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서울 노원구에 있는 24시간 카페를 돌아다니다 공릉역을 지나갈 때였어요. 공릉역에서 태릉입구역 가는 길에 공릉동 도깨비 시장과 더불어 공릉동 국수거리를 발견했어요.


'이따 집에 갈 때 저기 가서 국수나 한 그릇 먹어볼까?'


식당에서 국수를 안 먹은지 매우 오래되었어요. 국수 자체는 매우 좋아해요. 그러나 국수는 언제나 양이 너무 적어서 한 그릇으로 식사가 되지 않았어요. 그런데 이날은 갑자기 국수가 먹고 싶어졌어요. 아마 그날 갔던 카페에서 동남아시아 여행 갔을 때 느꼈던 느낌과 조금 비슷한 느낌을 받아서 그랬을 거에요.


그 날에는 못갔고, 오늘에야 공릉동 국수거리로 갔어요.


이번에 간 국수집은 공릉동 국수거리에서 가장 유명하다는 소문난 멸치국수에요.


공릉동 국수거리 맛집


'국수는 양 얼마 안 되니까 아주 푸지게 시켜놓고 먹어야지.'


일단 안으로 들어갔어요.


내부는 그렇게 넓지 않았어요. 안에서 사람들이 국수와 김밥을 주문해서 먹고 있었고, 몇몇 사람들은 김밥을 포장해가고 있었어요.


공릉동 소문난 멸치국수


메뉴는 단순했어요. 수제비 4500원, 김밥 2000원, 멸치국수 3500원, 비빔국수 4000원, 칼국수 4000원이었어요. 가격은 매우 착했어요. 국수 한 그릇 가격이 3500원이면 정말 착한 가격. 벽에는 냉멸치국수도 있다고 붙어 있었는데 냉멸치국수 가격은 4500원이었어요.



좌식 테이블은 이렇게 생겼어요.



일반 테이블은 이렇게 생겼어요.


"와...주방 봐라!"


공릉역 소문난 멸치국수


주방에는 국수 면발이 엄청나게 쌓여 있었어요. 한 그릇에 저게 얼마나 들어가는지 잘 모르겠지만 엄청나게 쌓여 있었어요. 보기만 해도 여기가 국수집이라는 느낌이 확 들었어요.


저는 멸치국수, 비빔국수, 김밥을 주문했어요. 그까짓 국수 양이 많아봐야 얼마나 많겠냐 생각했거든요.


멸치국수


이거 양 많네?


이거 꽤 맛있고 양도 많았어요. 국수에 간장이 쳐진 상태로 나왔는데, 간장에 절여진 커다란 파 조각들이 있었어요. 이것을 씹을 때마다 짠맛이 펑 터졌어요. 그러나 이 파 조각을 씹지 않으면 그렇게 짜지 않았어요.


비빔국수


이거 양 진짜 많다!


비빔국수는 양이 정말 많았어요. 다른 식당 국수의 1.5~2배 되는 양이었어요. 멸치국수를 받았을 때는 그렇게까지 양이 많다는 생각을 못 했는데 비빔국수를 받자 이건 양 정말 많다고 생각했어요.


비빔국수는 그렇게 맵지 않았고, 참기름 향이 강하지도 않았어요. 노란 것은 단무지 같았어요. 요즘 식당 음식들이 상당히 자극적인데 이것은 그렇게 자극적인 맛은 아니었어요.


김밥


그리고 이 식당에서 은근히 인기 좋은 김밥. 가게는 분명히 '소문난 멸치국수'인데 왜 김밥이 인기가 좋은지 정말 궁금했어요. 그래서 이것도 같이 주문했어요.


소문난 멸치국수 김밥


속에 들어간 것은 매우 단순했어요.


그런데 이게 정말로 맛있었어요. 화려한 기술이니 테크닉이니 다 때려치우고 오직 기본기만 몇십년 수련해서 기본기 마스터가 된 도인 같은 맛이었어요. 이게 어째서 맛있다고 딱 짚어서 말하지는 못하겠어요. 그런데 맛있었어요. 정말 기본적인 맛에 아주 충실해서 맛있었어요.


이렇게 먹고 느낀 점은...


공릉동 국수거리의 소문난 멸치국수 국수들은 양이 참 많았어요. 식당에서 국수 먹고 배터지겠다고 생각한 것은 여기가 처음이었어요. 맛도 좋았지만, 양이 다른 국수집들에 비해 특출나게 많아서 정말 좋았어요.


여기는 맛도 좋고 양도 많아서 아주 마음에 드는 가게였어요. 의정부에서 가기도 어렵지 않으니 간간이 가서 먹을 생각이에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비빔국수가 확 눈에 들어옵니다 ...
    푸짐한 맛과 양으로 .. 뿌듯함 가득 안고 나올 수 있는 국수집이네요 .. ㅎㅎ

    2017.05.10 23: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국수집은 양이 적어서 먹고 뭔가 허한 느낌 느끼기 좋은데 저기는 양이 참 많았어요. 맛도 좋았구요. 저것들 다 먹느라 엄청 고생했네요 ㅋㅋ;;

      2017.05.11 17:35 신고 [ ADDR : EDIT/ DEL ]
  2. 제가 워낙 비빔국수를 좋아해서 그런지 비빔국수 사진에서 입맛이 확 당기네요~~~ ㅋ

    2017.05.11 01: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 비빔국수 맛이 너무 자극적이지 않고 양도 많아서 좋았어요 ㅎㅎ

      2017.05.11 17:37 신고 [ ADDR : EDIT/ DEL ]
  3. 맛있겠네요.~^^

    2017.05.11 01: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요즘 이상하게 국수가 땡기고 있는데 좀좀님 국수 포스팅이 완전히 국수식욕에 불을 당겼어요. 스파게티를 삶던지 칼국수라도 해먹어야 겠네요. ^^
    양도 많고 가격도 좋고 거기에 맛도 좋고. 이렇게 좋을 수가~~! 좀좀님 주문하신 멸치국수, 비빔국수, 김밥 3가지 모두 다 먹고 싶어요. ^^*

    2017.05.11 09: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 글 때문에 면요리 만들어 드셨겠군요^^;
      저기 양도 많고 맛도 좋고 가격도 착해서 완벽했어요. 평범한 국수집 생각하고 저렇게 주문했다가 너무 많아서 결국 비빔국수 고명은 남기고 나왔어요. 말 그대로 2인분 같은 1인분이더라구요 ㅎㅎ

      2017.05.12 19:53 신고 [ ADDR : EDIT/ DEL ]
  5. 공릉동에 국수거리가 있군요 아무래도 국수를 먹으면 금방 배가 꺼져서 아쉬울 때가 많은데 여기는 양도 푸짐하고 김밥도 기본기가 탄탄하다니 이것저것 시켜서 먹으면 참 좋을 것 같아요^^

    2017.05.11 09: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일반 가게에서 국수는 양이 너무 적어서 아예 피하는 메뉴인데 저기는 양이 참 많아서 매우 만족스러웠어요. 이것저것 시켜서 못 먹어요 ㅋㅋ 메뉴도 단순하지만 그 이전에 국수 양이 정말로 많아서요 =_=;;

      2017.05.12 19:56 신고 [ ADDR : EDIT/ DEL ]
  6. 와 저 여기 며칠전에 다녀왔는데 블로그에서 보니 반갑네요! ㅋㅋ
    바깥 날씨는 쌀쌀했는데 국수 먹으면서 땀 뻘뻘 흘렸던 기억이 납니다 ㅋㅋㅋ

    2017.05.11 21: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Darney님 며칠전 저기 가셨군요 ㅎㅎ 저는 먹다가 힘들어서 땀났어요. 원래 음식 남기는 거 싫어해서 싹싹 긁어먹는 편인데 저기는 너무 많아서 비빔국수 고명은 다 남기고 면만 긁어먹고 나왔어요 ㅋㅋ;

      2017.05.12 20:0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