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여행기/미분류2014. 1. 13. 08:20

728x90
반응형

제목 그대로에요.


발단은 11월.


날씨가 추워지면서 보일러를 빵빵하게 틀어놓고 자기 시작했어요. 누우면 뜨뜻해서 좋은데 문제는 급격히 나빠지는 기관지.


건조해서 그런 것은 아니었어요. 건조하다면 우즈베키스탄이 훨씬 더 건조했으니까요. 하지만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아무 문제가 없었어요. 여기 와서 살면서부터 겨울철에는 기관지가 안 좋아지곤 했어요.


이유는 무엇인가? 빨래를 널어놓고 물을 떠놓고 자도 전혀 좋아지지 않았어요. 오히려 몸만 더 나빠지는 기분.


그러다 인터넷을 검색하다 우연히 한 가지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발단은 감기 걸렸을 때 인삼을 먹지 말아야 하는 게 아니라 가슴에 열이 많을 때 인삼을 먹으면 안 된다는 글. 기관기는 뜨거우면 안 되기 때문에 그런 것이라 나와 있었어요.


"보일러 온도를 확 낮추어?"


제가 자는 자리는 정확히 보일러 열선이 지나가는 자리. 다른 자리로 옮길까 했지만 나름 최적화시킨 방 구성이라 다른 자리로 옮기려면 방 배치를 손대야 해서 그만두었어요. 그래서 머리를 굴린 것이 보일러 온도 낮추기. 23도로 놓던 보일러를 21도로 놓았어요. 참고로 제 방은 21도 아래로 보일러 설정을 맞추면 보일러가 거의 안 돌아가서 방이 추워져 버린답니다. 21도로 놓아야 가끔 돌아가는 정도이고, 따뜻하다고 하려면 22-23도는 맞추어야 하지요.


어쨌든 21도로 낮추고 자고 일어나니...


기관지가 많이 좋아지네?


기침도 가래도 많이 잦아들었어요. 그저 신기한 일. 확실히 잠자리에 문제가 있었던 듯 했어요. 등이 따스한 것이 좋기는 하지만 가슴쪽은 차가워야 기관지가 안 상한다는 걸 처음 깨달았네요. 보일러가 너무 빵빵하게 잘 돌아가는 방은 처음이다보니 이걸 이제야 알게 되었네요.


모두 감기 조심하세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