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이번에 마셔본 프랜차이즈 카페 커피는 탐앤탐스 연유 라떼에요.

 

'탐앤탐스 장한평역점 가서는 뭐 마시지?'

 

청량리역에 있는 24시간 카페인 탐앤탐스 시립대로미디어점에서 나와서 다음에 갈 24시간 카페인 탐앤탐스 장한평역점으로 걸어가는 중이었어요. 탐앤탐스 시립대로미디어점에서 음료를 고를 때였어요. 일반 커피 메뉴에서는 마음에 드는 메뉴가 딱히 안 보였어요. 전부 마셔본 음료 같았어요. 그렇다고 커피가 아닌 다른 음료를 마시자니 카페에서 꽤 오래 있어야 할 거라 별로 내키지 않았어요. 탐앤탐스는 음료 종류가 상당히 많은 편인데 커피가 아닌 것은 카페에 오래 있어야할 것 같아서 망설여지고, 커피는 왠지 다 마셔본 거 같아서 망설여졌어요.

 

그래도 다행히 탐앤탐스 시립대로미디어점에서는 커피 토닉을 잘 선택해서 마셨어요. 비록 올해 여름에 출시된 메뉴라 출시된 지 꽤 된 음료이기는 했지만, 매우 맛있었어요. 만족스러웠어요. 만족스러운 정도가 아니라 또 사서 마시고 싶었어요. 특히 많이 걸어야할 때 홀짝이며 다니면 참 좋을 맛이었어요. 탄산 들어간 커피를 엄청 싫어하는데 탐앤탐스 커피 토닉만큼은 예외적으로 너무 마음에 들었어요.

 

'진짜 탐탐 장한평역점 가서 뭐 주문하지?'

 

걷는 동안 무엇을 주문할지 고민했어요. 탐앤탐스는 음료가 많아요. 게다가 이제 커피를 마셨어요. 커피토닉도 엄연한 커피에요. 이름부터 '커피'라는 단어가 들어가 있잖아요. '커피향 탄산음료'가 아니라 진짜로 커피에요. 커피에 다른 탄산 음료 무언가가 섞인 음료에요. 그러니 이제 커피를 꼭 주문하지 않아도 되었어요. 커피가 아니라 일반 음료를 주문해도 상관없었어요. 커피 한 잔은 마셨으니까요. 어차피 플라시보 효과 노리고 마시는 건데 한 잔 마셨으니 되었어요.

 

'탐앤탐스가 주력으로 미는 음료가 뭐 있지?'

 

탐앤탐스에서 주력으로 미는 음료가 뭐인지 생각나지 않았어요. 각 카페마다 매우 유명하고 인기좋은 음료가 하나씩 있어요. 그런데 탐앤탐스는 그게 뭐였는지 떠오르지 않았어요. 탐앤탐스를 안 간 지 너무 오래되었고, 갈 때마다 그런 것 알아보고 마시려 한 적이 없었어요. 컵 주는 음료가 있다는 것이 신기해서 드링킹 자 주는 음료 주문해서 마신 적은 몇 번 있었지만, 드링킹 자 주는 음료는 계속 바뀌어요.

 

'탐앤탐스는 아무 거나 마셔도 되니까.'

 

탐앤탐스 음료 중 아무 거나 마셔도 되었어요. 근래에 탐앤탐스 간 적이 없었어요. 어떤 것을 마셔도 다 사실상 새로운 음료일 거였어요. 설령 예전에 글을 쓴 적 있는 음료라 해도 몇 년 전일 거였어요. 이러면 새로 마신 음료나 다름없었어요.

 

'그냥 드링킹 자 또 받아?'

 

탐앤탐스에서 시즌 메뉴로 미는 음료는 드링킹 자를 주는 음료에요. 어떤 음료가 신메뉴인지 몰라도 드링킹 자 주는 음료를 주문하면 대충 신메뉴일 거였어요.

 

집에 탐앤탐스 드링킹 자 몇 개 있다.

 

탐앤탐스에서 드링킹 자 주는 음료는 음료 가격에 당연히 드링킹 자 가격이 포함되어 있어요. 드링킹 자를 매장에 놓고 오면 돈이 아깝고, 드링킹 자를 집에 들고 오자니 집에 굴러다니는 드링킹 자가 여러 개였어요.

 

"매장 가서 결정해야지."

 

가는 동안 고민할 필요 없었어요. 매장 가서 결정하면 되었어요. 그렇지 않아도 판매하는 음료 종류가 매우 많은 탐앤탐스인데 마음에 드는 음료가 하나 없겠어요. 매장 가서 또 즉흥적으로 마시고 싶은 음료를 골라서 선택하면 될 일이었어요. 벌써부터 고민하지 않아도 되었어요.

 

탐앤탐스 매장에 도착했어요. 메뉴를 쭉 봤어요.

 

 

"오랜만에 연유라떼 마셔볼까?"

 

탐앤탐스 연유라떼를 주문했어요.

 

탐앤탐스 연유라떼는 이렇게 생겼어요.

 

 

탐앤탐스 연유라떼는 커피에 연유가 섞여서 탁하고 연한 갈색이었어요.

 

 

한때 연유라떼가 매우 크게 유행한 적 있었어요. 베트남 여행 붐과 맞물려서 연유라떼 인기도 크게 올라갔던 것으로 기억해요. 베트남 연유 커피인 카페 쓰어 다를 마신 한국인들이 매우 맛있따고 하면서 우리나라에서도 커피에 연유를 넣기 시작한 것으로 기억해요.

 

지금은 연유라떼가 매우 흔한 커피가 되었어요. 유행을 넘어서 거의 카페의 기본 메뉴처럼 되었어요.

 

 

탐앤탐스 연유라떼 가격은 Tall 사이즈 5400원, Grande 사이즈 5900원, Venti 사이즈 6600원이에요.

 

 

탐앤탐스 연유라떼를 마시기 시작했어요.

 

고소하고 단맛 강한 커피.

 

탐앤탐스 연유라떼는 고소한 맛이 강했어요. 여기에 단맛도 꽤 강했어요. 전형적인 연유라떼 맛이었어요. 쓴맛은 자극적이지 않았어요. 쓴맛이 있기는 했지만 이게 진짜 쓴맛인지 고소한 맛이 너무 강해서 쓰게 느껴지는 것인지 애매할 정도로 고소한 맛이 매우 강했어요.

 

"연유라떼는 카페에서 밤 샐 때 홀짝이기 좋아."

 

연유라떼는 아이스로 주문하고 오래 마셔도 괜찮은 편이에요. 왜냐하면 연유라떼는 맛 자체가 상당히 강하기 때문에 얼음이 다 녹아서 맛이 조금 밍밍해져도 충분히 진한 맛이기 때문이에요. 다른 커피들은 처음에 아이스로 주문해서 받아온 후 얼음이 녹기 시작하면서 맛이 급격히 밍밍해져요. 그렇지만 연유라떼는 맛이 밍밍해져도 충분히 맛이 강해서 오랫동안 마시기 좋아요.

 

'다음에 카페에 밤 새러 올 때 또 연유라떼 마실까?'

 

이건 잘 모르겠어요. 만약 탐앤탐스에 한밤중에 왔는데 선택할 것이 딱히 없다면 연유라떼를 고를 거에요. 그렇지만 탐앤탐스에서 고를 거 없어서 연유라떼 고를 일은 아마 없을 거에요. 탐앤탐스는 제가 안 마셔본 음료도 많고, 그 이전에 음료 자체가 꽤 많거든요.

 

탐앤탐스에서 시간을 오래 보낼 거라면 연유라떼도 좋은 선택지에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