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키스탄 시장에 가 보면 다섯 종류의 사과가 있어요. 샛노란 사과, 연노랑 사과, 초록 사과, 새빨간 사과, 한국 것이랑 비슷한 사과가 있어요.


연노랑 사과, 초록 사과, 새빨간 사과, 한국 것이랑 비슷한 사과는 이미 먹어보았어요.


각 특징을 설명하자면


연노랑 사과 : 조금 퍼석거리나 매우 달아요.

초록 사과 : 사각거리나 신 맛이 있어요.

새빨간 사과 : 매우 퍼석거리고 밍밍해요.

한국 것이랑 비슷한 사과 : 아주 맛있어요. 사각사각하고 물도 많고 아주 달아요.


그러나 샛노란 사과는 못 먹어보았어요. 그러다 마침 시장에 간 김에 하나 사왔어요. 가격은 1개에 4400숨. 한국 것이랑 비슷한 사과가 1kg에 8500숨인 것에 비하면 정말 초특급 사치품. 상인들이 계속 아주 좋다고 zo'r를 외치기에 궁금하기도 하고 해서 하나 사 왔어요. 

왼쪽이 샛노란 사과, 오른쪽이 한국 것이랑 비슷한 사과에요. 조명이 형광등이라 원래 색과는 꽤 많이 다르게 나왔어요.


큰 기대를 가지고 비교 시식을 해 보았어요. 먼저 샛노란 사과.


"이거 뭐야?"


달기는 했지만 신 맛도 있었어요. 그리고 퍼석거리는 느낌이 있었어요. 연노랑 사과의 업그레이드판이라고 보면 맞을 듯. 기대보다 훨씬 떨어졌기 때문에 정말 4400숨 주고 산 것이 너무 후회되었어요. 혹시 혀가 맛을 제대로 못 느끼고 있나 해서 바로 한국 것 비슷한 사과를 먹어 보았어요. 역시나 엄청나게 달고 신맛이라고는 거의 없었어요.


"아놔...4400숨이면 사과 0.5kg은 더 살 수 있는 돈인데!"


엄청난 후회가 밀려왔지만 이미 먹은 사과를 무를 수도 없는 일.


다음날 현지인에게 이 사과 사건에 대해 이야기했어요. 그러자 현지인이 그건 장식용 사과라고 했어요.


현지인 말에 의하면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손님 접대를 위해 바구니에 다양한 과일들을 남아 놓는데 그때 예쁘게 보이기 위해 이 샛노란 사과를 몇 개 집어넣는대요. 이 샛노란 사과와 더불어 장식용 사과로 쓰이는 사과가 바로 새파란 사과. 이 사과들 말고 한국 것 비슷한 것 - 이것은 키르기즈스탄에서 수입해 온다고 해요 - 을 주로 사먹는데, 이게 물도 많고 매우 달고 맛있대요.


일단 우즈베키스탄에서 팔리고 있는 다섯 종류 사과를 다 먹어봤다는 데에 의의를 두고는 있지만 4400숨을 날린 것은 정말 잊을 수가 없네요.


p.s. 겨울 멜론이 들어가서 이제 여름 멜론을 기다리고 있답니다.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란 사과 정말 오랫만에 보네요. 아주 오래 전에 한국에도 스타킹(사과이름)같은
    노란 사과가 제법 있었는데 요샌 거의 없더라구요. 맛이 좋았는데 먹어보고싶군요.
    근데 장식용이라니... 그 용도로도 손색없겠네요.ㅎㅎ

    2012.04.11 20: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시장에서는 그렇게 예쁠수가 없어요^^ 먹지만 않으면 참 좋은 사과같아요 ㅎㅎ

      2012.04.11 22:3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