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서울2014.06.21 08:30

동대문 운동장 5번 출구 쪽은 우즈베키스탄 및 몽골, 그리고 그 외 구 소련 국가 사람들이 많이 활동하는 지역이에요.


예전에는 가끔 갔었는데 우즈베키스탄 돌아온 이후로는 간 기억이 거의 없어요.


그러나 특별히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아서 안 가고 있었는데...


"그쪽에서 아르메니아 브랜디도 팔더라."


설마?


아르메니아 여행 중 마셔본 아르메니아 브랜디는 정말 환상적인 맛이었어요. 술을 좋아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정말 맛이 있어서 세상에 이렇게 맛있는 술도 있었구나 경탄을 했었지요.


그래서 겸사겸사 오랜만에 동대문 운동장 근처로 갔어요.


여기서 재미있는 사실. 아르메니아의 코냑 (브랜디)은 매우 유명하고 품질이 좋답니다. 스탈린이 처칠에게 매일 한 병씩 먹으라고 300병을 선물했다는 일화도 있지요. 그런데 코냑을 매일 한 병씩 마시면 맨정신일 때가 없을 것 같기는 한데요...어쨌든 카프카스 지역에서 아르메니아 코냑, 조지아 와인은 정말 매우 뛰어난 품질을 자랑하며, 그에 비해 가격은 많이 저렴한 편이랍니다.


동대문 운동장 역 5번 출구를 나오자마자 소나기가 퍼부었어요. 친구가 '사마르칸트 가는 길에 있다' 고 알려주어서 주변을 돌아다녀보았어요. 사실 하도 오랜만에 와서 사마르칸트가 어디 있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았지요.


"여기구나!"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5번 출구를 나오자마자 오른쪽으로 가면 차도가 하나 나오는데, 여기서 길을 건너 왼쪽으로 조금만 가면 아래 사진과 같은 가게가 나와요.





주류 전문 판매점은 아니고 식료품 가게인데 구 소련 지역의 술도 같이 팔고 있었어요.





가게 한쪽에는 보드카가 진열되어 있었어요.





그리고 옆에는 와인과 브랜디가 진열되어 있었어요.


이 두 와인은 카라바흐 공화국의 와인이에요.






참고로 카라바흐 공화국은 미승인국으로, 아제르바이잔의 영토인데, 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전쟁을 통해 아제르바이잔에서 독립한 나라. 현재 국제적으로는 아제르바이잔의 영토로 인정되고 있지요. 국경이 한쪽은 아제르바이잔, 한쪽은 아르메니아이기 때문에 실상 아르메니아의 속국과 같은 존재에요. 또한, 카라바흐 공화국을 입국하면 아제르바이잔에 절대 입국할 수가 없지요.





그리고 이것은 몰도바 와인. 제가 유럽 여행할 때에는 몰도바가 비자 없이는 입국할 수 없는 나라여서 가지 못했는데, 지금은 비자 없이 입국할 수 있다고 하더군요. 만약 제가 유럽 여행할 때 몰도바가 무비자 입국 가능했다면 구소련 국가 중 제가 가장 처음 가 본 나라가 되었을 거에요. 하지만 당시에는 비자가 있어야만 했기 때문에 가지 못했고, 그로 인해 제가 가장 처음 가 본 구소련 국가는 조지아가 되었어요.


한쪽 구석에 아르메니아 브랜디만 따로 전시되어 있었어요.





일단 평범하게 생긴 것은 두 종류.


'이거 살까? 그런데 가격이 너무 비싸면 어쩌지?'


고민하고 있는데 주인 아주머니께서 오셨어요.


"이거 얼마에요?"

"5만5천."


말투를 듣자마자 고려인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어요.


"우즈베키스탄에서 오셨어요??"

"예."


우즈베키스탄 있을 때 어쩔 수 없이 러시아어를 몇 마디 거리에서 익혔기 때문에 문법이 죄다 틀린 러시아어로 몇 마디 나누었어요. 아주머니께서는 제가 우즈베키스탄에서 1년간 머물렀었다고 하자 좋아하셨어요. 그리고 제게 32000원짜리 브랜디가 좋고, 16000원짜리도 괜찮다고 하셨어요. 대충 뭐라 말씀하시는지 이해는 되는데 말은 거의 하지 못했어요.


브랜디 500cc 한 병이 16000원? 이거 싼 거 아니야?


그래서 한 병은 타이완 중국어 교과서를 구해준 친한 동생에게 생일선물로 주고 한 병은 제가 마시려고 두 병을 구입했어요.


"이거 잘 팔려요?"

"예. 이거 진하다고 잘 팔려요."


이 대화는 당연히 한국어로 했어요. 가게에서는 빵도 직접 만들어 팔고, 식료품도 팔고 있었어요. 아주머니께서는 빵은 필요없냐고 물어보셨는데, 빵은 필요 없었어요. 그리고 결제는 체크카드로 했어요. 예전 처음 동대문 운동장 주변 돌아다닐 때에만 해도 카드가 잘 안 통했었는데 확실히 이제 카드는 널리 보편화되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어요. 물론 우즈베키스탄이었다면 절대 카드를 긁지 않았겠지요.


제가 구입한 브랜디 및 32000원짜리 브랜디 제조회사는 홈페이지도 있었어요. 상자에 홈페이지가 적혀 있었거든요.


홈페이지 : http://proshyan.am/


제가 구입한 브랜디는 이것이에요.





Armenian Castle 라는 브랜디인데, 홈페이지 설명에 의하면 이 술은


Armenian Castle brandy absorbed all the best traditions of Armenian brandy production of Proshyan Brandy Factory. Cognac Armenian Castle is represented with 3 and 5 years of aging.


래요. 어쨌든 가격은 16000원. 그리고 5년산.


그리고 그 가게에서 아주머니께서 추천해주신 32000원짜리 브랜디는 이것이에요.





이것에 대한 홈페이지에서의 설명은 


Aroma of plum and chocolate combined with the intoxicating flavor makes Armenian cognac Mane the most popular. The collection includes 3, 5, and 8 years old drinks.


래요. 그리고 이것은 광고도 있어요.



제가 구입한 브랜디 병의 크기는 아래 사진과 같아요.





사실 홈페이지에서 처음에 제가 구입한 브랜디를 찾지 못해서 '아이구...진짜 형편없는 것을 산 거 아니야?' 생각했는데 홈페이지에 있는 것을 보고 나름 안도를 했어요. 참고로 위의 홈페이지에서 가져온 사진은 3년산이고, 제가 구입한 것은 5년산.


병 뒷면에 붙은 라벨은 이래요.




전철역에서 친한 동생에게 한 병 주고, 방에 돌아와서 병을 꺼냈어요.


"이것은 어떻게 먹어야하지?"


어쨌든 방에 생수는 있으니 그냥 맛을 보기로 했어요. 어차피 40도인데다, 아르메니아 여행 중 조금 마셨다가 독해서 혼났던 적이 있었기 때문에 안주까지는 필요도 없었어요. 아마 이 병을 다 비우려면 보름 정도는 필요할 듯 해요.


컵에 조금 따랐어요. 일단 향기는 평범한 편이었어요. 한 모금 입에 물었어요. 원체 술을 잘 하지 못하기 때문에 이걸 한 번에 삼키기는 무리라 입에 일단 물었어요. 혀에 단 맛이 느껴졌어요. 삼키자 목으로 짜르르 넘어간 후, 건포도 향기가 느껴졌어요.


"이거 맛있네?"


역시 꽤 좋은 맛이었어요.


그런데 증류주 주세는 무지 높은 것으로 아는데? 그러면 이거 원가가 대체 원래 얼마였다는 이야기야? 아르메니아를 다시 가고 싶어진다...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국에도 참 다양한 문화가 들어와있네요...아르메니아 브랜디라...맛이 어떨까 궁금해지네요 :)

    2014.06.21 17: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리나라에 정말 다양한 문화가 계속 들어오고 있는 것 같아요. 아르메니아 브랜디 맛은 꽤 좋은 편이랍니다^^

      2014.06.22 05:50 신고 [ ADDR : EDIT/ DEL ]
  2. 잘보고감니다

    2014.06.21 2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그 유명한 아르메니아 브랜디가 한국에 들어오는 군요.
    조지아도 와인도 여행할 때 마셔보니 정말 싸고 맛있었는데, 조지아 와인도 빨리 수입되었으면 좋겠네요.

    2014.06.22 0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조지아 와인도 언젠가 수입되지 않을까요? 그나저나 아르메니아 브랜디가 우리나라에 수입되는 거 보고 깜짝 놀랐네요 ㅎㅎㅎ

      2014.06.22 06:27 신고 [ ADDR : EDIT/ DEL ]
  4. 그러네요. 저도 동대문 쪽에서 구소련 계열 사람들을 자주 봤는데 그쪽에 일자리가 있는 걸까요?

    2014.06.22 08: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쪽이 구소련 상인들이 옷을 사러 많이 오는 걸로 알고 있어요. 그래서 그쪽에 자연스럽게 형성된 것 아닌가 생각하고 있어요^^

      2014.07.01 12:07 신고 [ ADDR : EDIT/ DEL ]
  5. 중국과 함께 술로 견줄만한 역시 러시아 답게 ㅋㅋ
    보드카 엄청 많네요 ㅋㅋ
    그런데 중국 술은 요즘 제조 과정이 의심스러워서 못 사먹겠어요 ㅠ,.ㅠ

    2014.06.22 09: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설마 칭따오 맥주도 제조과정이 의심스러운 건가요? 가끔 양꼬치 먹으러 갈 때 칭따오 맥주 시키는데요;;;

      2014.07.01 12:07 신고 [ ADDR : EDIT/ DEL ]
  6. 왠지 브랜디는 제 입맛에 맞을거같아요 :^) 종종 술자리 있을때 술이 맛있다라는 말에 공감해보고싶더라구요~

    2014.06.22 1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건 향이 좋더라구요. 소주와는 비교할 수 없더라구요. 독해서 기침이 나기는 하지만요 ㅎㅎ

      2014.07.01 12:22 신고 [ ADDR : EDIT/ DEL ]
  7. 시식도 안해본 것을 사가지고 왔는데 맛이 좋아서 다행이네요.

    2014.06.22 14: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전 아르메니아 가서 브랜디를 마셔본 적이 있었는데 매우 맛있었거든요^^

      2014.07.01 12:22 신고 [ ADDR : EDIT/ DEL ]
  8. 동대문쪽에 그런게 많군요...
    미국에 있을때 한국 상점가서 이거 저거 사던 생각이 나네요...

    2014.06.23 11: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우즈베키스탄 있었을 때 아주 가끔 한국 물품 파는 가게에 가고는 했었어요. 갈 때마다 이것저것 바리바리 사서 돌아오곤 했지요^^

      2014.07.01 12:31 신고 [ ADDR : EDIT/ DEL ]
  9. 우우...이런곳이 있군요 동대문에
    다음번 동대문 구경갈때 꼭 들러야겠어요 ㅎㅎ

    2014.06.23 12: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나중에 가게 되시면 한 번 구경해보세요. 저 가게가 아니라도 그럭저럭 구경할만하답니다.ㅎㅎ

      2014.07.02 02:50 신고 [ ADDR : EDIT/ DEL ]
  10. 저도 아버지를 닮아 술을 좋아하는데 못마시는 게 좀 아쉽네요.
    저기 저 주류들 한 번씩 맛보고 싶은데 말이죠.ㅎㅎ

    2014.06.23 15: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는 일단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재미있답니다. 이런 것들과 이런 문화도 있구나...하며 보기 좋지요 ㅎㅎ

      2014.07.03 13:56 신고 [ ADDR : EDIT/ DEL ]
  11. 이...이런 보석 같은 곳이!
    애주가인 제게는 이 가게가 천국으로 보이네요. ㅎㅎ
    이렇게 비주류 국가에서 온 귀한 술들을 파는 곳이 있군요.
    저도 당장 달려가 봐야겠습니다.
    가서 일단 못가본 나라들 주류 세계여행 해야겠네요. ^^
    근데, 위에 열거하신 나라들중 모르는 곳이 많아요. 특히 구 소련에서 떨어져 나온 나라들은 정말 생소해서,
    오랜만에 세계지도 들여다봤습니다.ㅎㅎ

    2014.06.23 17: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 지역 관련한 공부를 하기 전까지는 구소련 국가들은 매우 생소했어요. 기껏해야 가끔 우리나라랑 축구경기하는 우즈베키스탄 정도나 조금 알고 있었을 뿐이었죠 ㅎㅎ;;
      술을 좋아하신다면 저기 가시면 나름 재미있게 구경하실 수 있으시겠어요^^

      2014.07.05 14:52 신고 [ ADDR : EDIT/ DEL ]
  12. 아하 이런 곳이 있었군요.
    저번에 갔을때, 마니 걸으면서 볼거 그랬나봐요.
    담에 가게 되면 저도 브랜드 한병 구입해야겠네요.ㅎㅎㅎ

    2014.06.24 17: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동대문쪽이 뒤져보면 이것저것 신기한 것들이 있답니다. 까칠양파님께서도 나중에 기회되시면 잘 뒤져보세요 ㅎㅎㅎ

      2014.07.05 15:05 신고 [ ADDR : EDIT/ DEL ]
  13. 이제 우리나라에서 못 구하는 게 없군요^^
    독한 술은 잘 못 마시지만 건포도 향기가 느껴진다니 꼭 한 번 마셔보고 싶네요.

    2014.06.24 2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술을 잘 마시지 못해서 한 번 마실 때 소주잔 한 잔 정도만 마셔요. 그 정도 마셔도 열이 확 올라오더라구요 ㅎㅎ;;
      이제 우리나라에서 다양한 것들을 구할 수 있더라구요. 두리안 파는 곳도 간간이 보이더라구요 ^^;;

      2014.07.05 15:14 신고 [ ADDR : EDIT/ DEL ]
  14. 단맛이 난다하니 궁금하네요! 전 술 잘 마시진 못하지만 좋아하는데 언제 기회가 되면 저도 시도해봐야겠네요! 근데 한병 사면 다 마실 자신은 없어 걱정이네요

    2014.07.02 0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여태 한 병을 다 못 비우고 있어요. 그냥 조금씩 맛만 보듯 마셔가고 있답니다 ㅎㅎ

      2014.07.05 15:56 신고 [ ADDR : EDIT/ DEL ]
  15. 신기한 이국적 와인을 만나볼 수 있군요~
    종종 가는 역인데 담에 한번 들려봐야겠어요^^

    2014.07.03 21: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나중에 가게 되시면 한 번 둘러보세요.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재미있답니다^^

      2014.07.05 15:58 신고 [ ADDR : EDIT/ DEL ]
  16. 저리 센 술 한병을 보름만에 끝내신다고요?
    저도 언제 광장시장 갈 일 생기면 들려봐야 겠어요. ^^

    2014.07.06 2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매일 마셨다면 보름 걸렸겠지만, 요즘 안 마셔서 반 병 정도 남아 있어요. 독해서 매일은 못 마시겠더라구요^^;;

      2014.07.09 22:33 신고 [ ADDR : EDIT/ DEL ]
  17. 위스키나 브랜디나.. 독하다고 알려진 술들은 나름 유명한 것만 마시게 되더라구요. ㅎㅎ

    도전해보고싶은 마음이 불쑥불쑥 생기고 있습니다.

    2014.07.08 07: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독주 자체는 별로 잘 못 마시겠더라구요...술을 잘 마시지 못해서요 ㅋㅋ;;; 가격이 비싸지 않으니 나중에 한 번 도전해보세요 ㅎㅎ

      2014.07.09 22:36 신고 [ ADDR : EDIT/ DEL ]
  18. 완전 좋네요.
    꼭가봐야겠어요!!
    오늘. 걸어서세계속으로에 라트비아 나왔는데. 너무. 좋더라구요.
    발트3국. 가보고싶네요.

    2014.07.19 15: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나중에 카프카스 만큼은 꼭 가보시기 바래요. 정말 아름답더라구요 ㅎㅎ 발트3국도 나중에 기회 되면 한 번 가보기는 해야 할 텐데요 ^^;;

      2014.07.19 17:5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