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여행기/미분류2014. 1. 16. 08:15

728x90
반응형

제가 즐겨 마시는 음료는 비락 식혜에요. 이것은 대학교 다닐 때에도 엄청 마셔대었어요. 쉬는 시간에 음료수 뽑아먹을 때마다 언제나 항상 변치 않고 뽑아먹던 것이 비락 식혜.


그래서 식혜는 종종 사서 마셔요. 여러 종류 있으면 저렴한 것으로 마시는데, 집 근처 가게에는 비락 식혜만 있어서 비락 식혜를 사서 마시곤 해요.


사건의 발단은 작년 겨울.


지난 여름에 가져온 미숫가루가 아직도 남아 있었어요. 먹어야지 먹어야지 하면서 우유 사기는 돈이 아깝고 맹물에 타먹기는 싫고 해서 어쩌다 가끔씩 먹다보니 많이 가져온 것도 아닌데도 남아 있었어요.


때마침 제 눈에 들어온 것은 책상 위 비락 식혜.


"한 번 이것으로 타서 마셔봐?"


하지만 생각만 하고 실행하지는 않았어요. 그냥 커피를 타서 마셨거든요.


식혜를 사서 방에 들어올 때마다 항상 미숫가루를 비락 식혜로 타서 먹으면 무슨 맛이 날까 궁금하기는 했지만 방에 들어오자마자 귀찮아서 커피를 타서 마시고 식혜는 그냥 식혜 대로 마셨어요.


1월 1일도 지나고 재미있는 일 하나 없이 흘러가는 지루한 하루들. 물론 할 일 없고 널널해서 지루하다는 것은 아니구요. 바쁘기는 하지만 밋밋한 그런 일상이 지속되는 중이었어요. 날이 풀렸으면 바람이라도 쐬러 잠시 나갔다 올텐데 추워서 일 없으면 그냥 집으로 들어가버리는 나날의 연속.


그래서 비락 식혜로 미숫가루 타서 먹어보기로 했어요.


준비물 : 비락식혜, 미숫가루, 쉐이크통




미숫가루를 쉽게 타는 방법은 쉐이크통에 식혜를 탈 액체를 먼저 붓고 미숫가루를 넣은 후 그 위에 다시 액체를 부은 후 쉐이크통 뚜껑을 덮고 흔드는 것이랍니다. 이렇게 하면 찬 우유에 커피 믹스를 녹여서 커피 우유를 쉽게 만들어 먹을 수도 있어요.




뭔가 말초신경까지 흥분시킬 맛이 나오기를 기대하고 뚜껑을 덮었어요.


몇 초만에 다 섞어서 마시기 시작.


"응?"


지극히 평범하네...


그냥 단팥빵에 들어가는 팥소를 물에 개서 마시는 맛. 그런데 왜 팥소를 물에 개서 마시는 맛이 나지? 여기에 팥 안 들어가는데...목으로 넘어가는 느낌도 딱 팥소를 물에 질척하게 개어서 마시는 느낌. 달기는 엄청 달아졌어요. 식혜가 설탕물에 가까운 것이니 당연한 것이려나?


대학생때 아침햇살로 커피 타 먹고 인생을 낭비하는 맛이 무엇인지 느꼈었는데, 이건 그냥 지극히 평범했어요. 그냥 아무 말 안 하고 이렇게 타서 미숫가루 타서 주는 거라고 해도 아무도 모를 듯 했어요. 그냥 설탕을 왜 이리 많이 퍼부었냐는 말 정도나 듣지 않을까 싶은 그런 맛이었어요.


새해는 정말 밋밋하게 시작되는군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앗! 역시 좀좀이님!
    정말 특이한 시도를 많이 하시는...
    하하하..
    근데 저는 미숫가루도 비락식혜도 다 먹고 싶어지네요.
    사실 지금 배고프거든요^^ 그리고 얼마전 부터 미숫가루 생각이 엄청 났었다는....^^

    저 혼합음료의 맛이 심히 궁금해집니다^^

    2014.01.16 11: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너무 기대하시면 실망하실 맛이에요. 그냥 동네 두 친구가 만났을 때의 느낌이랄까요? 지극히 평범하고 머리로도 납득이 가는 그런 맛이었어요 ㅋㅋ
      역시 식혜는 그냥 식혜대로 마시고 미숫가루는 우유에 타먹는 게 제일 맛있는 거 같아요^^;

      2014.01.19 11:55 신고 [ ADDR : EDIT/ DEL ]
  3. 새로운 맛을 살짝 기대했는데~ 비락식혜와 미숫가루의 밋밋한 만남이네요 :^)

    2014.01.16 19: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둘이 그냥 친한 친구인가 봐요. 짜릿한 만남이 아니었어요 ㅋㅋ

      2014.01.19 11:50 신고 [ ADDR : EDIT/ DEL ]
  4. 왠지 전 맛있을 것 같았는데 그냥 그렇군요... 단 거 좋아하는 분들은 좀 괜찮을까요? ^^

    2014.01.16 2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마 단 맛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괜찮은 조합일 수도 있어요. 정말로 꽤 달더라구요^^;

      2014.01.19 11:48 신고 [ ADDR : EDIT/ DEL ]
  5. 실험정신이 투철했네요 ㅎㅎ
    먼저 확인을 해주셔서 넘 감사합니다. ㅋㅋ

    2014.01.16 23: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심심하고 무료하실 때 한 번 해보세요. 이건 너무 평범하다는 깊은 실망을 느끼실 수 있을 거에요^^

      2014.01.19 11:44 신고 [ ADDR : EDIT/ DEL ]
  6. 아주 아주 잠깐 제가 멀리살고 있어 다행이다란?? 생각을 잠시 했어여..ㅎㅎ
    구할 수 없으니깐용

    2014.01.17 02: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papam님께서도 순간적으로 해보고 싶으셨군요! ㅋㅋ 나중에 한국 오시게 되면 한 번 해보세요...? ^^;;

      2014.01.19 11:44 신고 [ ADDR : EDIT/ DEL ]
  7. 인생을 낭비하는 맛은 무얼까요.ㅋㅋㅋ
    재밌네요.
    저도 무료하고 같은 것이 반복적일 땐 새로운 것을 꿈꾸곤 하는데요.
    대게 실패하더라고요. 새롭게 뭘 먹고 해도.ㅎㅎ
    아니 근데 계속 인생을 낭비하는 맛이 멤도는 건 왜죠.ㅎㅎㅎ

    2014.01.18 02: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지금 다시 아침햇살로 커피를 끓여 마셔도 인생을 낭비하는 맛을 느끼기는 어려울 거 같아요. 그때는 정말 맛있고 새로운 맛이 나지 않을까 기대했다가 먹어보고 으엑 하며 느꼈거든요 ㅋㅋ;; 그때 그거 억지로 다 마시고 '공부나 하자' 라는 생각을 했었답니다 ㅋㅋ;;;;;

      2014.01.19 11:43 신고 [ ADDR : EDIT/ DEL ]
  8. 독특한 맛일꺼 같아요 ㅎㅎ
    저도 한 번 도전해볼까요? ㅎㅎ

    2014.01.18 13: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특별한 맛이 나는 건 아니라 해보셔도 크게 충격받거나 그런 일은 없으실 거에요 ㅎㅎ

      2014.01.19 11:42 신고 [ ADDR : EDIT/ DEL ]
  9. 아무튼 미숫가루는 건강식이니
    건강에 좋을 거서 같네요
    잘보고갑니다.

    2014.01.20 10: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남은 미숫가루 해결하는 한 방법이 되기는 하더라구요. 드래곤포토님께서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4.01.24 15:35 신고 [ ADDR : EDIT/ DEL ]
  10. 달달하니깐 설탕안넣어도 되겠네요 ㅋㅋㅋ

    2014.01.20 13: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ㅋㅋㅋ 비락식혜와 미숫가루보다 충격적인건 아침햇살과 커피네요 ㅎㅎ 인생읠 낭비하는 맛이라니 정말 무슨맛인지 확 와닿아요~

    2014.01.21 0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죠. 인생을 낭비하는 맛은 깊고 심오한 분노가 담겨 있답니다 ㅋㅋ

      2014.01.24 15:37 신고 [ ADDR : EDIT/ DEL ]
  12. 간만이네요! 그동안 한국에 휴가를 갔다와서 블로그를 통 못했어요~ ㅎㅎㅎ
    이렇게 오니 새로운 시도를...ㅎㅎㅎ 근데 여긴 미숫가루도, 비락식혜도 없네요 ㅠㅠㅠ
    대충 무슨 맛이 날지는 예상이 되지만 그래도 먹어보고 싶은 마음은 어쩔 수 없네요 ㅠㅠㅋㅋㅋ

    2014.01.21 07: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카메룬에서는 정말로 미숫가루를 만들 방법이 없겠죠...? 저도 우즈벡 있었을 때 식혜가 정말 먹고 싶었어요. 그런데 식혜만큼은 방법이 없더라구요 ㅠㅠ;; Oook님, 한국 휴가에서 많이 드시고 가시기 바래요!^^

      2014.01.24 15:38 신고 [ ADDR : EDIT/ DEL ]
  13. 허걱. 식혜에 미숫가루도 충분히 강력한데 아침햇살에 커피라뇨. ㅎㄷㄷ

    2014.01.21 23: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헉 이건 또 특별한 조제법이군요 ^^
    식혜는 보통 찜잘방에서들 많이 마시는 것 같던데..
    아무튼 새로운 도전은 늘 즐겁습니다

    2014.01.22 2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찜질방 가면 꼭 식혜를 마셔요. 그리고 식혜를 매우 좋아해서 집에서도 종종 사먹곤 해요.
      가끔은 이렇게 새로운 시도를 해보는 것이 삶의 활력소가 되는 것 같아요^^;

      2014.01.24 15:39 신고 [ ADDR : EDIT/ DEL ]
  15. 인생을 낭비하는 맛이라...ㅎㅎ 재미있는 말이에요.
    그나저나 저 조합은 엄청난 열량과 함께 당중독을 유발하지 충분하지 않을까 싶네요...ㅎㅎ

    2014.01.23 19: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걸 매일 저렇게 마신다면 바로 당중독에 걸리지 않을까요? 먹으면서 너무 달다고 생각했답니다^^;

      2014.01.24 15:40 신고 [ ADDR : EDIT/ DEL ]
  16. 알 수 없는 사용자

    오..퓨전음료인가요? ㅋㅋ 둘다 내가 좋아하는 음료인데..섞으면 과연 어떤맛일지..^^
    갑자기 생각난건데..
    예전에 커피에 설탕대신 소금을 실수로 타먹은적이 있는데..바로 토나옵니다.

    2014.01.23 21:23 [ ADDR : EDIT/ DEL : REPLY ]
    • 헉...그것만큼은 절대 해보고 싶지 않네요. 커피에 소금이라...일어날 수 있는 실수인만큼 더욱 무섭군요;;

      2014.01.24 15:40 신고 [ ADDR : EDIT/ DEL ]
  17. 식혜와 미숫가루의 만남이라 어떤 맛일까 궁금하네요~

    2014.01.24 18: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궁금하시면 직접 해보셔도 되요. 그렇게까지 이상한 맛이 나오지는 않거든요 ㅎㅎ

      2014.01.27 07:36 신고 [ ADDR : EDIT/ DEL ]
  18. 알 수 없는 사용자

    오호~ 너무 맛나보이는군요.ㅎ
    아침에 먹으면 든든하니 좋을거 같아요.ㅎ

    2014.01.25 10:47 [ ADDR : EDIT/ DEL : REPLY ]
  19. 식혜와 미숫가루, 아침햇살과 커피 믹스의 조합이 가능하군요^^;
    저는 술을 조금 넣어보고 싶습니다 ㅋㅋ

    2014.01.25 11: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술을 넣으면 하나의 새로운 칵테일이 탄생하지 않을까요? 술도 적당히 조합하면 괜찮은 맛이 날 거 같은데요^^

      2014.01.27 08:12 신고 [ ADDR : EDIT/ DEL ]
  20. 대단한 실험정신입니다. 전 따로 따로 먹고 싶네요..ㅎㅎ;;
    저도 식혜는 엄청 좋아해 코리안타운 갈때마다 꼭 사온답니다.
    일본사람들은 입맛에 맞지 않는지 언젠가 텔레비전에서 벌칙게임으로
    사용하는걸보고 충격에 빠진적이 있어요..ㅎㅎ;;

    2014.01.25 19: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일본 사람들 입맛에는 식혜가 전혀 맞지 않나요? 벌칙게임으로 마시는 게 식혜라니...저라면 일부러 벌칙을 당해서 식혜를 마시겠어요 ㅎㅎ;;;;

      2014.01.27 08:12 신고 [ ADDR : EDIT/ DEL ]
  21. 대박대박대박~!! ㅎㅎ 저는 집에서 어무이가 해주시는 감주(=식혜)를 설탕을 넣지 않고 따뜻한 그대로 마시는 것을 참 좋아합니다. 그렇지만 그것을 못 마실 때는 자주 비락을 찾고는 하지요 수정가도 좋아해서 이것저것 골라 마신답니다 ㅎㅎ 근데 정말 무언가와 함께 먹는 다는 것은 상상도 못하였네요. 저는 오히려 선식을 플레인요쿠르트에 섞어 먹거나 혹은 친구들이 이젠 그러지 말라며 우유와 귤을 함께 씹어 마시고ㅎ 아주 가끔 그냥 인생이 뭔가 싶을 때 우유와 밥풀을 함께 비벼 먹거나ㅎㅎ... 아무래도 개인의 취향이 아닐까 싶습니다!! 새해는 비록 밋밋하게 시작 된 듯 하시지만~ 점점 발빠르게 휘휙 시간이 샤샥 지나쳐가기 시작하겠죠 벌써 입춘도 어제부로 지나갔꼬 말입니다~ 언제나 청춘같은 나날들이 되시기를 바래봅니다^▽^!!

    2014.02.05 07: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런 식혜를 가장 좋아해요. 하지만 그러면 양이 너무 적다고 어머니께서 양을 불리시더라구요. 개인적으로 따스한 식혜가 차가운 식혜보다 맛있더라구요. 琳's 님께서도 이것저것 새로운 시도를 많이 해보시는 것 같아요 ㅋㅋ
      입춘이 지나고 나서 눈이 펑펑 내리네요. 琳's님, 절기상 이제 봄이 시작되는데 지금부터 진짜 봄을 맞을 준비 잘 하시기 바래요^^

      2014.02.10 04:2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