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여행기/미분류2019. 3. 20. 01:21

728x90
반응형

친구 집에 놀러갔어요. 친구와 이런 저런 잡담을 하며 놀다 친구 방 책장을 쳐다보았어요.


"야, 저거 노트북 아니?"

"응, 맞아."

"저건 왜 저기 있어?"

"그냥. 예전 추억 때문에 구입한 거. 가끔 인터넷 서핑용으로 써."


책장에 있는 검고 각진 사각형 덩어리는 노트북이었어요. 노트북 컴퓨터가 왜 책장에 있냐고 물어보자 친구는 예전 추억 때문에 중고로 구입한 제품이라고 했어요. 가끔 인터넷 서핑용으로 쓰는 컴퓨터라 잘 사용하지는 않아서 책장 위에 올려놓은 거라고 했어요.


"저거 한 번 봐도 돼?"

"응. 그래."


친구 방 책장에 있는 노트북 컴퓨터를 집어들었어요.


레노버 노트북


"아, 이거!"


노트북을 집어들어 본 순간 이게 어떤 노트북인지 감이 왔어요. 레노버 씽크패드였어요.


레노버 X230i


"이거 예전에 내가 썼던 거랑 비슷한 거잖아!"

"어. 그래서 샀지."


친구가 웃으며 말했어요.


"이거 작동 되기는 하냐?"

"작동 완전 잘 돼!"


노트북 전원을 켰어요.


레노버 씽크패드 X230i 2306-1M7 노트북 컴퓨터


제가 대학교 3학년일 때였어요. 그 당시 저는 고시원에서 살고 있었어요. 이때 이 친구가 제가 살던 고시원에 들어와 두어 달 같이 지냈던 적이 있어요. 방은 딱 한 명만 살 수 있는 방이었기 때문에 각자 다른 방을 잡고 주로 제 방에서 같이 놀곤 했어요. 주로 제 방에서 같이 놀았던 이유는 바로 제게는 노트북 컴퓨터가 있었고, 친구에게는 없었기 때문이었어요. 친구가 인터넷을 하고 싶으면 제 방으로 넘어오곤 했거든요. 그 당시 제가 쓰던 노트북이 레노버 씽크패드 노트북이었어요.


이 당시는 둘이 참 추억이 많아요. 둘 다 돈이 없어서 참 찌질찌질하게 지내던 때였거든요. 둘 다 생활비가 다 떨어져서 있는 돈 사이좋게 긁어모아 참치캔 하나를 구입한 후 양을 불리기 위해 고시원에서 제공하던 김치에 참치캔을 넣어 김치볶음을 만들어 며칠을 버틴 적도 있어요. 야심한 밤이 되면 같이 밖에 나가서 발 가는 대로 새벽까지 걷다 고시원으로 돌아오기도 했구요.


그 당시 제가 쓰던 레노버 씽크패드 노트북과 외관은 거의 비슷했어요. 차이점이라면 이게 당시 제가 쓰던 노트북 컴퓨터보다 훨씬 좋다는 점이었어요. 자판 한가운데에 빨간색 터치볼이 있는 것은 똑같았어요. 저 빨간색 터치볼 오래 쓰면 검지손가락에 굳은살이 박히는 것 같아요.


친구의 노트북은 레노버 씽크패드 X230i 2306-1M7 노트북 컴퓨터였어요. 레노버 씽크패드 X230i 2306-1M7 노트북 컴퓨터는 지금은 단종된 모델이에요. 하지만 지금 사용해도 별 무리없이 사용할 수 있는 노트북 컴퓨터에요. 단순한 문서 작업 및 인터넷 서핑용으로 사용할 거라면 레노버 씽크패드 X230i 2306-1M7 노트북 컴퓨터도 충분해요.


씽크패드 X230i 2306-1M7


레노버 씽크패드 X230i 2306-1M7 노트북 컴퓨터 CPU는 인텔 코어i3-3세대 i3-3120M (2.5GHz)에요. 듀얼 코어이구요.


레노버 씽크패드 X230i 2306-1M7 노트북 컴퓨터 크기는 31.75cm(12.5인치)이고, 램은 4GB, 하드디스크 용량은 총 500GB에요.


인터넷


당연히 노트북 안에 무선랜이 장착되어 있어요. 예전에 제가 썼던 레노버 기종에는 '당연히' 무선랜이 없었어요. 2000년대 후반이었으니까요.


씽크패드 노트북


레노버 씽크패드 X230i 2306-1M7 노트북 컴퓨터는 USB 3.0을 지원해요.


노트북 컴퓨터


또한 레노버 씽크패드 X230i 2306-1M7 노트북 컴퓨터는 멀티 리더기도 달려 있어요. SD카드를 노트북에 바로 꽂을 수 있게 되어 있었어요.


레노버 씽크패드 X230i 2306-1M7(500GB)


레노버 씽크패드 X230i 2306-1M7 노트북 컴퓨터 무게는 1.46 Kg 이에요. 실제 들어보면 크기에 비해 무겁다기 보다 단단하다는 느낌이 들어요. 무거운 나무판을 드는 느낌이에요.


인터넷 서핑을 해 보았어요. 동영상 재생해서 보는 것까지는 별 문제 없었어요. 말 그대로 가볍게 문서작업하고 인터넷 서핑할 용도라면 아직까지 괜찮았어요. 게임을 설치한다면 어찌 될 지 모르겠지만요.


레노버 노트북 특징인 경쾌한 자판 타격감도 그대로였어요. 착착착 소리가 나며 가볍지만 누르는 느낌이 확실한 타이핑 느낌은 레노버 씽크패드 X230i 2306-1M7 노트북 컴퓨터도 그대로 갖고 있었어요. 확실히 레노버 노트북이 타이핑할 때 타이핑 소리와 느낌이 좋아요. 단, 공공장소에서 타이핑할 경우 이 착착착 소리가 시끄러울 수 있어요. 특히 타이핑을 엄청나게 빨리, 세게 하는 사람이 레노버 노트북 자판으로 타이핑할 경우 더더욱 그래요.


오랜만에 키보드 사이에 있는 빨갛고 동그란 단추로 마우스 커서 이동하며 인터넷 서핑하고 타이핑도 해보니 매우 재미있었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