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서울2017. 2. 11. 10:07

728x90
반응형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서점은 교보문고이고, 그 다음은 영풍문고에요.


교보문고는 제가 서울로 올라오면서부터 종종 이용했지만, 영풍문고는 정말로 잘 이용하지 않았어요. 아니, 정확히는 가본 적도 없었어요.


영풍문고를 처음 가게 된 때는 2010년. 뭔가 일이 있어서 간 것이 아니라 이 당시 교보문고 광화문점이 폐쇄되었기 때문이었어요. 교보문고 광화문점이 리모델링을 위해 전면 폐쇄했기 때문에 종로쪽에서 서점을 가려면 영풍문고를 가야 했어요. 이때가 2010년 4월이었어요.


이때 저처럼 영풍문고를 간 사람이 한둘이 아니었어요. 이 당시에는 교보문고 가던 사람들이 모두 영풍문고로 몰려서 영풍문고가 매일 사람들로 바글바글했어요.


이 당시 교보문고는 인터넷 주문이 활발하던 때라 오프라인 매장을 닫아도 매출에 큰 지장이 없을 거라 판단하고 광화문점을 전면 폐쇄하고 리모델링에 들어갔어요. 원래 교보문고 애용하던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인터넷 교보문고로 넘어갈 거라 판단한 것이었죠. 그래서 처음에는 1년간 폐쇄한다고 했어요. 그러나 이 판단은 완벽한 오판이었어요. 교보문고 광화문점을 이용하던 사람들은 영풍문고로 다 몰려갔어요. 게다가 애초에 교보문고 광화문점은 인터넷 교보문고를 이용하던 사람들만 있는 것도 아니었어요. 광화문, 종로 자체가 서울의 중심부라 전국 각지에서 사람들이 모여드는 곳이었거든요. 이렇게 잠깐 서울 온 김에 서점을 들리는 사람들도 많았는데, 매장을 폐쇄하니 이 사람들이 다 영풍으로 몰려간 것이었죠.


이렇게 오프라인 매장 이용 고객들이 죄다 영풍문고로 몰려가자 교보문고의 예상과 정 반대로 인터넷 교보문고 이용객마저 영풍으로 몰리기 시작했어요. '교보문고'라는 브랜드 인지도마저 떨어져갔구요.


이렇게 되자 영풍문고는 어부지리로 엄청난 매출을 올렸고, 교보문고는 부리나케 지하철역에 베스트셀러만 모아서 판매하는 임시 매장을 운영하다 2010년 8월에 급히 재개장했어요. 얼마나 급히 재개장했는지 이 해 서울에 갑자기 폭우처럼 소나기가 쏟아졌을 때 매장에 물이 새어서 천장에서 물방울이 뚝뚝 떨어지는 사고까지 발생했지요.


이와 같은 실험으로 인해 교보문고도, 영풍문고도 절대 매장 전면 폐쇄하고 리모델링하는 일은 두 번 다시 하고 있지 않아요. 이후 영풍문고가 리모델링하기는 했으나 교보문고의 실험을 보고 찔끔찔끔 구역별로 리모델링해나가는 방식을 취했고, 교보문고 역시 영풍문고가 그랬던 것처럼 찔끔찔끔 구역별로 리모델링해나가는 방식을 취하고 있어요.


2010년 교보문고 광화문점의 오프라인 매장 리모델링을 위한 일시 폐쇄로 인해 영풍문고를 가게 된 후, 지금까지도 영풍문고는 간간이 가고 있어요. 종로에서 약속장소를 잡을 때 영풍문고로 약속 장소를 잡는 편이에요. 게다가 의정부에 영풍문고가 생기면서 영풍문고를 이용하는 일이 더 늘어났어요.


영풍문고 1층은 이렇게 생겼어요.


종각역 영풍문고 본점


영풍문고의 장점은 일단 사람이 너무 많지 않아서 책을 천천히 보며 고르기 쾌적하다는 점이에요.


영풍문고


영풍문고 윗층에는 공차가 입점해 있어요.


그리고 영풍문고도 교보문고처럼 여기저기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어요.


영풍문고 지하층에서는 만화책, 어린이용 서적, 문구류 등을 판매하고 있어요.


서울 지하철 1호선 종각역 영풍문고


영풍문고 올 때마다 윗층에만 머물러 있고, 아랫층 내려가본 일이 없어서 이번에 처음 아랫층을 내려가보았어요. 영풍은 왜 만화책, 어린이용 서적이 없을까 궁금했는데 이것이 전부 지하층에 있더라구요.



영풍문고 아랫층에는 스타벅스가 입점해 있어요.


이번에 영풍문고 아랫층 가보기 전까지는 종각역 영풍문고 규모가 광화문역 교보문고보다 작다고 생각했는데 지하층까지 둘러보니 그렇지 않았어요. 영풍문고가 2층 구조라 단층 구조인 교보문고에 비해 작아보일 뿐이었어요. 매장의 장서 수는 거의 비슷할 거에요. 규모가 초대형 서점이다보니 수요가 별로 없는 책의 장서량에서 차이가 나는데 이 부분에서는 교보에만 재고가 남아 있는 책도 있고, 영풍에만 재고가 남아 있는 책도 있거든요. 제 경험상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재고가 없다고 나오는 책이 영풍문고 종각점에 있는 경우가 종종 있었어요. 둘이 멀지 않기 때문에 취향과 습관에 따라 한쪽 서점에서 재고를 먼저 검색해본 후 다른 쪽 서점에서 검색해보면 둘 중 한 곳에는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더라구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런일이 있었군요.
    영풍문고는 지나다 한번정도 들러봤지만 교보문고는 아직도 한번씩 들어가보게 되네요.
    책도 볼수있는 공간이 있어서 참 좋은것같아요.

    2017.02.11 10: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전에 그랬던 적이 있어서 이제 교보나 영풍이나 전면폐쇄하고 리모델링하지 않더라구요 ㅎㅎ 영풍도 교보처럼 책 볼 수 있는 공간 잘 마련되어 있어요. 교보나 영풍이나 둘 다 그 공간에 사람들이 거의 항상 앉아 있어서 빈 자리가 거의 없기는 하지만요.

      2017.02.11 16:59 신고 [ ADDR : EDIT/ DEL ]
  2. 대형서점엔 책 외에도 갖가지 사고 싶은 물건이 많아서 지갑이 얇아지기 쉽다는 단점이 있지만 이런 대형서점이 지방에도 좀 있었으면 좋겠는데 없어서 아쉬워요.

    2017.02.11 12: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도 예전보다는 지방 대도시에 저런 대형 서점이 많이 들어간 편이지요. 예전에는 정말 서울에 교보, 영풍 있는 게 너무 부러웠어요. ㅎㅎ;;

      2017.02.11 17:06 신고 [ ADDR : EDIT/ DEL ]
  3. 아아 그리운 영풍문고.. 옛날엔 친구들과 주로 종로에서 만났는데 만남의 장소는 종로서적 2층 기독교서적 코너였고(단순히 사람이 제일 적은 코너라서 ㅎㅎ), 영풍문고에는 책 사러 자주 갔었어요. 안 가본지 진짜 오래됐네요.

    2017.02.11 22: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종로 가려면 1호선 타고 서울 가야 해서 종로쪽에서 사람 만날 때면 주로 영풍문고에서 만나기로 해요. 나중에 여유로우실 때 한 번 가보세요. ㅎㅎ

      2017.02.11 22:36 신고 [ ADDR : EDIT/ DEL ]
  4. 저도 종로에 있는 영풍문고 가봤는데 그게 언제인지 ㅎ
    책도 보긴하지만 저렇게 팬시샵이 있어서 좋더라구요. 저는 서점간다고 하면 팬시한 물건 보러갑니다 ㅋㅋ

    2017.02.12 01: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펜시샵 가면 눈이 즐겁고 마음이 아프죠. 사고 싶게 생긴 예쁜 것이 많아서 눈은 즐겁고, 살 돈은 없어서 마음은 아프구요 ㅋㅋ;;

      2017.02.12 09:07 신고 [ ADDR : EDIT/ DEL ]
  5. 교보와 영풍. 오래 전 (^^) 자주 가서 책도 보고 사고 친구도 만나고 그랬던 기억이 나요.
    교보의 전면 리모델링에 얽힌 그런 전설이 있군요. 더 멋지게 매장을 만들려고 했다고 아차 했겠어요. ^^*

    2017.02.12 03: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애리놀다님께서도 한국 계실 때 교보, 영풍 자주 가셨군요 ㅎㅎ 교보의 매장 폐쇄 후 전면 리모델링은 2010년이 마지막이었어요. 그 이후로 교보나 영풍이나 매장 전면 폐쇄 후 리모델링에 들어가지는 않더라구요^^

      2017.02.12 09:08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도 그시절 영풍문고를 가봤네요.
    근데 그 이후로 전 교보문고만 갔었어요. ㅎ
    지금은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주로 가기 때문에 광화문점 교보는 거의 가지 않지만요.
    전면 리모델링 때문에 그런 일들이 있었는지... 몰랐었네요. ㅎㅎ

    2017.02.12 18: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peterjun님께서도 그때 영풍을 가보셨군요 ㅎㅎ 저도 그 이후 또 한동안 교보만 가다가 의정부에서 살면서 1호선 타면 한 번에 갈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영풍을 잘 가고 있어요. 의정부에 영풍이 있어서이기도 하구요. 전면 리모델링 당시 그런 일이 있었었어요^^;

      2017.02.13 08:39 신고 [ ADDR : EDIT/ DEL ]
  7. 교보문고는 정말 많이 가봤는데 영풍문고와 이렇게 비교해서 포스팅해 주시니 너무 재미있네요^^ 요새는 서점에서 다 책을 일게 해주더라고요. 그러다 훼손된 책을 다른 누가 사거나 할까봐 걱정아닌 걱정도 들더라고요 ^^;

    2017.02.13 05: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은 서점에서 책을 읽게 해주는 것이 트렌드 같더라구요. 읽다 마음에 들면 사가도록요. 사실 오프라인 매장에 오는 이유가 책 내용을 확인해보기 위해서이니 고객의 이용 목적에 잘 부합한다고 볼 수 있죠. 라진님 말씀대로 그 책을 험악하게 본 후 그대로 팔릴 수 있다는 위험이 있기는 하지만요^^;

      2017.02.13 08:42 신고 [ ADDR : EDIT/ DEL ]
  8. 종각 영풍문고 근처 학원 수강생들도 많이 애용할거에요. 확실히 교보문고 보다 한적해서 여유롭게 둘러볼 수 있어 좋은 것 같습니다.

    2017.02.16 00: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로 영풍문고 근처 학원 수강생들도 많이 애용하겠어요. 제가 갔을 때는 항상 한적하고 어르신들만 주로 보였거든요. 학원 수강생들 몰리는 시간과 절묘하게 어긋날 때만 제가 갔었나봐요 ㅎㅎ 교보보다 한적해서 여유롭게 책을 보고 고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그리고 교보에 없는 조금 오래된 책은 영풍에 있을 확률이 높구요^^

      2017.02.16 12:5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