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이번에 가본 베이커리 카페는 서울 광진구 광나루역 근처에 있는 베이커리 카페인 테이블스 워커힐 광장점이에요.

 

친구가 서울로 올라왔어요. 친구와 만나서 같이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놀기로 했어요.

 

"우리 어디 갈까?"

"글쎄? 우리 안 가본 곳?"

"우리가 서울에서 안 가본 곳이 있나?"

 

친구와 어디 갈지 이야기하다가 둘 다 갑자기 멍해졌어요. 이 친구와 서울에서 안 가본 곳이 떠오르지 않았어요. 웬만한 곳은 다 가봤어요. 웬만하지 않은 곳도 꽤 많이 다녔어요. 여기에 이 친구도 서울을 여기저기 많이 돌아다녔고, 저도 서울을 여기저기 많이 돌아다녔어요. 그렇다고 친구와 달동네나 쪽방촌 가보자고 하기도 그랬어요. 그런 곳은 이때 별로 가보고 싶지 않았어요. 저는 가본 적이 여러 번 있었어요. 친구도 평소에는 그런 곳을 돌아다니는 것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이날은 별로 가고 싶어하지 않았어요.

 

"우리 그런데 서울에서 안 가본 곳 있나?"

"없지 않을까?"

 

둘이 같이 안 가본 곳이라면 여러 곳 있기는 하겠지만 둘이 가본 곳을 다 합치면 서울에서 웬만한 곳은 다 가봤어요. 안 가본 곳을 찾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어요. 동네 골목길 돌아다니는 거라면 안 가본 길도 많겠지만 어지간한 곳은 다 가봤기 때문에 아무리 머리를 굴린다고 답이 나올 리 없었어요. 친구와 같이 있는 아차산역 근처를 중심으로 생각해보기로 했어요.

 

"우리 이쪽은 그래도 안 돌아다녀봤잖아."

"같이는 안 돌아다녀봤지?"

 

아차산역 근처는 친구와 돌아다녀본 적이 없었어요. 전에 친구 보러 한 번 온 적이 있기는 했지만 그때 제대로 돌아다니지 않았어요. 그래서 아차산역 근처에서 갈 만한 곳을 찾아보기로 했어요. 중랑구 쪽은 가본 적 있었어요. 상봉, 면목, 사가정 등은 그렇게 끌리지 않았어요. 그렇다고 남쪽으로 방향을 잡고 내려가는 것도 그렇게 끌리지 않았어요. 마찬가지로 딱히 갈 만한 곳이 안 떠올랐어요.

 

"구리 어때?"

"구리? 여기에서 멀지 않아?"

 

친구가 경기도 구리시까지 걸어보지 않겠냐고 말했어요.

 

'나 구리는 가본 적 없지?'

 

곰곰히 생각해보니 경기도 구리시는 제대로 가본 적 없었어요. 경기도 구리시를 아예 한 번도 안 가본 건 아니었어요. 서울과 구리시 경계에 달동네가 있어요. 서울과 구리시 경계에는 망우리 공동묘지가 있고, 그쪽에 달동네가 있어서 2019년 봄에 갔었어요. 그 이후로는 구리시에 가본 일이 단 한 번도 없었어요. 경기도 구리시에 갈 일 자체가 없었어요. 그렇게 특별히 궁금하지도 않았구요.

 

"여기에서 구리시 멀지 않아?"

"갈 만 할 걸?"

 

지도로 길을 검색해봤어요. 한강을 따라 걸어가면 구리시였어요. 일반 도로로 걸어간다면 피곤할 수 있지만, 한강 산책로를 따라서 걸어간다면 훨씬 쉽게 갈 수 있어요. 한강 산책로까지 가서 한강 산책로를 걷다가 가면 구리시까지 금방이었어요.

 

"구리 가자."

 

딱히 갈 곳이 떠오르지 않던 차였어요. 구리시는 제대로 가본 일이 없어서 이번에 같이 가보기로 했어요.

 

"여기에서 구리로 가려면 어떻게 가야해?"

 

지도를 봤어요. 아차산역에서 구리로 걸어가려면 광나루역으로 가서 워커힐 쪽으로 가야 했어요. 친구와 광나루역쪽으로 걷기 시작했어요.

 

"우리 조금 쉴까?"

"어디에서?"

"카페 가자."

 

친구가 걷다가 잠시 쉬었다 가자고 했어요. 그래서 근처 카페 중 괜찮아보이는 곳이 있으면 가기로 했어요. 워커힐 쪽으로 걷다 보니 카페가 하나 나왔어요.

 

 

서울 광진구 광나루역 베이커리 카페 테이블스 워커힐 광장점이었어요. 안으로 들어갔어요.

 

 

"여기 베이커리 카페다."

 

테이블스 워커힐 광장점은 베이커리 카페였어요. 빵을 여러 종류 판매하고 있었어요.

 

 

커피를 한 잔 주문해서 자리로 왔어요.

 

 

제가 주문한 커피는 옥수수 크림 라떼였어요. 크림라떼를 매우 좋아하는데 옥수수 크림 라떼는 처음 보는 거라 주문했어요.

 

옥수수 크림 라떼 위에 올라가 있는 옥수수 크림에서는 옥수수향과 맛이 느껴졌어요. 커피와 크림을 잘 섞어서 마시기 시작했어요.

 

'이건 섞지 말아야 했나?'

 

커피 자체는 맛있었어요. 그러나 옥수수 크림과 커피를 섞는 것은 별로였어요. 옥수수 크림과 커피를 섞어서 맛이 없어진 것은 아니었어요. 커피는 맛있었어요. 그러나 이렇게 옥수수 크림과 커피를 섞자 옥수수향이 잘 안 느껴졌어요. 커피향이 옥수수 향을 다 잡아먹었어요. 이것은 제 실수였어요. 옥수수향이 아무리 강해도 커피향 이길 리가 없는데 크림을 섞어서 마셨으니 당연히 옥수수향이 잘 느껴질 리 없었어요.

 

 

서울 광진구 광나루역 베이커리 카페 테이블스 워커힐 광장점에서 식빵도 하나 사서 먹었어요. 매장에서 먹겠다고 하자 식빵을 잘라줬어요. 그리고 매장에서 먹다 남으면 가져가라고 처음부터 비닐 봉지에 넣어서 줬어요. 세심한 배려가 매우 마음에 들었어요. 식빵은 매우 맛있었어요. 부드럽고 고소했어요. 식빵만 먹어도 맛있었어요.

 

광나루역 근처에서 카페를 찾는다면 베이커리 카페인 테이블스 워커힐 광장점이 있어요. 여기는 식빵이 맛있었고, 직원들이 매우 친절했어요. 매장도 시원했구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스팅 잘 보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2022.07.05 21: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옥수수 크림 약간 생소하군요

    2022.07.06 09: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