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에 갔어요.


"여기는 진짜 시간이 멎어버렸나?"


아주 예전에 이문동 외대앞역을 처음 왔을 때와 지금 달라진 것은 여전히 거의 없어요. 모두가 한국외국어대학교 주변은 바뀐 게 없다고 말하곤 해요. 가게들은 조금 변했어요. 그러나 그것도 외대앞역에서 한국외대로 이어지는 길에 한정해서 조금 변한 거에요. 이 동네에서 가장 크게 변한 것은 외대역과 외대역 철길이에요. 예전에는 이 철길 횡단보도를 사람도 지나가고 차도 지나가고 버스도 지나갔어요. 항상 혼잡한 구간이었어요. 이것을 지하차도화해서 지금은 차량이 지나가지 않아요. 시원하게 뻥 뚫려 있던 길을 외대앞역이 가로막는 것으로 바뀐 것 말고는 다 그대로에요.


'아직도 닥터 있나?'


외대쪽에 오면 한 번은 꼭 가는 식당이 하나 있어요. 그린치킨 닥터에요. 여기 원래 이름은 닭터였어요. 그런데 이름이 바뀌었어요. 바뀌어봐야 그린치킨 닥터에요. 닭터든 닥터든 발음에서는 똑같아요. 아마 여기 사람들과 외대 학생들은 여전히 닥터라고 부르고 있을 거에요. 이 식당은 한두 해 된 식당이 아니거든요. 간판에는 2003년부터라고 되어 있지만 그 이전에도 존재하던 가게였어요. 올해가 2019년이니까 15년이 넘은 식당이에요.


외대를 정면으로 보았을 때 오른쪽 길 골목으로 들어갔어요. 골목으로 들어가니 변했다고 하기 민망할 정도였어요. 고깃집인 우미정, 돌솥비빔밥이 맛있었던 은주네 돈까스와 돌솥, 돈까스가 크고 가격이 싸서 잘 갔던 자매식당도 그대로 있었어요. 통일부대찌개는 위치가 바뀌었구요.


'점심 뭐 먹지?'


약간 고민되었어요. 이문동 오면 닥터를 먹고 가곤 했어요. 저한테는 추억의 음식 같은 존재거든요. 그러나 자매식당, 은주네도 다시 한 번 가보고 싶었어요. 이 세 식당 모두 10년은 가볍게 넘긴 식당들이에요. 마음 같아서는 세 곳 다 가고 싶었어요. 그러나 그건 무리였어요. 혼자 2인분까지는 먹을 수 있지만 3인분은 무리거든요. 게다가 점심을 그렇게 배터지게 먹고 싶지 않았어요.


'또 닥터인가?'


이번에도 역시나 닥터를 가기로 했어요. 이문동 외대 근처 오면 왠지 닥터를 가야 할 거 같아요. 여기는 제가 이쪽에 살 때 자주 가기도 했고, 친구들이 제가 사는 곳으로 놀러오면 데려가기도 한 식당이거든요. 그리고 결정적으로 이게 아직도 계속 장사하고 있다는 것이 놀라웠어요. 그린치킨 닥터 옆은 가게가 수차례 바뀌었어요. 그러나 그린치킨 닥터는 계속 그 자리에서 장사하고 있어요.


점심으로 닥터에서 치킨 스테이크를 먹기로 했어요. 여기는 치킨 스테이크 아니면 양념 스테이크 둘 중 하나에요.


그린치킨닥터


안으로 들어갔어요. 손님이 아무도 없었어요.


그린치킨닥터 메뉴


메뉴를 보고 깜짝 놀랐어요. 양념 스테이크 6천원, 치킨 스테이크 6천원이었어요. 예전에는 양념 스테이크가 치킨 스테이크보다 1000원 더 비쌌어요. 그리고 가격이 6천원 밖에 안 된다는 사실에 놀랐어요. 아마 대학가라 저렴한 것일 거에요. 닭고기는 브라질산을 사용한대요.


치킨 스테이크를 주문했어요. 탁자에 밑반찬이 깔렸어요.


밑반찬


콜라는 1회 리필 가능해요.


외대 맛집


한국외국어대학교 맛집


조금 기다리자 치킨 스테이크가 나왔어요.


서울 동대문구 외대앞역 맛집 - 그린치킨 닥터


그래, 이 연기야!


연기를 들이마시는 순간 기도가 콱 막혔어요. 식초 때문에 기도가 순간적으로 탁 막히는 것 같았어요.


양념은 짭짤한 데리야끼 양념맛에 가까웠고, 여기에 식초향이 조금 섞여 있었어요. 처음에는 미디엄 정도로 구워져 나왔지만 판이 뜨거워서 조금 기다리면 속까지 잘 익었어요. 예전에 먹었던 맛 그대로였어요. 맛이 하나도 안 변했어요.


가게 인테리어만 아주 옛날에 비해 바뀌었을 뿐이었어요. 가격이 조금 오르기는 했지만 물가 오른 거에 비하면 양호한 수준이었어요. 맛과 양, 모양은 하나도 안 변했어요. 10년 넘도록 이렇게 하나도 안 변하기도 참 어려운데 여기는 진짜로 음식 맛과 양, 모양이 예전과 항상 똑같아요.


외대 근처에서 가장 특이하고 개성있는 음식이 아마 그린치킨 닥터 치킨 스테이크일 거에요. 만약 한국외대 및 외대역 쪽으로 가게 된다면 한 번 먹어보는 것도 괜찮아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치킨스테이크 전문점이라니 한번도 못본것 같아요!
    근데 저 닭 완전 좋아해서 한번쯤 가보고 싶네요 ㅎㅎ 맛나보여요~!

    2019.04.18 21: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 저 동네에서 한때 매우 유명했어요. 지금도 예전처럼 유명한지는 모르겠지만 맛은 그대로였어요 ㅎㅎ

      2019.04.27 12:00 신고 [ ADDR : EDIT/ DEL ]
  2. 세월이 지나도 거의 같은 모습에 맛도 변하지 않는다는 게 힘든 일인데 그린치킨 닥터 대단하네요.
    6천원에 이렇게 나온다면 이건 완전 대박이구요. 대학가 주변이 저렴하긴 해도 치킨 스테이크 가격이 아주 좋아요.
    예전 학교 다닐때 맛을 다시 느끼고 오셔서 기분 좋으셨겠어요. ^^*

    2019.04.19 11: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추억의 맛이었어요. 어떻게 동네 안 변한 것처럼 맛도 안 변했는지 신기했어요. 가격도 6천원이니 여전히 괜찮은 가격이었구요. ㅎㅎ

      2019.04.27 12:0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