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막길을 따라 올라가며 골목이 있으면 골목 안으로 들어가봤어요.




합동마을에서 윗쪽으로 올라갈 수록 점점 절이 등장하기 시작했어요. 연등이 여기저기 보였어요. 할머니 말씀대로 위로 갈 수록 절이 많았어요.



당연한 이야기지만 교회도 있었어요.


합동마을 교회


경사가 있는 길이라 땅을 파고 평탄화해서 집을 지었어요.



위로 올라갈 수록 달동네보다는 산골 마을 같은 느낌이었어요. 인위적으로 형성된 마을보다 자연적으로 형성된 마을 같아보였어요.



흰색 칠이 된 담벼락 아래 조성된 화단에는 꽃이 예쁘게 피어 있었어요.


합동마을


계단을 따라 화분을 진열해 놓았어요. 계단을 올라가기 시작했어요.


서울 달동네


'진짜 조금 쉬든가 해야겠다.'


아무 느낌이 들지 않았어요. 무엇을 사진찍어야할 지 감이 안 왔어요. 그동안 달동네, 판자촌을 몰아서 계속 다녔더니 이제 다 그것이 그것 같았어요. 아까 상계뉴타운 2구역은 그래도 부서지고 버려진 폐가들이 있어서 그거 보고 그것 사진 찍으면 되겠다고 판단할 수 있었어요. 그렇지만 여기는 그냥 달동네였어요. 감이 하나도 안 왔어요. 이곳까지 오기 전에 본 달동네가 한둘이 아니라 더욱 그랬어요. 뭔가 다른 점이 확 와닿아야 사진을 찍을텐데 그런 게 하나도 없었어요. 꽃, 연탄재 같은 것 이미 수없이 많이 봤고 사진도 여러 장 찍었어요. 고추 묘목도 매우 많이 봐서 지금 고추 묘목 성장기 사진 찍는 거 아닌가 싶을 정도였어요.


노원구 달동네


게다가 피곤했어요. 별 감흥이 안 느껴지다보니 더 피곤해졌어요. 피곤해지니 사진을 찍기 위해 다리 굽히는 것도 힘들어졌어요. 그러니 사진을 뭘 찍어야 할지, 어떻게 찍어야할지 더 안 보이게 되었어요.






몇 시인지 봤어요. 2019년 5월 18일 17시 54분이었어요. 양지마을도 볼 거라면 합동마을은 대충 여기에서 접고 돌아가도 시간이 될 지 안 될 지 애매했어요.





'그래도 왔는데 다 돌아보고 가야지.'


이제 절에 들어가보기도 늦은 시각이었어요. 저녁 6시 넘어가면 절에 들어가보기도 조금 그래요. 이제 달동네를 둘러보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오늘 하루 힘들게 운동하는 것이 목적이 되어버린 것 같았어요. 그래도 이왕 온 것, 다 둘러볼 생각이었어요. 합동마을을 오늘 여기까지 보고 그냥 의욕없다고 집으로 돌아가버리면 나중에 여기 또 와야 했거든요. 너무 자극적인 곳에서 밋밋한 곳으로 이동하니 더욱 감각이 무뎌졌어요.






서울에서 벗어나 산기슭 가면 쉽게 볼 수 있을 것 같은 풍경이 계속 이어졌어요.



담벼락에 편지함이 매달려 있었어요.



밭에서는 밭작물이 무럭무럭 잘 자라고 있었어요.








길을 따라 계속 윗쪽으로 올라갔어요.





절 담장에 연꽃 벽화가 그려져 있었어요.


불교 벽화


주변을 둘러보았어요.


노원구 합동마을


계속 걸어올라갔어요. 어쨌든 합동마을을 다 둘러볼 계획이었어요.






제일 윗쪽까지 다 올라왔어요. 이제 아래로 내려가기만 하면 되었어요. 방향을 돌려 아래로 내려가기 시작했어요.
















순식간에 아래쪽까지 내려왔어요. 머리 속에는 어서 빨리 다 돌아보고 집에 가야겠다는 생각 뿐이었어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보고 싶은 동네이네요^^*

    2019.06.22 02: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인적이 없나봐요.
    아마도 전부 다 일을 나가셨거나...

    2019.06.22 05: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