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서울2016. 12. 14. 08:51

예전 동대문구 이문동 살 때 제가 살던 곳 근처에 가톨릭 성당이 있었어요.


성당은 왠지 가깝고도 먼 곳. 가톨릭 신자들은 성당에 들어가는 것이 뭐가 어렵냐고 하지만, 제게 성당은 왠지 그냥 거리감이 느껴지는 곳이었어요. 여행 가면 성당 들어가보는 것을 상당히 좋아하지만, 우리나라에서 성당 들어가서 구경하는 것은 왠지 모르게 매우 어렵게 느껴지더라구요.


이문동에서 살 때, 제 친구가 가톨릭 신자였어요. 정말 독실한 신자라서 일요일에 집에 안 가면 꼭 이 성당에 가서 미사를 보고 오더라구요. 그때 그 친구 때문에 제가 살던 곳에서 가까운 곳에 성당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서울 여기저기 열심히 돌아다녔는데 정작 제가 살던 곳에서 엎어지면 코 닿을 거리에 성당이 있다는 것을 몰랐으니 정말 등잔 밑이 어두웠던 것이었어요. 항상 제가 살던 곳에서 좀 떨어져서 돌아다니며 놀려고 했기 때문에 정작 살던 곳 근처에 있던 성당의 존재는 몰랐었어요.


이문동 성당은 이문동 살 때 딱 한 번 들어가서 구경해 보았어요. 그 후 한 번도 다시 안 가보았다가 이번에 다시 가 보았어요. 이유는 위에서 말했듯 성당 들어가서 구경하는 것이 왠지 모르게 상당히 어렵게 느껴졌기 때문이에요.


이문동 성당의 정식 명칭은 성 김대건 안드레아 성당이에요.


이문동 성당


"예전에도 이렇게 생겼었나?"


이문동 살 때, 성당쪽으로는 갈 일이 거의 없었어요. 회기역과 외대역의 중간 즈음에 있는데, 외대역과 회기역 사거리로 이어지는 큰 길에서 골목으로 조금 들어가야 성당이 있거든요. 그래서 이문동 살 때 이쪽을 갈 일이 아예 없어서 별 신경을 안 쓰고 있었는데, 이번에 가서 보니 예전과 많이 달라진 느낌이 들었어요.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 성 김대건 안드레아 성당


"예전에는 저렇게 큰 건물이 아니었던 거 같은데..."


예전에 어떤 모습이었는지 잘 기억이 나지는 않았지만 이렇게 큰 건물은 아니었던 것으로 기억해요. 1층에 예배당이 있었구요.



성당 한 켠에는 성모마리아 조각상이 있었어요.


안으로 들어가 보았어요.



안으로 들어가보니 확실히 예전과 달라졌다는 것을 알 수 있었어요. 예전에는 1층에 바로 예배당이 있었거든요. 이제는 2층에 예배당이 있었어요.


2층으로 올라가 보았어요.


이문동 성당 2층


미사 시간을 피해서 갔기 때문에 2층은 매우 조용했어요.


예배당 안으로 들어가 보았어요.




예전과 달라진 점이라면 예전에는 앞쪽도 나무로 되어 있었는데 지금은 앞쪽이 밋밋한 평면이라는 점이었어요. 천장이 나무로 되어 있어서 왠지 노아의 방주가 떠오르는 느낌이었는데, 예전이 앞쪽도 나무라 배 앞머리 느낌이었다면 지금은 선실 느낌이라는 것이 차이였어요.



재미있는 점은 천장 쪽에 작게 스테인드 글라스 창문이 있다는 점이었어요.



왠지 예전에 비해 밋밋해진 느낌이 강했어요. 그래도 옛 추억을 떠올리며 흥미롭게 보고 나왔어요.


천주교 서울대교구 이문동 성당은 어찌 보면 수수하고 평범한 느낌이 강한 성당이었어요. 우리나라 성당을 많이 가본 것은 아니지만 확실히 성당은 스테인드 글라스 창문이 커야 화려해보인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문동에 있는 성당에 다녀오셨군요..
    확실히 스테인드 글라스 창문이 거의 없다보니 전체적으로 차분하고 수수하다는 느낌이 드네요.
    하지만 그런 덕분에 시설 관리가 굉장히 편리해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ㅎㅎ

    2016.12.14 09: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스테인드글라스가 만들어내는 분위기가 참 크더라구요. 저기 안에 들어가서 보면서 처음 스테인드 글라스가 있는 성당이 문을 열렸을 때 사람들이 얼마나 환호하고 경이로워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아마 시설관리는 굉장히 편리하지 않을까요?^^a

      2016.12.14 10:58 신고 [ ADDR : EDIT/ DEL ]
  2. 이문동 성당은 한국 최초 신부 김대건 신부님 이름을 딴 성당이군요. 외부에서 보면 그리 크게 보이지 않는데 성당 내부 미사보는 곳은 널찍해 보여요. 진짜 천장이 나무라서 그런지 노아 방주가 떠올라요. 은근 선택받은 느낌~~ 미사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지도 모르겠어요. ^^*

    2016.12.14 12: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저기를 그냥 이문동 성당이라고만 알고 있었는데 정식 명칭은 한국인 최초 신부인 김대건 신부님 이름을 딴 성당이더라구요. 내부는 널찍했어요. 그리고 이런 저런 공간들이 있더라구요 ㅎㅎ 미사 볼 때 노아의 방주 이야기를 떠올린다면 진짜 그런 느낌 받지 않을까요?^^

      2016.12.14 23:38 신고 [ ADDR : EDIT/ DEL ]
  3. 진짜
    성당보면
    스테인드글라스가
    상징처럼거의있던것같던데
    요긴 먼가 수수한 느낌이 나는성당이네요
    천장나무도 특이한 느낌이 나는 성당인듯요

    2016.12.14 1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는 스테인드 글라스가 상단부에 작게 있어서 매우 수수해 보였어요. 천장이 나무로 되어 있어서 느낌이 독특하기도 했구요^^

      2016.12.14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4. 서울동대문구에 이런곳이 있네요 ㅎㅎ..
    부산살다보니 이런쪽에는 너무모르는거같아요
    잘보고갑니다~

    2016.12.14 16: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는 관광지보다는 그냥 동네 성당이라서 관심을 갖고 찾아보지 않으면 모르죠. 저 성당이 있는 곳 자체가 외대와 경희대 외에는 딱히 알려진 것이 없는 곳이기도 하구요^^;

      2016.12.14 23:44 신고 [ ADDR : EDIT/ DEL ]
  5. 제가 생각한 성당의 그 스테인드글라스가
    없으니 또 다른 느낌이 드네여~

    2016.12.14 16: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도 성당은 엄청 어렸을 때 들어가본게 고작이네요. 가톨릭신자 아니면 역시 거리감이 있기 마련이죠. 명동성당.. 이 떠오르네요. 크리스마스에는 역시 그곳이죠.

    2016.12.14 21: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카멜리온님께서도 성당을 보며 그 거리감을 느끼시는군요. 가톨릭 신자인 친구에게 이 이야기를 하자 잘 이해를 못하더라구요 ㅎㅎ 명동성당...크리스마스 이브에 자정미사 구경해볼까 친구랑 갔다가 그 인파에 깜짝 놀랐던 기억이 나네요^^;

      2016.12.15 03:05 신고 [ ADDR : EDIT/ DEL ]
  7. 성당은 건물들부터가 차분한 느낌이 들어서 좋은거 같아요^^

    2016.12.14 22: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성당구경 잘하고 갑니다 ^^

    2016.12.14 22: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뭐랄까 형식과 격식에 얽매이는 곳처럼 느껴지면 저도 거부감이 드는 것 같아요 ㅠ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 성 김대건 안드레아 성당도 좀좀이님에겐 조금 그렇게 느껴지나 싶네요. 저는 어디건 자유롭게 좀 해주는 종교는 거부감이 없는데 꼭 설득을 누가 시키려고 하면 그렇게 반감이 들더라고요 ^^성모마리아 조각상들과 실내까지 보여주셔서 저도 오랜만에 성당 실내를 구경한 것 같네요.

    2016.12.15 03: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리나라 성당은 뭔가 결계가 쳐져 있는 느낌이 들어요. 자유롭게 들어가서 구경하기에는 힘든 분위기가 느껴지는 것 같아요. 천주교 신자인 친구들은 그런 거 없다고 하는데 막상 혼자 가려고 하면 그냥 그런 느낌이 자꾸 들어서 우리나라에서 성당 구경은 거의 안 갔어요. 가더라도 천주교 신자인 친구랑 같이 가구요. 저기는 명동 성당 제외하고 저 혼자 구경가본 최초의 성당일 거에요 ㅎㅎ 저도 꼭 설득을 시키려 하는 종교인 보면 거부감이 확 들어요. =_=;;;;;

      2016.12.15 13:4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