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스 커피에 갔어요. 지난번에는 바닐라 딜라이트를 마셔보았어요. 이번에는 무엇을 마실까 메뉴판을 보았어요.


"카페 모카나 마실까?"


카페 모카를 안 마셔본지 꽤 오래되었어요. 할리스 커피에서 카페 모카를 마셔본 적은 아예 없었구요.


카페 모카는 어느 카페를 가나 쉽게 볼 수 있는 기본 메뉴. 예전에는 기본 메뉴까지는 아니었던 것으로 알고 있어요. 아주 어렴풋이 기억하기로는 카페 모카가 없는 카페도 여럿 있었었어요. 그러나 지금은 어디를 가나 쉽게 볼 수 있는 메뉴에요.


슬슬 동이 터오고 있었어요. 아침에 카페 모카를 마셔본 적은 없었어요. 다른 것을 마실까 잠시 고민했어요. 하지만 이른 아침에 차를 마시고 싶지는 않았어요. 얼음이 들어간 커피를 마시고 싶지도 않았구요. 그렇다고 아메리카노를 마시고 싶지도 않았어요. 사실 이런 고민을 한 이유는 아메리카노 말고 다른 것을 마시고 싶어서였어요. 지난번에는 아무 생각 없이 바닐라 딜라이트를 골랐어요. 그러나 이번에는 약간의 생각이 필요했어요.


"결국 카페모카인가?"


이런 저런 차와 커피가 있었지만 딱히 마시고 싶은 생각이 드는 것이 없었어요. 이럴 때 제게 가장 무난한 선택지는 바로 카페 모카. 한때 카페 갈 때마다 참 많이 마셨던 커피. 왜냐하면 무엇을 마실지 몰라서 '단 거로 주세요' 라고 말해서 받아든 것이 카페 모카인 경우가 매우 많았거든요.


메뉴판을 보며 잠시 고민하다 결국 카페 모카를 마시기로 했어요. 역시 제가 생각 없이 커피를 고르면 결국 아메리카노 아니면 카페 모카로 귀결이었어요. 어쩔 수 없어요. 제가 정말 커피를 골고루 다양하게 많이 마셔보지 않는 한 별 생각없이 커피를 고르면 아메리카노와 카페 모카 둘 중 하나일 거에요.


"아이스로 드릴까요, 뜨거운 것으로 드릴까요?"

"뜨거운 것으로 주세요."


아이스로 마시고 싶지 않았어요. 이미 다른 24시간 카페를 돌아다니며 차가운 커피를 2잔 마셨거든요. 그래서 이번에는 따스한 커피를 마시고 싶었어요.


"휘핑 크림 올려드릴까요?"

"예, 올려주세요."


이왕이면 다 넣어서 먹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휘핑 크림 올려주냐는 점원의 말에 올려달라고 했어요.


할리스 커피의 카페 모카는 Regular 사이즈 가격은 5100원, Grande 사이즈 가격은 5600원이에요.


할리스 커피 컵은 이렇게 생겼어요.


할리스 커피 컵


제가 갔을 때는 컵 홀더가 이렇게 생겼어요.


할리스 커피 컵 홀더


컵 홀더 한쪽에는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커피'라고 적혀 있었고, 2017년 9월 23일 토요일 서울숲에서 열리는 할리스 커피 페스티발 안내가 그려져 있었어요.


컵에는 깔끔하게 hollys coffee 라고 적혀 있었어요. 그 외의 것은 없었어요.


할리스 컵


컵 뚜껑은 이렇게 생겼어요.


할리스 커피 홈페이지에서 카페 모카에 대해 '진한 에스프레소와 우유, 달콤 쌉싸름한 초콜릿이 어우러진 커피'라고 설명하고 있어요.


할리스 컵뚜껑


컵 뚜껑을 열어보았어요.



02


으악!


휘핑 크림을 넣어달라고 했어요. 휘핑크림을 참 많이 부어주었어요. 물론 나중에는 다행히 커피에 휘핑크림이 다 녹아들어갔어요. 하지만 받자마자 바로 열어보니 저랬어요. 조금 많이 놀랐어요.


초콜렛향 씁쓸 달콤한 커피.


확실히 초콜렛 향이 강했어요. 커피향도 강했지만 초콜렛 향도 만만찮게 강했어요. 둘 중 무엇이 더 강하냐고 한다면 초콜렛 향이었어요. 초콜렛맛 커피보다는 커피맛 초콜렛에 훨씬 가까운 맛이었어요.


어지간한 것은 '쓴맛은 커피맛'이라고 하고 넘어갈 수 있지만, 문제는 초콜렛도 쓴맛이 있어요. 달콤한 커피가 갖고 있는 맛의 대부분을 초콜렛도 갖고 있어요. 그러다보니 향이 누가 더 강한지에 따라 '초콜렛맛 커피'와 '커피맛 초콜렛'으로 평이 나뉘기 십상이에요. 설탕을 부은 우유에 커피 가루를 집어넣으면 커피 우유, 초콜렛 가루를 집어넣으면 초콜렛 우유가 되는 것처럼요. 둘을 섞으면 향이 강한 것 중심으로 보게 되구요.


할리스 커피 카페 모카는 초콜렛 향이 커피향보다 강했어요. 씁쓸한 맛이 잘 느껴지고 우유가 들어간 달콤한 초콜렛 음료라 보면 될 법한 맛이었어요. 커피를 마신다는 느낌은 거의 들지 않았어요.


역시 단 것 마시고 싶을 때 가장 무난한 선택지였어요. 물론 커피향을 많이 느끼고 싶다면 안 좋은 선택지가 되겠지만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8.01.06 22:55 [ ADDR : EDIT/ DEL : REPLY ]
  2. 역시 핫 음료에 휘핑크림을 올리면 예쁘게 만들기 어렵나봐요ㅠㅠㅠㅠ뚜껑을 아예 열어서 줬다면 좀 나았을 것 같긴 한데 아쉽네요ㅠㅠㅠ

    2018.01.07 2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