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복대가 왜 이렇게 놀자판이 되었지?"


청주시에 있는 24시간 카페는 하복대에 몰려 있었어요. 하복대는 제가 조금 알아요. 왜냐하면 예전에 하복대에 잠깐 머물렀던 적이 있었거든요. 그때 이쪽을 여기저기 돌아다녀보았기 때문에 이 동네가 어떤 동네인지 기억하고 있어요.


청주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하복대로 걸어가며 본 돈텔마마 나이트클럽. 제가 하복대에 살면서 터미널 갈 때마다 보던 그곳이 아직도 있다는 것이 신기했어요. 가로수길이야 청주 오고 갈 때마다 보는 길이라 이제 놀랍지 않구요.


그런데 24시간 카페가 있는 하복대 쪽은 정말 놀라웠어요. 예전에는 이렇게 번화한 놀자판이 아니었거든요. 그게 거진 8년 전 일이기는 하지만요. 그 당시 기억에 하복대는 별 거 없고 아파트 조금 있던 동네였어요. 그런데 이번에 와서 보니 아주 유흥의 중심처럼 생긴 곳이었어요.


"예전에 분명 이런 동네가 아니었는데?"


솔직히 적응이 잘 되지 않았어요.


청주에 있는 24시간 카페가 하복대에 몰려있다는 것을 알고난 후 청주에 있는 24시간 카페 가는 것은 너무나 쉬운 일이라 느껴졌어요. 긴장감이 하나도 들지 않았어요. 왜냐하면 하복대는 제가 아는 동네니까요. 청주에서 유일하게 제가 안다고 이야기할 수 있는 곳이 바로 하복대였어요. 여기는 제가 거진 한달간 머물렀었던 동네였거든요. 비록 하복대에 안 간 지 몇 년 되었지만 예전에 잠시 머물렀던 동네라는 생각에 길을 찾아야한다는 생각조차 들지 않았어요. 고속터미널과 시외버스 터미널 위치를 보고 길을 보니 제가 걸어서 터미널까지 가던 길이었어요. 물론 그 24시간 카페가 몰려 있는 거리 쪽에서 살았던 것은 아니지만요. 하여간 엄청 친숙하게 느껴지는 동네이다보니 추억을 찾으러 가는 기분이었어요.


그런데 하복대에 24시간 카페가 몰려 있는 곳으로 와보니 완전 놀자판 번화가였어요. 이런 곳이 있었나? 깜짝 놀랐어요.


네이버 지도에 24시간 카페가 아니라고 나와 있던 엔제리너스 청주하복대점에서 글을 쓰고 있었어요.


"4시 되면 다음 카페로 갈까?"


서울행 첫 차를 타고 올라갈 생각이었어요. 청주에서 서울로 올라가는 첫 차는 시외버스 터미널은 5시 25분, 고속터미널은 5시 40분에 있었어요. 둘이 마주보고 있었기 때문에 아무 거나 잡아타고 올라가면 되었어요.


"이제 슬슬 다음 카페로 가야겠지?"


창밖에는 비가 부슬부슬 내리고 있었어요. 우산을 쓰고 다녀야할 만큼 내릴 때도 있고, 우산을 안 쓰고 가도 될 정도로 안 내리다시피할 때도 있었어요. 다음 목적지인 청주의 또 다른 24시간 카페는 멀지 않았어요. 조금만 걸어가면 금방 도착할 수 있는 거리였어요.


막상 나가려고 하니 카페에서 글을 조금 쓰고 싶어졌어요. 그러나 일어나야만 했어요. 동이 트기 전에 다음 카페에 가야 했으니까요.


그래서 자리에서 일어났어요.


멀지 않은 거리라 주변을 느긋하게 둘러보며 걸어갔어요.


청주 하복대


새벽 4시 반인데 술집마다 술을 마시고 있는 사람들이 하나는 꼭 있었어요. 지금 새벽 4시 반인데! 오늘은 휴일도 아니고 평일 새벽인데!


청주시 복대동 유흥가


청주 도착하자마자 짜글이 찌개를 먹은 가게 앞을 지나갔어요. 아주머니께서 앞에 나와 앉아 계셨어요. 아주머니께 가볍게 인사를 드리고 다음 목적지로 갔어요.


이렇게 해서 가게 된 곳이 바로 청주시에 있는 24시간 카페 중 하나인 할리스 커피 청주 하복대점이에요.


할리스 커피 청주 하복대점


할리스커피 청주 하복대점 주소는 충북 청주시 흥덕구 2순환로1167번길 5 이에요. 지번 주소는 충북 청주시 복대1동 2832 1층 이에요.


여기는 2층 구조였어요.


매장 안으로 들어갔어요.


청주 할리스커피




1층에 사람들이 있었어요. 여기도 확실히 복도 공간을 상당히 넓게 빼었어요. 그에 비해 좌석간 간격은 살짝 좁아보였어요.



음료를 받아들고 2층으로 올라갔어요.




제가 갔을 때는 1층 화장실만 개방되어 있었어요. 이 표지판을 보고 여성 전용 화장실 2개에 남성 전용 화장실 1개인 것을 칭찬해주려고 했는데 2층 가서 화장실은 1층에 있다는 문구 보고 김빠졌어요. 참고로 저는 남자이기 때문에 정확히 잘 모르지만 동일 공간이면 남성 화장실 수용률이 여성 화장실 수용률의 거의 2배가 된다는 것 정도는 알고 있어요. 칭찬거리 하나 찾았다고 좋아하다 말았어요.


2층은 이렇게 생겼어요.



한쪽이 유리창으로 되어 있어서 눈이 매우 시원했어요.



밖으로 차가 다니는 것이 시원하게 보였어요. 그리고 청주 고속버스터미널, 시외버스터미널로 가는 길도 잘 보였어요.



여기 또한 복도 공간이 상당히 넓고 좌석들은 한데 싹 다 모아놓은 모습이었어요. 흡연실 쪽을 바라보면 눈은 아주 시원했어요. 왜 이렇게 좌석을 다 모아놓았는지 조금 궁금했어요. 좌석간 공간이 좁은 것이 아닌데 싹 다 한쪽에 옹기종기 모아놓으니 상대적으로 좁아보였어요.


그리고 이곳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바로 흡연실이었어요.


할리스커피 청주복대점 흡연실



지금까지 가본 카페 중 흡연실이 가장 넓었어요. 다른 카페였으면 흡연실 3개를 만들어도 될 정도의 공간. 비록 의자가 없고 그 대신 철로 된 봉이 의자 역할을 하게 되어 있었지만 정말로 흡연실이 매우 넓었어요. 아주 쾌적하게 끽연할 수 있는 흡연실이었어요. 흡연실만은 지금까지 본 흡연실 중 최고였어요. 거리낄 것이 없는 흡연실이라는 표현이 어울릴 만한 흡연실이었어요.


이것은 흡연실에서 바라본 실내에요.


충청북도 청주시 고속버스터미널, 시외버스터미널 24시간 카페 - 할리스커피 청주 하복대점


청주 고속버스터미널과 청주 시외버스터미널은 실상 하나라고 해도 될 정도에요. 둘이 정확히 마주보고 있거든요. 둘 사이를 오가려면 횡단보도를 건너야하기는 하지만요. 그냥 '버스터미널'이라 묶어서 불러도 상관이 없어요. 솔직히 서울 고속터미널역 3호선과 7호선보다도 가까우니까요. 지하도만 뚫어서 연결해버리면 졸지에 '청주 종합버스터미널'이 되어버릴 거에요.


이 두 버스터미널 주변에는 24시간 카페가 없어요. 하지만 고속터미널 기준으로 약 700m만 걸어가면 할리스커피 청주 하복대점이 있어요. 길을 찾아가는 것도 엄청 쉬워요. 즉, 청주 고속버스터미널, 청주 시외버스터미널 24시간 카페라고 불러도 될 정도에요. 그렇기 때문에 청주 고속버스터미널, 시외버스터미널 근처에서 24시간 카페를 찾는다면 할리스커피 청주 하복대점으로 가면 되요.


청주 버스터미널 근처에서 24시간 카페를 찾는다면 할리스커피 청주 하복대점이 있어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
    역시 할리스 카페 가셨구요.^^
    청주 24시간 카페 찾아보면 여기가 젤 많이 소개되더라구요.^^

    예전에 하복대에서 잠깐 계셨었군요.
    8년전쯤에 잠깐 계셨다면... 아마 그 시점부터 뜨기 시작했을 거에요.
    제가 한창 그 동네루 놀러다녔던 때도 딱 그쯤이었거든요.ㅋㅋㅋ
    그 전에도 나이트클럽 고객은 꾸준했지만, 그땐 나이트 주변 외에는 한산했었는데...

    한동안 안 찾다가 지인이 그 동네 살아서 요즘 가끔 가보면 진짜 골목골목까지도 상권이 많이 발달했더라고요.
    지금은 곳곳에 유흥가가 생겼으니 좀 쇠퇴하지 않을까 했는데, 그냥 저만 발길이 멀어진 거였나 봐요.^^;

    2017.08.29 13: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가 위치가 정말 좋더라구요. 청주 터미널에서 걸어갈만한 거리기도 하고 청주 터미널 근처에 24시간 카페가 없기도 하구요. 하복대 정말 많이 발전해서 놀랐어요. 예전에 제가 지낼 때는 원룸과 아파트 밖에 없는 동네였거든요. 그래서 심심하면 터미널까지 걸어나와서 놀곤 했어요. 겨울뵤올님께서는 하복대 뜨기 시작할 무렵에 그쪽으로 놀러다니기 시작하셨군요. ㅎㅎ 제가 갔을 때 저기는 심야시각까지 노는 분위기였어요. 어쩌면 심야시각에 번화하는 곳일 수도 있어요^^;

      2017.08.31 14:25 신고 [ ADDR : EDIT/ DEL ]
    • 할리스 있는 쪽은 밤이 되어야 번화하는 곳 맞아요.ㅋ
      할리스 쪽에 촌골이라고 고기집이 있는데, 그 부근이 그 일대에서 밤 유흥의 중심지! ㅎㅎ
      아마 낮엔 갈만한 데 없을 거에요.
      저도 그 쪽으론 밤에만 다녔어서..ㅎㅎㅎ
      충대쪽에서만 놀다가 그쪽은 애들 노는데란 이미지가 좀 있어서 한 8년전쯤 부턴 하복대로 옮겨갔죠.^^;

      한 4년 전쯤인가?
      8090 클럽 유행할 때였는데, 거기도 하나 있어서 주위에서 보면 많이들 찾는 것 같았는데...
      그 뒤론 어떤지 모르겠네요.
      지금은 유흥과 담 쌓은지 오래.. ㅎㅎ
      그래도 골목까지 상권이 계속해서 자리 잡은 거 보면 여전히 살아있나 봐요.ㅎㅎ

      2017.08.31 14:51 신고 [ ADDR : EDIT/ DEL ]
    • 할리스쪽 걷는데 정말로 낮에는 밥 먹으러 가는 것 아니면 갈 곳이 없어보였어요. 겨울뵤올님께서도 저기는 밤에만 다니셨군요 ㅎㅎ 겨울뵤올님의 하복대 이야기 너무 재미있어요! 나중에 겨울뵤올님께서 청주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이런 이야기랑 잘 섞으셔서 글 쓰시면 엄청 재미있을 거 같아요^^

      2017.08.31 14:55 신고 [ ADDR : EDIT/ DEL ]
    • 그럴려면 요즘 얘기와 섞어야하는데, 요즘은 집순이라..
      최근 스토리 부족으로 힘들 듯요.^^;;;

      2017.08.31 15:06 신고 [ ADDR : EDIT/ DEL ]
  2. 돈텔마마 클럽ㅋㅋㅋ 버스 타고 가다보면 엄청 크게 보여요ㅋㅋ
    하복대 지역은 한번도 도보로 걸어본 적이 없어요.
    전 청주 남부 정류장에서 내려서 성안길 쪽으로 많이 가거든요.
    이쪽도 꽤나 번화가인가봐요!

    2017.08.30 19: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래서 돈텔마마 클럽을 잊을 수가 없어요 ㅋㅋ 너무 크고 잘 보여서 제 머리 속에서 '돈텔마마=청주의 상징' 같은 이미지에요 ㅋㅋ;;; 저쪽도 상권이 잘 자리잡았더라구요. 제가 머물렀을 때는 원룸과 아파트 뿐인 곳이었는데요. 물론 그게 거의 8년 전이기는 하지만요^^;;

      2017.09.01 01:45 신고 [ ADDR : EDIT/ DEL ]
  3. 우어 흡연실이 정말 넓네요 흡연실 들어가본적은 없지만 있는 카페들 대부분이 좀 유리장 같던데. 흡연하는 친구들에게 알려줘야겠어요 근데 그거때매 청주까지 가진 않으려나 ㅎㅎ

    2017.08.31 08: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