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여행기/밀크티2017. 4. 16. 09:10

728x90
반응형

목동에 있는 플라워 카페인 르플로르에 갔을 때 당연히 밀크티를 마셨어요.


목동 플라워카페 르플로르 : http://zomzom.tistory.com/1942


여기는 로얄 밀크티였어요. 저는 뜨거운 것으로 주문했어요. 로얄 밀크티 가격은 5300원이었어요.


르플로르 밀크티


"우와!"


보자마자 감탄했어요. 시신경이 용솟음쳐올랐어요. 이런 장면을 '발로 찍어도 그럴싸하게 나오는' 장면이라고 할 거에요. 이건 사진을 안 찍을래야 안 찍을 수 없었어요.


사진을 찍어서 여자친구에게 이런 카페 왔다고 자랑했어요.


"생긴 건 감자탕 뼈 핥아먹으면서 소주 먹게 생겨서 그런 데를 가다니!"


여자친구가 막 웃었어요. 괜찮아요. 저는 이제 무려 '자연별곡'과 '애슐리'도 혼자 갈 수 있는 남자니까요.


중국 여행을 같이 간 친구에게도 사진을 보내주었어요. 그 친구도 사진 참 예쁘다고 했어요.


목동 르플로르 로얄밀크티


안 돼! 이러면 분위기에 취해버리잖아!


하지만 이미 늦어버렸어요. 구도에 대해 1초 채 생각하지 않고 사진을 찍어도 이렇게 나오는데요.



여기는 이렇게 차과자 2개를 같이 주었어요.


로얄밀크티


컵은 수수했어요. 그러나 컵 아래 컵받침은 뜨개질로 짠 것이라 절대 수수하지 않았어요.


목동역 카페 추천 - 르플로르


우유맛이 부드러웠어요. 홍차맛은 연했어요. 홍차맛이 진한 것을 즐긴다면 평이 좋게 나오지 않겠지만, 부드러운 맛과 우유맛에 중점을 둔다면 좋게 마실 거에요. 쓴맛, 떫은 맛은 없었고 단맛과 향기가 중심이었어요. 홍차향이 향긋했어요. 우바홍차 로얄밀크티에 우유를 좀 더 끓여넣은 느낌이었어요. 맛에 대한 평가는 여기까지.


"이거 카페 디자인이랑 잘 어우러지네."


카페 디자인 및 컨셉에 맞추어보면 맛을 상당히 잘 맞추었어요. 카페 안에 식물이 많고, 꽃 장식이 테이블마다 있었어요. 이런 데에서 강하고 진한 홍차맛 밀크티를 내면 이 분위기에 잘 어울릴까 하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져보았어요. 뭔가 좀 안 어울릴 거 같았어요. 꽂향기, 풀향기로 진동하는 공간이 아니라 시각적으로 식물을 느끼는 공간인데 여기서 홍차 혼자 독한 향을 뿜어내버린다면 그거도 참 어색할 거에요. 홍차맛이 분위기를 지배해버릴 거에요. 이렇게 분위기가 중점인 카페에서는 적당히 은은하고 향긋하고 쓰고 떫은 맛이 적은 밀크티가 잘 어울리겠지? 분위기를 즐긴다는 관점에서 본다면 밀크티를 잘 만들었어요.


여기에서 밀크티를 마시기 전까지만 해도 밀크티를 마시면 밀크티 맛만 신경썼어요. 주변 인테리어 및 카페 컨셉과의 조화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을 하지 않았어요. 제가 밀크티를 마실 때 최우선적으로 중점을 두는 부분은 두 가지에요. 먼저 혀뿌리쪽에 날카롭게 느껴지는 물맛이 나는지의 여부. 물맛이 나는 것은 절대 용서 불가. 이건 어찌 되든 절대 용서 불가에요. 물맛 나는 밍밍한 맛이라면 그냥 홍차를 마셔버리고 말지, 우유를 타서 마실 이유가 없죠. 아무리 떫은 맛 중화시키려고 우유를 붓기 시작했다 해도요. 두 번째는 커피 대용으로 마실 수 있을 만큼 맛이 상당히 강한가. 언제나 이 두 가지에 가장 신경을 많이 써요.


그런데 그 물맛만 나지 않는다면 맛이 좀 연하더라도 한 번은 더 생각해볼 여지가 있다는 것을 이 밀크티를 마시면서 깨달았어요.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맛이라면 맛이 꼭 강하지 않더라도 좋게 보아줄 여지가 충분히 있었어요. 테이크아웃으로 들고간다면 소용이 없겠지만요. 하지만 테이크아웃 전문점이 아니라면 매장 분위기 및 컨셉과 어울리는지 한 번은 생각해볼 필요는 분명히 있다는 점을 깨달았어요.


카페 안에서 마신다면 이렇게 분위기와 조화를 이루어서 꽤 괜찮은 밀크티였어요. 하지만 카페 밖에 들고 나가서 마신다면 칭찬을 할 밀크티까지는 아니었어요.




p.s. 여러분은 어떤 목적으로 밀크티를 마시나요? 저는 주로 커피 대신 마시려고 마셔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유롭게 즐길 시간이 있다면 카페에서 밀크티를 마시는게 좋지만 테이크아웃을 해서 마실 정도는 아니라는 뜻이군요 플라워카페면 가게가 참 예쁠 것 같아요^^

    2017.04.16 0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분위기가 맛을 커버해주었나 보네요 ㅋ

    2017.04.16 09: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분위기가 더해져 후한 점수를 받았군요.ㅎㅎ
    분위기에 기분이 상당히 업되셨던 듯요.
    테이블의 질감, 테이블의 꽃, 밀크티, 조명.. 정말 모두 잘 어울려요.

    2017.04.16 18: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분위기와 밀크티가 잘 어울려서 후한 점수를 줬어요. 만약 테이크아웃했다면 점수 팍 깎였을 듯요 ㅋㅋ 모든 게 참 조화로운 예쁜 공간이었어요^^

      2017.04.17 21:40 신고 [ ADDR : EDIT/ DEL ]
  4. 밀크티는 잘 마시지 않지만 꽃 카페는 무지 좋아해요 여기 가보고파요!
    저는 밀크티를, 음, 배고프고 극도로 당분이 필요할때 마셔요 :) 보통은 스트레이트 홍차를 마시는데 그건 0칼로리라서... ㅎㅎ

    2017.04.16 2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liontamer님께서도 플라워카페 무지 좋아하시는군요! 저는 저기가 처음 가본 플라워카페였는데 너무 예뻐서 좋았어요 ㅋㅋㅋ liontamer님께서는 당 보충용으로 드시는군요! 홍차가 0칼로리라는 건 처음 알았어요^^;

      2017.04.17 21:42 신고 [ ADDR : EDIT/ DEL ]
    • 설탕이나 우유 안넣고 스트레이트로 마시면 0칼로리랍니다 근데 문제는 거기에 케익을 곁들여먹지요!!!!

      2017.04.17 22:02 신고 [ ADDR : EDIT/ DEL ]
    • 러시아 아주머니들이 급격히 뚱뚱해지는 데에 그런 원인이 있었군요 ㅋㅋ

      2017.04.17 22:04 신고 [ ADDR : EDIT/ DEL ]
    • 아앗 러시아에선 기본이 설탕 탄 차에 케익 추가입니다 ㅋㅋ 저도 그렇게는 못먹겠던데ㅠㅠ

      2017.04.17 22:09 신고 [ ADDR : EDIT/ DEL ]
    • 아랍 다녀오시면 그렇게 잘 드시게 되지 않을까요? ㅋㅋㅋ 아랍인들 진짜 달게 먹어요. 일단 홍차를 설탕 과포화상태로 만들고 시작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

      2017.04.17 22:10 신고 [ ADDR : EDIT/ DEL ]
    • 그러고보니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뒤에 제프리 라는 플라워카페가 있는데 꽃도 예쁘고 메뉴도 예쁜게 많아요 근데 밀크티는 있었는지 기억이 잘 안나네요 그라고 가격대가 비싸서 누가 사주면 쪼르르 따라가는 편이애요 ㅠ

      2017.04.17 22:15 신고 [ ADDR : EDIT/ DEL ]
    •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뒷편에 플라워카페 있었어요? 그쪽에 그런 게 있을 거라 생각도 못했어요! liontamer님께서 예쁘다고 하면 꽤 예쁠 거 같은데요 ㅎㅎ 막 궁금해지네요. 24시간 카페면 완전 대박일텐데요^^;;

      2017.04.17 22:19 신고 [ ADDR : EDIT/ DEL ]
  5. 어제 그제 하겐다즈 로얄밀크티 맛을 아주 드링킹(...) 했는데...
    따뜻하고 맛난 밀크티 한 잔 하고 싶어집니다ㅎㅎㅎ

    2017.04.17 01: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날이 따땃하니 햇볕 쬐며 맛있는 밀크티 한 잔 마시면 기분 엄청 좋을 거에요 ㅎㅎ

      2017.04.17 21:47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도 마찬가지로 커피 대신! 그리고 물맛나는 밀크티는 저도 절대 사절이에요 ㅋㅋㅋ

    2017.04.17 08: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bravebird님께서도 커피 대신 밀크티를 드시는군요! 그리고 물맛 나는 밀크티를 저처럼 극도로 싫어하시나봐요 ㅎㅎ

      2017.04.18 08:2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