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어렸을 적 받아쓰기 해 본 기억이 모두 있으실 거에요. 저도 초등학교 3학년까지 학교에서 받아쓰기를 하곤 했어요. 받아쓰기를 할 때 가장 어려웠던 것은 다름 아닌 받침들. 한국어에서는 받침이 오직 ㄱ,ㄴ,ㄷ,ㄹ,ㅁ,ㅂ,ㅇ - 이렇게 7개 소리로만 나죠. 이것을 잘 넘겼다 싶으면 또 나오는 것이 '읽다, 삶다' 와 같은 이중자음으로 된 받침들. 이중자음으로 된 받침들은 저도 가끔 햇갈릴 때가 있어요. '돌, 돐'처럼 둘 다 인정이 되는 건 상관이 없는데, '졸음'이 맞는지 '졺'이 맞는지 희안하게 햇갈릴 때가 가끔 찾아오더라구요. 더 웃긴 건 별 생각없이 쓰면 맞는데, 깊이 생각하며 쓰려고 하면 그때부터 햇갈리기 시작한다는 것. '안'과 '않'의 차이야 워낙 유명하고 악명 높다보니 그다지 햇갈리지 않는데 이런 참 별 것 아닌 문제를 깊게 생각하기 시작하면 혼돈이 찾아오더라구요.


- 더 놀라운 사실은 '운전 중 졸았다'는 '운전 중 졸음'이 아니라 '운전 중 졺'이 맞다는 것이죠. 하지만 저도 이런 건 거의 틀리게 씁니다. (http://krdic.naver.com/rescript_detail.nhn?seq=5755)


그렇다면 우즈베키스탄 사람들은 우즈베크어를 틀리지 않고 잘 적을까요?


물론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먼저 범위를 한정해야 해요. 아예 우즈베크어를 잘 모르는 우즈벡인들도 있거든요. 학교를 러시아인 학교로 가서 러시아어로 교육받은 우즈벡인들은 당연히 우즈벡어를 썩 잘하지 못해요. 그래서 이 질문에서 다룰 사람들은 우즈벡어를 매우 유창하게 잘 하고 모국어로 우즈벡어를 사용하는 우즈벡인들이에요.


당연히 이 사람들도 잘 틀리는 글자가 있어요. 먼저 우즈베크어에는 다음과 같은 알파벳들이 있어요.


a, b,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x, y, z, o', g', sh, ch


한국인들이 어려워하는 발음들로는

o, o', u 구분하기.

- o와 u는 한국인들이 잘 구분해요. 하지만 o'가 어떨 때에는 o로, 어떨 때에는 u로, 어떨 때에는 o도 u도 아닌 소리로 들려요. 그래서 우즈베키스탄 - O'zbekiston 을 제대로 발음하는 게 상당히 힘든 일이랍니다. 하나씩 딱 들려달라고 하면 소리 분간을 할 수 있어요. o는 '어'에 가까운 '오', o'는 '오', u는 '우'. 하지만 실제에서는 o' 발음을 딱 짚어내기가 어렵고, o도 우리 귀에 그냥 '오'로 들리기 일쑤에요.

k, q, x 구분하기

k는 'ㅋ' 발음. 우리랑 같아요. 이건 문제가 안 되는데 문제는 q, x. q는 혀를 목젖에 대고 공기를 불어 터치는 듯한 소리이고, x는 공기를 목젖으로 불어 목젖을 흔드는 소리에요. k와 q 구분은 그다지 어렵지 않지만, 문제는 x. 이게 참 어중간한 소리라 k, q까지 햇갈리게 만들죠.

x, h 구분하기

x는 위에서 설명했고, h는 그냥 우리나라 'ㅎ'. 하지만 이것이 바로 오늘 글에서 다룰 주제랍니다.


인터넷을 보면 우즈베크인들은 철자를 종종 섞어써요. 특히 라틴 문자가 제대로 정착하지 않았고, 그렇다고 키릴 문자를 우즈벡 키릴로 예쁘게 치는 게 아니라 러시아 키릴로 부다다다 치는 경우도 흔하기 때문에 러시아어에는 없는 우즈벡어 키릴 문자들은 그냥 구분 않고 쓰는 경우를 심심찮게 볼 수 있어요. 그게 바로 h, q, o', g' 이죠.


h - ҳ (우즈벡 키릴) 이것을 그냥 х 로 많이 쓰고

g' - ғ (우즈벡 키릴) 이것을 그냥 г로 많이 쓰고

q - қ (우즈벡 키릴) 이것을 그냥 к로 많이 쓰고

o' - ў (우즈벡 키릴) 이것을 그냥 у로 많이 써요.


문제는...우즈벡인들도 h와 x는 진심으로 많이 햇갈려한다는 것이에요.



다른 글자는 아는데 귀찮아서 그냥 틀리게 쓰는 것이에요. 제대로 써 달라고 하면 정확히 제대로 잘 써주어요. 하지만 h - x 는 우즈벡인들도 정말 햇갈려해요. 어느 정도냐 하면 교과서에서조차 h와 x가 햇갈려 오타를 내는 경우가 있을 정도죠.


우즈베크인들의 말에 의하면, 이 h와 x는 실상 차이도 없다고 해요. 원칙적으로는 차이가 있겠지만, 중요한 것은 사람들에 따라 자기 편한대로 h라고 했다가 x라고 했다가 왔다갔다 한다는 것이죠. 게다가 이 사람들은 모국어로 우즈베크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마치 우리가 애들이 '맛있다'를 '마시따'라고 적어놓아도 문제 없이 잘 이해하는 것처럼 아무 문제 없이 잘 읽고 들어요. 외국어로써 우즈베크어를 배우는 사람 입장에서는 우즈베크인은 정확히 h와 x를 구분해서 적어줄 거라 당연히 여기지만, 실상은 이 사람들도 이것만큼은 엄청나게 햇갈려 해서 이건 매우 잘 틀리게 써요. 그리고 이렇게 제가 글로 적는 이유는 이건 그냥 웃어넘어갈 정도가 아니라 이 나라 사람들이 정말로 많이 햇갈려하고 잘못 적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에요. 자신들도 인정하는 부분이기도 하구요.


외국어를 배울 때 모국어 화자에게 배우는 것이 최고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정말로 널리고 흔해요. 하지만 모국어 화자에게 배울 때 분명 맹점이 존재하기 마련이에요. 현지인처럼 말하는 것과, 정확히 그 언어로 글을 쓴다는 것에는 어마어마한 차이가 있죠. 문맹이라고, 표준어 문법을 잘 모른다 해서 말을 못하는 것은 아니니까요. 당장 우리만 해도 많은 문법적 실수를 남발하며 살고 있지만 '킴취 마시소요'라고 하는 외국인들보다는 한국어를 잘 하죠.


우즈베크인에게 우즈벡어를 배울 때, h 와 x 는 필히 신경을 써야 합니다. 우즈베크인들도 매우 햇갈려 하는 거라 잘못 알려주는 것이라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잘못 알려주는 경우가 흔하거든요. 제대로 된 선생님께 배운 게 아니라 그냥 평범한 현지인에게 배운 말 가운데 h 또는 x 가 있다면 사전에서 단어를 찾아본 후 맞는 철자를 외울 필요가 있답니다.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운전중 좀'이 아니라 '운전중 졺'이라구요?
    저도 첨 알았네요~ㅋ
    오늘도 힘차게 '파이~팅'하는 하루 되세요.^^

    2012.12.07 07: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글 쓰면서 졸음이 맞는지 졺이 맞는지 찾아보다 처음 알았어요 ㅎㅎ;
      릴리밸리님께서도 오늘 하루 힘차게 보내시고 즐거운 주말 맞이하세요^^

      2012.12.07 07:19 신고 [ ADDR : EDIT/ DEL ]
  2. 오옷ㅋㅋㅋㅋㅋ 그렇구낭ㅋㅋㅋ 갑자기 문법에 맞게 올바르게 써야겠다는 생각을;;; ㅜㅜㅋㅋㅋ

    2012.12.07 10: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언어를 배우는 건 참 어려운 것 같아요...

    2012.12.07 10: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오늘도 깜찍한 그림이 등장했네요..ㅋㅋ
    우주벡 사람들도 헷갈려 한다면 그냥 둘다 쓰면 되지 않을까요?
    일본은 문맹률이 낮다고 언제나 자랑하지만 컴터로 변환해 쓰기 때문에 실제로
    한자를 완벽하게 쓰는 사람수는 그렇게 많이 않아요.외국인이면 당연히 한자는 모른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고요..ㅎㅎ
    우주벡말은 음악밖에 들어보지 못했지만(그것도 좀좀이님 블로그에 실린^^;;) 왠지 친근감이 가요..

    2012.12.07 10: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웬만하면 사진을 넣고 싶은데 사진이 없는 건 그냥 그려서 집어넣고 있어요 ㅎㅎ; 오늘 것도 교과서에 오타 난 거 찍어 올릴까 하다가 그거 올리면 왠지 재미가 없을 거 같아서 그냥 제가 그려서 넣었어요^^;
      x와 h가 현지인들이 자기 편한대로 발음하는데 원래는 다른 소리라 아마 이 둘을 합치지는 않을 거 같아요. 그냥 다 틀리게 쓰겠죠 ㅎㅎ 여기가 독립 후 언어 잘못 건드려놓았다 실패하고 문제 생긴 전적들이 있어서요...ㅋㅋ;
      제 생각에는 한자 때문에 일본어가 한국인, 중국인을 제외하고 배우기 제일 어려운 언어 아닐까 싶어요. 중국어처럼 아예 처음부터 한자를 알려주는 것도 아니고, 한국어처럼 아예 한자를 안 쓰는 것도 아니고 해서요. 제 주변에서 일본에 어학연수 다녀온 애들이 한결같이 일본어 공부하는 외국인들이 말은 잘하는데 한자는 잼병이라고 하더라구요 ㅎㅎ;
      우즈벡어도 음절 구조가 우리랑 비슷해서 조금만 신경쓰면 조금씩 조금씩 들려요 ^^

      2012.12.07 10:53 신고 [ ADDR : EDIT/ DEL ]
  5. 우즈벡어를 잘모르는 입장에서는 어떤 차이가 있는지 체감이되지않지만,
    배우는 입장에서는 정확한 표현이 많이 중요할 것 같네요.

    2012.12.07 1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배우는 입장에서는 정확한 철자도 꽤 중요하거든요. 글을 엉망으로 쓰면 그것도 문제이니까요^^;

      2012.12.08 11:22 신고 [ ADDR : EDIT/ DEL ]
  6. 역시 언어란 어렵군요. 이렇게 생소한 키릴문자라니 더더욱요.
    저번에도 언급했지만 그저, 영어나 좀 제대로 했으면 싶어요.ㅎㅎ

    2012.12.07 19: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영어 다 까먹었어요...원래 영어를 못 했지만, 여기 와서 더 많이 못하게 되었네요;;

      2012.12.08 11:23 신고 [ ADDR : EDIT/ DEL ]
  7. 언어란 참 ㅎㅎ.. 어차피 사람이 쓰는 것이니 시간이 흐르면 하나로 바뀌어있겠죠? ㅋㅋ

    2012.12.08 00: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매우 긴 시간이 흐른 후 하나로 합쳐지지 않을까요? 아직 우리말도 '애', '에'는 같은 발음으로 나는데 쓸 때에는 따로 엄격히 구분해서 쓰잖아요^^

      2012.12.08 11:25 신고 [ ADDR : EDIT/ DEL ]
  8. 어떤 언어든 제대로 들어가면 어려운것 같더라구요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2.12.08 06: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세상에 배우기 쉬운 언어란 없는 거 같아요. 문법이 쉬워서 처음에 배우기 쉽다고 하면 그만큼 나중에 그 쉬운 문법 때문에 어려워지기도 하고 그러더라구요. 와이군님께서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2.12.08 11:27 신고 [ ADDR : EDIT/ DEL ]
  9. 운전중 졺!! 은 첨알았네요~
    맞아요 저보다 한국어 잘하는 외국인 친구들 여럿 있어요 ㅎㅎ
    갑자기 궁금한게 있어요! 우즈베키스탄에도 사투리(방언)있나요?!

    2012.12.08 09: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이 글 쓰다 처음 알았지만 '졺'이라는 말은 거의 안 쓸 거 같아요. 왠지 틀리게 쓴 느낌이 들어서요.ㅎㅎ;
      여기도 방언 있어요. 각 지역마다 방언이 있고, 심지어는 타슈켄트도 방언이 있어요. ㅎㅎㅎ

      2012.12.08 11:3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