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서울2016. 11. 5. 19:00

728x90
반응형

예전 이문동 살 때 산이 하나 있었는데, 정작 그 산으로 올라갈 길은 보이지 않았어요.


'저 산은 대체 정체가 뭐지?'


항상 궁금해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그 산이 천장산이었고, 거기에 안기부 건물이 있어서 입산이 불가한 것이었어요. 나중에 2000년대 중반에야 개방되었고, 그때서야 천장산을 구경할 수 있었어요.


천장산 입구는 한예종 입구와 거의 붙어 있어요. 가는 방법은 의릉 가는 방법과 똑같아요. 천장산을 둘러보기 위해서는 의릉을 지나가야 하기 때문에 의릉 입장료 1000원을 내야 해요. 사실 의릉 자체는 크게 볼 것이 없기 때문에 의릉을 보러 간다기 보다는 천장산을 가는 길에 의릉도 보고 간다고 가는 것이 좋아요.


천장산은 해발 140미터에요. 남자는 구두를 신고 올라가도 그렇게 큰 무리없이 올라갈만한 곳이에요. 그러나 여성분들이 하이힐 신고 가볼만한 곳은 아니에요.



사진에서 나무 너머로 보이는 산이 바로 천장산이에요.


천장산 주변 지도


천장상 주위로 한예종, 경희대, 한국외대가 있어요. 이 동네에 학교가 이렇게 세 곳 모여 있다보니 자취방 가격이 상당히 높게 형성되어 있어요. 뉴스에서는 대학생들의 자취방 시세 문제를 다룰 때 주로 신촌 쪽을 취재하지만, 신촌보다 이쪽이 훨씬 문제가 심각해요. 오죽하면 외대, 경희대 학생들이 자취방을 잡으려고 의정부까지 넘어오기도 해요.


천장산 계단


이렇게 등산로가 잘 정비되어 있기 때문에 남성용 구두까지는 무리없이 산을 돌아볼 수 있어요. 추측이 아니라 제가 구두 신고 다녀왔거든요...





산 정상까지 어렵지 않게 올라갈 수 있어요.



정상에 올라가면 이렇게 서울을 내려다볼 수 있어요.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


정상에서는 경희대 평화의 전당이 매우 가깝게 보여요. 저곳이 아시아 국가들에서 온 관광객들에게는 나름 관광 코스더라구요. 예전에는 외대앞역에서 내리면 평화의 전당이 바로 보여서 '외대 작다고 하던데 건물 괜찮은데?' 라고 착각하게 만들었던 건물이기도 해요. 지금은 외대가 높은 건물을 지어서 외대앞역에서 안 보이지만요. 이것이 한둘 겪는 착각이 아니라서 외대에서 저 평화의 전당 가려버리려고 높은 건물을 지었다는 이야기도 있었어요. 실제로 경희대 평화의 전당을 갈 때는 회기역에서 내려 경희대 입구로 가는 것보다 외대앞역에서 내려서 가는 것이 훨씬 쉽고 빨라요. 외대부터 평화의 전당까지 끝없는 오르막을 기어올라가야 하기는 하지만요.


천장산 정상


천장산 정상 쪽에는 이렇게 벤치가 있어서 앉아서 쉴 수 있어요.



예전에는 컬러로 되어 있었는데 얼마나 그냥 놔두었는지 이제는 검은색만 가지고 점묘법으로 그린 것처럼 되어버렸어요.



천장산에서 내려올 때 끝없는 콘크리트 계단이 있어요. 만약 올라갈 때 이쪽으로 올라가면 숨이 차요. 예전에는 저 콘크리트 계단 끝까지 내려가서 구 안기부 건물로 가게 길이 되어 있었는데, 이번에 가보니 아랫부분은 길을 돌려놓았더라구요.


이 산 자체는 크게 볼 만한 산이라고 할 것까지는 없어요. 딱 동네 뒷산 정도에요. 하지만 의릉이 있고, 옛날 안기부 건물이 있어서 이것들을 보러 갈 때 같이 가면 좋아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