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이번에 먹어본 피자는 이마트에서 판매중인 삼바 피자에요. 이것은 2016년 브라질 올림픽을 맞아 출시된 제품이에요. 그러나 올림픽 공식 후원사가 아니면 '올림픽'이라는 말을 상품에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브라질 올림픽을 떠올릴 수 있는 말인 '삼바'를 사용한 것이지요.



역시나 변하지 않은 이마트 피자곽. 가격은 12500원이에요.


이마트 피자


이 피자의 특징은 파인애플, 할라피뇨가 들어가 있다는 점이에요. 슈하스코도 들어가 있다고 하는데 눈으로 보아서는 그냥 커다란 고기 조각이었어요.


브라질 올림픽 기념 피자



페퍼로니에 소시지! 일단 소시지가 두 종류 올라가 있어서 좋았어요. 거기에 제가 좋아하는 구운 방울 토마토도 있었어요. 방울 토마토를 그냥 먹는 것은 좋아하지도 싫어하지도 않지만, 이렇게 구워서 먹는 것은 좋아해요. 제가 왜 그런지는 몰라요. 그냥 음식에 구운 방울토마토 들어가면 좋더라구요.


슈하스코라고 올라가 있는 고기는 구운 살코기였어요. 이것은 맛있기는 했지만 그렇게까지 특이하다는 생각은 하지 못했어요.


오히려 할라피뇨의 매콤한 맛이 인상적이었어요. 할라피뇨 주변은 매콤했고, 그 때문인지 '매콤한 느낌이 있는 피자'라는 인상이 생겼어요.


도우는 예전 다른 이마트 피자들처럼 매우 두껍지 않았어요. 도우 자체는 여전히 단맛이 있었지만요.


전반적으로 보았을 때 괜찮게 먹을 수 있는 피자였어요. 혼자 한 판을 한 번에 다 먹기는 무리였어요. 양 자체가 많은데다 맛이 강한 편이라 반 판 넘어가자 내일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결국 3/4까지만 한 번에 다 먹었어요.


그리고 혹시나가 역시나...이 피자를 먹을 때 조금 짜다고 생각했는데 다 먹고 나서 계속 목이 말라서 물을 많이 마셨어요. 먹을 때에는 다른 맛도 상당히 강해서 조금 짜다고 느꼈지만, 실제로는 분명 짠 음식에 속하는 피자였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