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늦가을의 아주 늦은 시각. 경기도 이천시에 도착했어요. 전철 막차를 타고 이천에 도착하니 자정이 넘은 시각이었어요. 이천 시내로 들어와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구경하다보니 12시 30분이 넘어가고 있었어요.


날은 엄청나게 추웠어요. 저녁도 안 먹고 왔기 때문에 배도 고팠어요. 이천역에서 이천 시내로 걸어서 들어와 돌아다니는데 손이 얼어붙었어요. 일단 뭐가 어찌 되었든 따뜻한 곳에서 무언가를 먹으며 몸 좀 녹이고 싶었어요. 어지간하면 편의점 가서 도시락을 먹으려고 했지만 그럴 수 없었어요. 저는 평소에 편의점에서 도시락을 전자렌지로 돌려먹는 것을 별로 안 좋아해서 차가운 상태로 먹어요. 그런데 이날 밤은 하도 추워서 그렇게 먹고 싶은 마음이 전혀 들지 않았어요. 차가운 상태로 먹기도 싫고, 그렇다고 전자렌지에 돌려먹기도 싫었어요. 이도 저도 선택할 수 없었기 때문에 편의점 도시락만은 먹지 않아야겠다고 결심했어요.


혹시 뭐 먹을만한 것이 없나 돌아다녀보았어요. 국밥집이 있으면 국밥이나 한 그릇 먹을까 했어요. 김밥천국이 보였지만 무시했어요. 김밥 한 줄을 2천원 주고 사먹고 싶지는 않았거든요. 국밥집 괜찮은 곳 있나 찾아 돌아다녔지만 '여기다!'하고 와닿는 곳이 보이지 않았어요. 거리에는 방황하는 젊은 영혼들만 득시글했어요. 문이 열린 가게는 거의 보이지 않았어요.


이천 시내 거리를 돌아다니다 불이 켜진 빵집이 하나 보였어요.


'저기는 뭔데 이 시각까지 불이 켜져 있지?'


가끔 매장 광고 효과를 노리고 문은 닫았는데 불을 끄지 않는 가게들도 있어요. 그래서 불이 켜진 빵집도 그런 빵집 중 하나 아닐까 생각했어요.


"어? 사람들 들어가네?"


길 건너에 있는 빵집을 거리에 서서 바라보고 있었어요. 그때 사람들이 빵집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갔어요.


"뭐지? 아직 문 안 닫았나?"


신기해서 빵집으로 다가갔어요.



SINCE 1971 이라고 적혀 있었어요. 빵집 이름은 태극당이었어요.


가게 옆으로 가보았어요. 그때 매우 중요한 멘트를 발견했어요.


이천 빵집 - 태극당


저녁 8시 이후 전제품 10% 할인!


이러면 밑질 게 없었어요. 빵값은 무시 못해요. 10% 할인이면 기본 100원 할인. 맛있게 생긴 빵은 2000원은 하니까 10% 할인이라고 하면 200원 할인. 엄청난 유혹이었어요. 국밥집은 못 찾았고 몸을 녹이면서 뭔가 일단 좀 먹고 싶었어요. 그때 나타난 이 문구는 도저히 피해갈 수 없는 마수 같은 것이었어요.


이천 맛집 - 태극당


이천 태극당이 괜찮은 곳인지 재빨리 인터넷으로 검색해보았어요. 태극당이 이천에서 가장 오래된 빵집이라고 나왔어요. 이러면 어쨌든 가볼만한 곳. 그래서 안으로 들어갔어요.


경기도 이천 빵집


이천시 빵집


10%를 나한테만 적용한다고 한 적은 없다.


이제 일요일이 된 지 1시간 채 되지 않은 매우 야심한 시각. 사람들이 간간이 이천 태극당 안으로 계속 들어오고 있었어요. 당연히 빵 중 인기 좋은 것은 남아 있을 리가 없었어요.


이천 가장 오래된 빵집 - 태극당


어떤 빵을 먹을까 고민했어요. 심사숙고해야 했어요. 선택지가 몇 없었거든요. 인기 제품은 애저녁에 다 나간 상황. 남아 있는 것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을 골라야했어요.


태극당 안에는 앉아서 빵을 먹을 수 있었어요.


경기도 이천시 빵집 - 이천 태극당


제가 고른 빵은 바로 아몬드 페스츄리와 소보로였어요.


태극당 빵


소보로는 1600원, 아몬드 페스츄리는 2600원이었어요. 그러나 저는 3700원만 내었어요. 문 닫기 얼마 남지 않은 시각이라 할인을 살짝 더 해주셨나 봐요.


먼저 아몬드 페스츄리를 먹어보았어요.


"오, 이거 좋다!"


운동해서 단단하게 몸 좀 만든 페스츄리였어요. 너무 바삭해서 물자마자 다 부서져서 사방팔방 가루 떨어지는 페스츄리가 아니었어요. 그렇다고 눅눅한 것은 또 아니었어요. 그리고 위에 올라간 아몬드 토핑은 시럽을 발라 고정시키고 구운 것인지 베어먹는데 거의 떨어지지 않았어요. 지나치게 달지 않고 씹는 맛도 괜찮았어요. 식감과 맛 모두 좋았어요.


소보로는 위에 올라간 과자 같은 것이 부드러웠어요. 맛은 그렇게 달지 않았어요. 소보로는 평범한 소보로였어요. 특징이라면 소보루 위에 붙어 있는 과자 같은 것에 들어간 견과류 조각이 큼직했다는 것이었어요.


역시 비싼 게 맛있는 건가.


사실 소보로는 배 채우려고 고른 거고, 기대하고 구입한 것은 아몬드 페스츄리였어요. 그리고 딱 제 기대에 맞는 결과가 나왔어요. 소보로는 배 채우는 정도였어요. 그냥 무난한 수준. 그러나 아몬드 페스츄리는 꽤 맛있었어요. 막 부서지지도 않고, 그렇다고 찐득거리고 눅눅한 것도 아니었어요. 아몬드 페스츄리만큼은 상당히 균형을 잘 잡았어요.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은 중도의 식감이었어요. 맛도 좋았구요.


이천 유명 빵집 - 태극당


이천 태극당은 양파빵, 몽블랑페스츄리, 먹물크림치즈바게트가 best3 이라 해요. 빵집 안에 저렇게 적혀 있었어요. 물론 제가 갔을 때 저 빵들이 남아있을 리 만무했어요. 그래도 괜찮았어요. 아몬드 페스츄리가 만족스러웠거든요.


이천 태극당은 제게 아몬드 페스츄리가 맛있는 곳으로 기억될 거에요.


이천 태극당 주소는 경기도 이천시 영창로 195 이에요. 지번 주소는 이천시 창전동 149-12 이구요. 여기는 아침 8시에 영업 개시해서 새벽 1시에 문을 닫는다고 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크으 이건 전자레인지에 돌린 후 녹은 치즈 먹는 맛......

    최고입니다.

    2017.11.12 04: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빵집에서 다른 빵도 드셔보셨나요?!! 저는 치즈가 올라간 것은 못 먹어보았어요. 그런 빵 자체가 남아있지 않았거든요 ㅠㅠ

      2017.11.12 04:05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하하

    GS25 편의점 햄버거 -치즈 폭탄 버거
    글에 관한 댓글이었어요.

    댓글 위치가 잘못 갔나봐요.

    2017.11.12 04: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하, 저는 제가 먹은 것 중 치즈 올라간 것 없는데 전자렌지에 돌려먹으면 맛있다고 해서 다른 것 드신 줄 알았어요^^;

      2017.11.12 05:40 신고 [ ADDR : EDIT/ DEL ]
  3. 그래도 경기도 이천 빵집 글 잘 읽었습니다.

    10% 할인이 너무나 마음이 와닿았습니다. 그리고 빵에 아몬드 식감을 잘 표현해 적으셔서 군침이 돕니다.

    이 빵집 한번 들러봐야겠습니다.

    2017.11.12 04: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10% 할인이 사람 마음 확 잡아끌더라구요. 아마 저때 이미 다 팔린 빵들은 더 맛있었을거에요. 제 글 좋게 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2017.11.12 05:41 신고 [ ADDR : EDIT/ DEL ]
  4. 이 태극당이 그 유명한 태극당 지점인 건가요? 우선 이름 하나로도 빵이 다 맛있을 것 같은 기분인데 거기에 할인까지. 그렇죠. 그냥 지나가면 안되죠. ㅎㅎㅎ 빵이 아주 맛있어 보여요. 소보로하고 아몬드 페스츄리 둘 다 제가 좋아하는 거라... 와~ 군침 도네요. ^^*

    2017.11.12 06: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거까지는 잘 모르겠어요. 지점인지 아니면 자연발생한 같은 이름 가진 빵집인지요 ㅎㅎ;; 할인의 마수에 진짜로 오래된 곳이라 하니 뭐라도 먹어보고 싶더라구요. 애리놀다님께서도 아몬드 페스츄리와 소보루 좋아하시는군요!^^

      2017.11.12 06:38 신고 [ ADDR : EDIT/ DEL ]
  5. 소보로가 1600원이면 빵값이 그닥 싼편은 아닌것 같은데 맛은 평범하다니... 좀 아쉽네요

    2017.11.12 2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만약 다음에 또 가게 되면 소보로 대신 아몬드 페스츄리 먹으려구요 ㅎㅎ

      2017.11.14 22:30 신고 [ ADDR : EDIT/ DEL ]
  6. 태극당이 여기에도 있군요 여기 모나카 아이스크림이 유명하대요!ㅋㅋㅋㅋㅋ빵도 이것저것 많이 파니 할인받아서 사면 좋을 것 같아요^^

    2017.11.12 21: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으헉...그게 유명했군요. 그런데 제가 갔을 때는 뭐 남아있는 것이 없었기 때문에 알았다면 더 아쉬워했을 거 같아요^^;;

      2017.11.14 22:32 신고 [ ADDR : EDIT/ DEL ]
  7. 동대입구 앞에 있는 그 태극당의 지점인 건가 싶기도 하고 긴가민가 하네요 :) 그래도 10% 할인하는 때 딱 들어가셨고 빵도 하나는 중간, 하나는 맛있었다니 제가 막 좋네요 ㅋㅋ(먹는 거 성공하는 얘기 나오면 항상 같이 뿌듯해하는 단순한 짐승의 성격)

    2017.11.12 2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가 지점은 아니래요. 인터넷 찾아보니 그 태극당에서 일한 적이 있는 분이 1971년에 이천에 만든 빵집이래요 ㅎㅎ

      2017.11.14 22:3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