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라면을 구입한 이유는 중국 라면이라는 점, 그리고 왠지 화끈하게 매울 것 같다는 점 때문이었어요.


红烧牛肉面


좌측 상단에 적혀 있는 회사명을 읽을 수 없었어요. 뒤의 두 글자는 師傅 인데, 앞의 한 글자를 도저히 읽을 수 없었어요. 필기인식기로 찾아보려고 해도 저건 붓글씨에 흘겨서 쓴 거라 못 찾겠더라구요.



스티커를 보니 '봉지홍소뉴유면'이라고 적혀 있었어요. 왜 뉴유면인지 잘 모르겠어요. 이건 중국식으로 표기한 것으로 보아도, 한국식으로 표기한 것으로 보아도 이상했어요.


중국 라면 스프


스프는 이렇게 세 개 들어있었어요. 사진 아래 빨간 봉지가 기름 스프 봉지에요. 기름 스프는 딱딱하게 떡져 있어서 잘 나오지 않았어요. 결국 스프 봉지를 가위로 잘라 숟가락으로 퍼내었어요.


전자렌지로 돌리는데 너무나 익숙한 냄새가 났어요.


"이거 무슨 냄새지?"


한참 고민하다 드디어 그 냄새가 떠올랐어요. 분식집 라면냄새였어요. 그 분식집에서 끓여서 파는 안성탕면 냄새요!



안 매워...


하나도 안 매워...


봉지를 보고 진짜 화끈하게 매우 매울 거라고 예상했는데 하나도 안 매웠어요. 그냥 안성탕면 비슷한 맛이었어요. 안성탕면의 중국 버전이라고 하면 딱 맞을 거에요. 중국 음식 특유의 향이 조금 나기는 했지만 딱 거기까지. 그 향이 이 라면을 지배하는 것도 아니었어요. 안성탕면에 즈란 조금 갈아서 집어넣으면 비슷한 맛이 나지 않을까 싶었어요.


무난하게 먹기에는 좋았지만, 특별한 것을 원해서 먹는다면 정말 실패에 가까운 라면이었어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엇 봉지와 실물이 많이 다른 것 같은데요....정말 봉지만 보고 시뻘겋게 매운 라면인 줄 알았어요 ㅋㅋㅋ

    2016.06.07 1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화끈하게 불이 나는 무서운 라면인줄 알았는데 너무 평범해서 실망했어요. 이건 제 기대가 너무 커서 실패한 라면이었어요. 그냥 아무 생각 없이 먹으면 괜찮은 라면이었어요 ^^;;

      2016.06.07 14:21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 이거 자주 끓여먹었어요. ㅋㅋ 앞글자 아마 강 자 일거에요. 광고에서 캉슬푸캉슬푸 했던듯.

    2016.06.21 06: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거 리투아니아에서도 판매중인가보군요! 영원한 휴가님께서 자주 끓여드셨다는 말 보고 깜짝 놀랐어요 ㅎㅎ 리투아니아에서 저 라면 광고도 했었군요! 캉슬푸 캉슬푸...무슨 뜻인지는 모르지만 어감이 재미있네요^^

      2016.06.22 16:0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