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이번에 마셔본 음료는 한국야쿠르트에서 나온 콜드브루 바빈스키 카페라떼에요.


한국야쿠르트 콜드브루 바빈스키 카페라떼


이 커피는 오직 야구르트 아주머니들만 파는 커피라고 유명하더라구요. 일반 가게에서는 구할 수 없구요.



병 디자인은 상당히 깔끔하게 생겼어요. 왠지 화장품통 같이 생기기도 했구요. 아래로 갈 수록 좁아지는 병 디자인이라 더욱 화장품통 디자인처럼 보였어요.



뚜껑에는 이렇게 스티커가 붙어 있었어요.



생두 원산지를 보면 에티오피아 커피 40%, 콜롬비아 커피 30%, 브라질 커피 30% 라고 적혀 있었어요.



용량은 270ml 이고, 가격은 2300원이었어요.


유명하다고 해서 구입하기는 했는데 사실 이 커피에 대해 아는 게 없는 상태였어요.


그러므로 이제 연유를 주세요.


커피 자체는 좋았어요. 확실히 맛이 진했어요. 맛도, 향도 모두 진했어요. 그런데 단맛이 전혀 없었어요. 일부러 단맛으로 먹기 위해 카페라떼를 골랐는데, 딱 진한 원두커피에 우유를 섞은 맛이었어요. 단맛이 하나도 없는 커피를 마셔본 것은 정말 오랜만이었어요. 언제나 단 커피를 시켰거든요. 카페 가서 아무 것도 모르면 그냥 무턱대고 '제일 단 것으로 주세요' 라고 했어요. 커피 맛도 보지 않고 일단 커피에 설탕을 붓고 마시기 시작했기 때문에 단맛이 없는 커피는 진짜 오랜만이었어요.


커피맛이 진하고 용량도 적은 편이 아니기 때문에 이 커피에 단맛을 더하며 전체적인 맛을 더 좋게 하기 위해서는 설탕으로 부족할 거 같았어요. 처음에는 설탕을 찾았어요. 그런데 여기에 설탕을 부어서 단맛을 내려면 밥숟가락으로 한 숟갈 푹 퍼서 집어넣어야할 것 같았어요. 커피 자체가 진했거든요. 어설프게 넣어서는 티도 안 날 것 같았어요.


이런 상황에서 딱 좋은 것은 바로 연유. 베트남 G7커피조차 달콤한 커피로 변신시키는 연유. 연유를 넣어서 마시면 제 입에 딱 맞을 것 같았어요.


이 커피가 맛없다는 것은 아니에요. 커피 자체는 맛있었어요. 단지 제가 단맛이 없는 커피를 안 마시기 때문에 이 커피를 마시며 연유를 매우 그리워했을 뿐이었어요. 이 커피를 구입한 후, 취향에 따라 연유 조금 넣고 섞어 마시면 상당히 훌륭한 커피를 즐길 수 있을 것 같았어요.

반응형

'일상 여행기 > 한국 먹거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마트 삼바 피자  (20) 2016.08.13
코카콜라 빈티지 보틀  (20) 2016.07.30
한식 샐러드바 자연별곡 딸기에이드  (16) 2016.07.02
파리바게트 마늘빵  (22) 2016.06.20
과자 - BIG 양파왕 (청우식품)  (6) 2016.05.28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