칩' 이라는 악명 높은 민트초코 아이스크림과 더불어 민트 초코 계열 아이스크림이 한 종류 더 있었어요.


"민트 초코 뭐가 좋다고 두 종류나 버티고 있냐?"


이 당시만 해도 민트 초코가 싫어하는 사람도 무지 많고 좋아하는 사람도 무지 많다는 사실을 잘 몰랐어요. 민트 초코를 좋다고 하는 사람은 정말 소수인데 원래 베이스로 깔리는 메뉴라 자리를 지키는 줄 알았어요. 좀 더 나중에야 민트초코는 싫어하는 사람만큼 좋아하는 사람도 많고 중간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구요. 이 당시에는 이것을 몰랐기 때문에 민트 초콜릿 아이스크림이 두 종류나 있다는 사실에 황당하기 그지없었어요.


그러다 한 종류는 없어지고 민트 초콜릿 칩만 판매대에 남았어요.


"낄낄낄. 내 그럴 줄 알았다."


그건 분명히 실패작이었을 거야. 내게 베스킨라빈스의 악몽을 심어준 민트 초콜릿 칩 하나만으로도 부족해서 민트 초콜릿 계열이 하나 더 있다니. 이건 분명히 망해서 사라졌을 거다.


제가 사는 동네에서는 그렇게 민트 초콜렛 아이스크림은 민트 초콜릿 칩만 남았어요. 하지만 홈페이지에서는 아니었어요. 아무리 보아도 민트 초콜릿 칩과 똑같이 생긴 그 아이스크림이 계속 살아 숨쉬고 있었어요. 어딘가에서는 분명히 생존하고 있다는 이야기.


이러니까 이거 엄청 신경쓰이네.


아무리 무시하려 해도 신경이 쓰였어요. 정확히는 무시하려 하면 할 수록 더 신경이 쓰였어요. 얼핏 보면 민트 초콜릿 칩과 똑같이 생긴 것이 하나 더 있었으니까요. 게다가 판매중이래요. 우리 동네는 없는데요.


"그때 분기탱천하여 글을 쓰는 한이 있더라도 먹어볼 걸 그랬나?"


이 아이스크림은 제게 관심이 당연히 없겠지만 혼자 미운정이 들었나봐요. 그래도 이것을 먹고 끝내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것이 아쉬웠어요. 그냥 싹 다 사라져버렸으면 이건 망한 거라고 대충 생각을 정리할텐데 홈페이지를 보면 분명히 파는 곳이 있었어요.


나는 이거 맛이 어떨지 안다. 분명히 먹어보고 분노하겠지. 민트 초콜릿 칩을 처음 먹었을 때만큼 분노하지야 않겠지만 내가 왜 이런 바보짓을 반복했을까 후회할 거다. 하지만 막상 어디선가는 팔리고 있다는데 내 눈앞에 안 보이니 궁금해.


전형적인 망조 클리셰를 따라가고 있었어요.


내 눈에 나타나기만 해봐라. 먹고 분노의 글을 써주마.


베스킨라빈스 홈페이지를 접속할 때마다 이 아이스크림을 보고 이렇게 다짐했어요. 전형적인 망조가 깃든 클리셰를 차근차근 따라가고 있었어요.


팝핑 샤워를 먹으러 갔던 날. 바로 그 매장에서 그 아이스크림을 발견했어요.


이렇게 해서 먹게 된 아이스크림이 바로 쿠키 앤 민트향이에요.


베스킨라빈스31


배스킨라빈스31 아이스크림 중 하나인 쿠키 앤 민트향은 이렇게 생겼어요.


배스킨라빈스31 쿠키 앤 민트향


얼핏 보면 민트 초콜릿 칩과 정말 많이 닮았어요.


베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 - 쿠키 앤 민트향


베스킨라빈스31 홈페이지에서 쿠키 앤 민트향 아이스크림을 '민트에 빠져버린 달콤한 초콜릿 쿠키~' 라고 설명하고 있어요.


쿠키 앤 민트향 아이스크림의 열량은 257kcal 이에요.


베스킨라빈스31 아이스크림 - 쿠키 앤 민트향


그러면 그렇지. 하지만 나를 좀 더 열받게 해보라구!


민트 초콜릿 칩이 초콜렛과 치약을 섞어서 양치하는 맛이라면 쿠키 앤 민트향은 초콜렛 쿠키를 한 입 먹고 양치 한 번 하는 것을 무한 반복하는 느낌이었어요.


사실 맛에서 느껴지는 충격은 민트 초콜릿 칩보다 훨씬 적었어요. 맛 자체가 민트 초콜릿 칩에 비해 훨씬 낫고 무난했어요. 그럴 수 밖에 없는 결정적 이유가 있었어요.


이건 쿠키 덩어리가 들어가 있었어요. 이 쿠키 덩어리가 작지 않아서 이 쿠키 덩어리만 떠먹어야 했어요. 그래서 아이스크림과 절묘하게 섞여서 생기는 부조화는 별로 느껴지지 않았어요. 둘이 마구 뒤섞이지 않고 조금 분리된 느낌이었거든요. 초콜릿 쿠키 한 입 먹고 치약 한 입 먹는 느낌이랄까요? 민트 초콜릿 칩이 카오스 그 자체라면 이것은 질서가 있기는 했어요. 어쨌든 제가 좋아하는 조합과 질서는 절대 아니었지만요. 그래도 혼돈보다는 질서가 낫기는 했어요.


쿠키 앤 민트향은 쿠키의 식감과 초콜릿 쿠키맛 때문에 이건 여름용이 아니라 겨울용이라는 생각이 확 들었어요.


한편으로는 아주 괴악한 맛을 보여주어서 불구대천의 원수와 한판 대결 같은 글을 쓰고 싶었지만 민트 초콜릿 칩보다 충격이 많이 약한 맛이라 글도 밋밋하게 되어버렸어요. 망조 클리셰는 이렇게 끝이 났어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ㅎㅎㅎ 망조 클리셰 ㅋㅋ 전 이건 안묵어봤는데 쿠키 든 아이스크림 엄청 시러하니까 아마 이게 만트초코칩보다 더 무근본으로 느껴질거 같아요 ㅋㅋ 저에겐 아이스크림에 쿠키따윌 쑤셔넣다니 근본없다! 란 느낌이 어케 민트랑 초코를 합해!보다 더 세거든요 ㅎㅎㅎㅎ

    2017.11.30 23: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건 liontamer님께서 싫어하는 것의 총집합이자 무근본 대왕인가요? 쿠키 들어간 아이스크림을 정말 안 좋아하시는군요. 그러고보니 전에 베스킨에서 콘 안 드신다고 하신 글 본 기억이 있어요! ㅎㅎ

      2017.12.05 17:5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