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여름철은 비빔면의 계절. 제가 어렸을 적만 해도 비빔면은 사실상 팔도 비빔면이 전부였어요. 그러나 이제는 비빔면도 종류가 꽤 다양한 편이에요. 예전에는 국물 라면만 골라먹는 재미가 있었지만, 지금은 비빔면도 골라먹는 재미가 있어요.


여름이라 국물 라면 끓여서 먹으면 방 전체가 찜통이 되어버려요. 라면을 끓일 때부터 먹을 때만큼은 에어컨을 강력하게 틀어놓고 먹지만 방이 더워지는 것은 어쩔 수 없어요. 국물까지 싹 다 먹으면 에어컨 바람이 있든 없든 땀범벅이 되어버리기 일쑤에요. 그래서 여름에는 특히 비빔면을 잘 사먹어요. 짜파게티는 면을 삶은 후 스프 넣고 볶는 과정이 하나 더 있어서 그 열기 때문에 덥거든요. 비빔면은 후딱 만들어서 후딱 먹고 후딱 설거지하기 참 좋은 라면. 가뜩이나 더워서 만사 귀찮을 때 모든 것이 아주 간편해서 더욱 자주 먹고 있어요.


물론 이것은 어디까지나 한국에서의 이야기. 우즈베키스탄에서 살 때는 비빔면이 가장 비싼 라면이었어요. 왜냐하면 비빔면을 끓여먹을 때 물이 꽤 많이 소비되거든요. 우리나라에서야 대충 수돗물에 헹구어먹어도 별 상관이 없지만 우즈베키스탄은 물에 석회질이 많은 편이라 생수로 끓이고 생수로 헹구어야 했어요. 생수는 당연히 돈 내고 사서 마시는 거라 비빔면 한 번 끓여먹을 때마다 하수구로 피 같은 제 돈이 흘러들어가는 것 같았어요.


이번에 먹어본 비빔면 라면은 오뚜기 메밀 비빔면이에요.


오뚜기 메밀 비빔면은 올해 새로 나온 제품은 아마 아닐 거에요. 그러나 사먹어본 적이 없어서 이번에 비빔면을 구입할 때 이것으로 구입했어요.


오뚜기 메밀 비빔면은 이렇게 생겼어요.


오뚜기 메밀 비빔면


봉지 앞면을 보면 '매콤새콤한 맛', '통참깨와 김가루가 들어있어요'라고 적혀 있어요.


봉지 뒷면에는 조리 방법 및 제품 성분표가 인쇄되어 있어요.


오뚜기 메밀 비빔면 봉지 뒷면


권장 조리 방법은 이래요.


오뚜기 메밀 비빔면 조리 방법


먼저 물 550ml 를 끓인 후 면을 3분 30초간 더 끓이래요. 그 후 면이 알맞게 잘 익으면 냉수로 3~4회 헹구고 물기를 완전히 뺀 후 액체스프와 참깨고명스프를 붓고 비벼먹으래요.


물론 이걸 굳이 지킬 필요는 없어요. 특히 비빔면은 물 조절을 해야 할 이유가 하나도 없기 때문에 매우 끓이기 쉬운 라면에 속해요. 물을 한강이 되도록 콸콸 붓든 적정량을 붓든 팔팔 끓는 물에 면을 삶고 물은 버려버리니까요. 면 삶기에 물이 너무 부족하지만 않으면 되요. 라면 끓일 때 가장 기초적인 라면에 해당해요.


오뚜기 메밀 비빔면 성분표


성분표를 보면 우리의 가족 말레이시아산 팜유가 들어갔어요. 호주산 및 미국산 소맥분이 들어갔구요. 면발 재료 중 메밀 가루는 중국산이래요.


알레르기 유발 성분으로는 밀, 대두, 계란, 우유, 쇠고기, 메밀, 조개류가 포함되어 있다고 인쇄되어 있었어요.


스프는 두 종류 들어 있었어요.


오뚜기 메밀 비빔면 스프


위에 있는 스프가 참깨고명스프이고, 아래에 있는 스프가 액체스프에요.


저는 2개 끓였어요. 모든 비빔면이 갖고 있는 고질적 문제죠. 1개는 무조건 부족하다는 점요.


오뚜기 메밀비빔면 2개


사진은 매우 하얗게 나왔지만 실제로는 저것보다 더 붉어요.


원조 팔도 비빔면에 가까운 맛.


팔도 비빔면 맛이 한 번 크게 바뀌었어요. 정확히 언제인지는 몰라요. 대학교 다닐 때 고시원에서 살면서 거의 매일 밥처럼 팔도 비빔면을 끓여먹으며 지낸 적이 있어요. 그때 한 달 정도 그렇게 먹고 질려서 꽤 오랫동안 팔도 비빔면은 거들떠보지도 않았어요. 이후 꽤 오랜 시간이 지난 후 팔도 비빔면을 다시 먹어보았어요. 확실히 맛이 달라진 것을 느낄 수 있었어요. 맛이 전체적으로 간식에 가까워진 느낌이었어요.


오뚜기 메밀 비빔면은 예전 팔도 비빔면 맛에 아주 가까웠어요. 단맛이 적고 매운맛이 적당히 있었어요.


이 점이 조금 흥미로웠어요. 정작 팔도 비빔면은 맛이 변했고, 원래 팔도 비빔면 맛에 가까운 비빔면은 오뚜기에서 생산되고 있었으니까요.


예전 팔도 비빔면 맛을 느껴보고 싶다면 지금 판매중인 팔도 비빔면보다는 오뚜기 메밀 비빔면을 구해서 맛보는 것이 더 나을 수도 있어요.

반응형

'일상 여행기 > 한국 라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양 커리 불닭볶음면 라면  (12) 2017.09.27
농심 감자탕면 라면  (14) 2017.09.25
오뚜기 메밀 비빔면 라면  (6) 2017.08.05
삼양 김치찌개면 라면  (15) 2017.07.11
오뚜기 함흥비빔면 라면  (10) 2017.07.01
농심 찰비빔면 라면  (13) 2017.06.24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 옛날 팔도비빔면 좋아했는데 이거 먹어봐야겠어요 맛 바뀌기 전의 그 팔도비빔면 맛이라니!
    저는 더웠지만 오늘 저녁에 라면 끓여먹었어요 먹을 땐 맛있지만 먹고 나면 후회하는 라면 ㅋㅋㅋ

    2017.08.05 22: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게 오히려 옛날 팔도비빔면 맛과 비슷했어요. 오뚜기 것이 더 비슷하다니 참 기분이 묘했어요. 저녁 식사로 드신 건데 괜찮지 않을까요?^^

      2017.08.07 12:41 신고 [ ADDR : EDIT/ DEL ]
  2. 좀좀이님 오랜만이에요. 말레이시아 팜유가 우리의 친구에서 가족으로 승격됐네요. ㅋㅋㅋ

    2017.08.06 08: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영원한 휴가님, 정말 오랜만이에요! 팜유가 들어간 제품 참 많이 먹어서 이제 가족으로 승격시켜주었어요 ㅋㅋ

      2017.08.07 12:46 신고 [ ADDR : EDIT/ DEL ]
  3. 오뚜기 비빔면이 꽤 맛있게 치고 올라오는 거 같아요ㅎㅎ
    저번에 올려주신 함흥비빔면도 좋아하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사실 전 오늘 비빔면은 아니고 볶음면 먹었어요. 굴소스볶음면이라는 제품이예요. 볶은짬뽕 같은 맛이었어요ㅋㅋㅋ
    더울 때에 적합한 음식은 아니었지요.......
    날이 더우니까 후딱 끓여서 시원하게 비빔면 먹고 싶어집니다ㅠㅠㅠ

    2017.08.06 18: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뚜기가 비빔면 은근 잘 만들더라구요. 팔도가 많이 분발해야 할 거 같아요. 볶음면은 먹을 때는 맛있을텐데 이 날씨에 요리하면 무지 더울 거 같아요. 확실히 더울 때에는 후딱 먹고 후딱 설거지까지 해치우는 비빔면이 참 잘 어울리는 거 같아요^^

      2017.08.07 14:0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