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안산시 원곡동을 다녀왔다는 것을 잘 우려먹으며 대화하던 어느 날.


"대림이 진짜 중국인들 많다던데?"

"우리나라에 중국인 많지 않은 곳이 어디 있냐?"


친구가 대림에 중국인이 진짜 많다고 알려주었는데, 단순히 중국인, 조선족만 많다고 하길래 그냥 흘러넘겨들었어요. 중국인, 조선족 많은 곳이야 이제 너무나 흔하디 흔하니까요.


하지만 대림에 중국인이 많다는 이야기는 계속 접하게 되었어요. 그런데 주로 안 좋은 쪽으로 많이 접해서 섣불리 혼자 갈 생각이 들지 않았어요. 게다가 대림은 의정부에서 매우 멀었구요.


그러던 중, 옷을 사러 친구와 만나서 가산디지털단지역에 갔다가 이왕 간 김에 대림을 들리기로 했어요. 친구는 대림쪽에서 살고 있어서 이쪽에 맛있는 가게를 안다고 했어요.


그래서 가게 된 곳이 바로 대림역 7호선쪽 출구 12번 출구에 있는 봉자마라탕이었어요. 제가 간 날은 금요일. 안에는 조선족, 중국인들로 꽉 차 있었어요. 들어가자마자 사람들이 무언가 시뻘건 국물을 먹고 있어서 그것을 달라고 시켰더니 마라탕이 나왔어요.


"음..."


크게 맵지는 않은데 땀이 많이 났고, 산초 냄새가 익숙하지 않았어요. 동북화과왕에서 먹던 옥수수온면과는 너무나 다른 맛이었어요. 그래도 5천원이라는 착한 가격에 매우 독특한 맛이라 다음날에 같이 잘 어울려 노는 형과 함께 다시 갔어요.



여기는 서울특별시 대림인가, 중화인민공화국 따린인가?


대림에 대해 말은 많이 들어보았지만, 여기는 확실히 안산시 원곡동, 인천 차이나타운보다 더욱 그 독특한 색채가 강했어요. 정말 서울특별시 대림인지, 中华人民共和国 大林에 온 것인지 햇갈릴 정도였어요. 안산시 원곡동은 이런 저런 나라 사람들이 몰려 있다보니 기대보다는 덜했는데, 이쪽은 중국인, 조선족들이 몰려 있는 곳이다보니 TV와 사진에서 보던 연길 같은 곳과 비슷해 보였어요.

凤姐麻辣烫


이곳이 바로 봉자마라탕 凤姐麻辣烫.



가게 내부는 그다지 넓지는 않았어요. 금요일밤 친구들과 왔을 때에는 주로 중국인과 조선족 손님들이었는데, 토요일밤에 왔을 때에는 주로 한국인들이었어요.



여기는 동대문 동북화과왕과는 달리 한국어 메뉴판이 매우 부실했어요. 사진 오른편에 보이는 것이 이 가게에서 파는 메뉴들인데, 한국어 메뉴판 달라고 해서 보면 정말 음식 몇 개 나와 있지 않았어요. 양, 소, 두부, 면, 밥 정도는 대충 한자 보고 알 수 있지만, 이것들만 가지고 주문을 할 수는 없는 노릇. 중국어가 아무리 한자를 쓴다 해도 중국 본토는 간자체를 쓰는 데다 '한자를 안다 = 중국어를 안다'라는 공식은 성립하지 않으므로 적당히 아는 것과 찍는 것을 동원해서 음식을 주문했어요.


중국 旦旦面


일단 면류는 딴딴면 旦旦面 을 시켰어요. 이것은 마라탕에 들어가는 건두부는 빠져 있고, 대신 간고기가 들어가 있는 면류. 개인적으로는 이것이 전날 먹었던 마라탕보다는 맛있었어요. 해물이 빠진 얼큰한 고기짬뽕이라고 생각하면 될 듯했어요. 이것 가격은 5천원. 이것 역시 입에 불이 나게 매운 건 아닌데 먹으면 땀이 났어요. 개인적으로는 마라탕의 당면 비슷한 면발보다 짬뽕 면발 비슷한 딴딴면 면발이 더 좋았어요.


중국 탕수육


이것은 중국식 탕수육인 꿔바로우. 이것 가격은 15000원. 동대문 동북화과왕의 꿔바로우와 달리 여기는 고기 찹쌀떡 튀김 수준이었어요. 식초향은 강하지 않았고 (그렇다고 식초향이 약한 것은 아니었어요. 입에 집어넣고 바로 입으로 숨을 마시면 식초향 때문에 기침이 나오기는 했어요), 찹쌀떡 같은 튀김옷은 매우 쫀득한 맛을 내고 있었어요. 이것은 정말로 맛이 좋았어요.


일단 이렇게 두 개를 시켜서 먹었어요. 이유는 이 가게 마라탕, 딴딴면은 양이 많기 때문이었어요. 국물까지 다 마실 거라면 남자 혼자 먹기에도 양이 많은 편이었어요. 둘이서 딴딴면 건더기를 다 건져먹고, 꿔바로우도 다 먹은 후 자리를 일어날까 하다가...


뭔가 상당히 특이한 맛을 먹어보고 싶다


딴딴면은 마라탕보다 평범한 맛이라는 것을 애초에 알고 있었고, 마라탕은 전날 먹어보았어요. 꿔바로우는 찹쌀반죽을 입혀 튀긴 것이라 식감이 좋고 맛있기는 하나 그렇다고 특이한 맛이라고 보기에는 매우 부족한 맛이었어요. 그래서 평소에 좋아하던 건두부와 관련된 것 하나를 시켰어요. 전날 다른 사람들이 시뻘건 무슨 볶음을 먹고 있는데 거기에 건두부가 들어 있었다는 것을 기억하고 있었거든요.


중국 건두부 요리


벽에 붙어 있는 메뉴에는 '건두부'라고 적혀 있는 것이 두 개 있었어요. 하나는 가운데 줄에, 하나는 오른쪽 줄에 있었어요. 그래서 둘 중 하나 찍어서 가운데에 있는 건두부 요리를 달라고 했더니 이것이 나왔어요. 이것은 8천원. 일단 전날 보았던 그 시뻘건 요리가 아니라 뭔가 조금 실망스러웠지만, 주문한 요리라 일단 맛부터 보기로 했어요.


평범...


맛은 좋았어요. 양도 좋았어요. 8천원이기 때문에 가성비 따져도 훌륭한 음식. 아쉬운 점이라면 매우 독특한 맛을 골라보고 싶었는데 그게 아니라 너무나 평범하고 친숙하게 맛있는 맛이었어요. 양념은 양장피와 아주 비슷한 맛이었어요. 진짜 너무 친숙한 맛. 건두부는 특별한 맛이 있어서 먹는다기 보다는 식감이 좋아서 먹는 것이다보니 매우 평범하고 맛있었어요. '내가 이런 바보짓했다!'라고 자랑할만한 음식과는 약 200광년은 떨어져 있는 그냥 친숙하게 맛있는 맛을 가진 음식이었어요.


매운 것을 잘 못 드시는 분이라면 저 건두부 볶음 요리에 공기밥 시켜서 드시는 것 추천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