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여행기/밀크티2017. 6. 19. 18:16

728x90
반응형

이번에 마셔본 밀크티는 카페 마다가스카르의 로얄 밀크티에요.


카페 마다가스카르 글은 예전에 썼었어요.


카페 마다가스카르 : http://zomzom.tistory.com/2025


언제나 그렇게 했고 한동안 그러겠지만 메뉴에 뭐가 있나 살펴보니 로얄 밀크티가 있었어요. 당연히 밀크티가 있고 처음 와 보는 카페이니 로얄 밀크티를 주문했어요.


카페 마다가스카르 컵


컵에는 아무 그림이 없었어요. 그냥 깔끔한 흰색 머그컵이었어요.


카페 마다가스카르 홍차 시럽


여기는 특이하게 홍차 시럽을 따로 주었어요. 직원이 홍차 시럽은 달다고 알려주었고, 취향에 따라 적당량을 넣어서 마시라고 알려주었어요. 홍차 시럽을 따로 받아서 마셔본 적은 없었기 때문에 이 부분이 참 인상적이었어요. 홍차 시럽만 살짝 맛보니 이것은 정말 많이 달았어요.


카페 마다가스카르 로얄 밀크티


이것이 바로 카페 마다가스카르의 로얄 밀크티에요.


마다가스카르 카페 로얄 밀크티는 거품이 매우 많았어요. 홍차 시럽을 넣지 않고 마시면 살짝 쓴 맛이 났어요. 단맛이 별로 없고 쓴 맛만 가볍게 느껴졌어요. 전반적으로 맛이 가벼워서 데운 우유를 마시는 기분이었어요.


홍차 시럽을 전부 부었어요. 섬세하게 몇 미리리터 넣고 그런 거 따지는 거 싫어하거든요. 이렇게 나오면 일단 다 붓고 봐요. 홍차 시럽을 다 부으니 맛이 괜찮아졌어요. 은은하고 달콤한 밀크티에 끝에 쓴 맛이 살작 남았고, 입에 홍차향이 남았어요.


거품이 참 많다는 점에서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괜찮은 맛이었어요. 진하지 않고 우유 마시는 느낌의 밀크티였어요. 그렇게 끝날 줄 알았는데...


밀크티가 식고 거품을 다 마신 후 마시자 꽤 진한 밀크티였어요. 갑자기 맛있어졌어요. 꽤 괜찮았어요.


내숭떤 거야? 진작 이럴 것이지...


분명히 잘 저어서 홍차 시럽을 잘 섞었는데 거품 다 마시고 밀크티가 식자 그제서야 괜찮은 맛이 나왔어요. 무슨 내숭떠는 밀크티도 아니고 왜 갑자기 맛이 괜찮아졌지 하며 놀랐어요.


나중에 또 가게 된다면 거품 없이 만들어달라고 해서 조금 식혀서 마셔보아야겠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식으면 맛있는 밀크티였군요 ㅎㅎ 부드럽고 맛있어 보이네요!

    2017.06.19 18: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밀크티는 식어야 매력이 드러나더라구요. 정렬을 그대에게와 정반대였어요 ㅋㅋ

      2017.06.20 16:03 신고 [ ADDR : EDIT/ DEL ]
  2. 전에 이 카페 올리신거 기억해요 그래서 그 사이에 바오밥라떼가 나왔으려나 하고 살짝 궁금했는데 그건 안나왔나보네요 ㅎㅎㅎ 이 카페에서 좀좀이님의 글을 보고 저 밀크티에라도 바오밥라떼나 바오밥밀크티라는 위트있는 이름 붙여주심 좋겠는데..

    2017.06.19 2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위에 바오밥나무라도 그려주었다면 조금 나았을텐데요 ㅋㅋ 식어야 괜찮은 밀크티라는 점이 인상적이었어요^^

      2017.06.20 16:14 신고 [ ADDR : EDIT/ DEL ]
    • 우왁 그러게요 바오밥 그림 그려주면 정말 잼있갰어요 ㅎㅎ 아주 어릴때 어린왕자를 읽으면서 바오밥이란 이름을 첨봐서 밥의 한종류인가 했어요 인디안밥같은 과자인가 싶기도.. 근데 그러고보니 인디안밥 이름은 왜 인디안밥이었울까용? 무의식의 흐름 ㅎㅎㅎ

      2017.06.20 23:17 신고 [ ADDR : EDIT/ DEL ]
    • 앗! liontamer님께서도 그거 궁금해하셨군요! 저는 어렸을 적 인디안들은 정말로 인디안밥을 주식으로 먹는 줄 알았어요 ㅋㅋ;;

      2017.06.21 09:53 신고 [ ADDR : EDIT/ DEL ]
  3. 홍차시럽 독특하네요.
    색이 이쁜데.. 홍차와 시럽을 합쳐놓은건가봅니다.
    안그래도 저도 오늘.. 인스타에 올린 사진이 2012년에 오사카에서 살 때시라하마로 여름에 놀러갔다가
    거기 로손에서 사먹은 홍차멜론빵이었는데 말이죠. 그 사진보니 그 때가 생각나더라구요.
    재미있게 놀았었는데... 음.. 5년 전이네요. 5년 전이라고 하니 생각보다 시간이 안 지난 것 같기도 하고..

    2017.06.19 2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여행기 쓰고 있는 것이 2015년에 간 여행이라 2년전 기록을 계속 보고 있어요. 시간이 빠르게 흘러가는 것 같은데 또 어떻게 보면 참 안 흘러간 거 같기도 해요 ㅎㅎ

      2017.06.21 09:35 신고 [ ADDR : EDIT/ DEL ]
  4. 내숭떤거야? 에서 빵터졌네요ㅋㅋㅋㅋㅋ
    홍차시럽이라는 걸 처음 봤어요. 씁쓸한 홍차에 저 시럽을 넣으면 달달하고 맛난 밀크티가 되는군요.
    저는 안 넣은거 반 넣은 거 다 넣은 거 비교해가면서 먹어볼 거 같아요.
    아포가토 먹을 때도 그러거든요ㅋㅋㅋ

    2017.06.20 01: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슬님께서는 과학적으로 분석하며 드시는군요! 저는 일단 준 것은 다 넣고 먹는 편이에요. 저때는 특히 처음에 맛 조금 본 후 아무 생각 없이 시럽 확 다 부어버렸어요 ㅎㅎ;;

      2017.06.21 09:50 신고 [ ADDR : EDIT/ DEL ]
  5. 홍차시럽까지 주다니 좋은 곳이군요!!!!!!거품 때문에 맛이 가려졌었나봐요 ㅋㅋㅋㅋㅋㅋ

    2017.06.20 09: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꼭 거품 때문만은 아니고 식으니까 맛이 좀 진해지더라구요 ㅎㅎ

      2017.06.21 09:38 신고 [ ADDR : EDIT/ DEL ]
  6.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7.06.20 10:14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늘 하루 행복한 일이 가득하고 간간이 웃는 하루 보내시기 바래요!^^

      2017.06.21 09:52 신고 [ ADDR : EDIT/ DEL ]
  7. 따로 담아준 홍차시럽이 너무 귀엽네요~

    2017.06.20 12: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