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지난 번 친구들과 공차에 갔을 때 밀크티 빙수가 있다는 것을 알고 밀크티 빙수를 주문하려 했지만, 밀크티 파우더가 없다고 해서 실크 팥빙수를 시켰어요.


그런데 공차라면 당연히 밀크티 아니야?


밀크티 빙수에 대한 궁금함이 계속 머리 속에 남아 있었어요. 그러다 다른 친구를 만나러 나간 날, 날이 너무 더워서 잠시 더위를 피해 빙수를 먹자고 서로 이야기했어요. 그때 떠오른 것이 있었어요.


공차 실크 밀크티 빙수 먹자!


그래서 공차에 가서 실크 밀크티 빙수를 주문했어요.


공차 실크 밀크티 빙수


이 빙수의 가장 큰 특징은 팥 대신 타피오카가 들어가 있다는 것이에요.


공차 시즌 메뉴


양은 적은 편이 아니었어요. 많다고 할 정도까지는 아니었지만, 둘이서 디저트로 나누어먹을만큼의 양은 되었어요. 가격은 9800원이었어요.


밀크티로 빙수를 만들어먹을 수도 있구나!


이것은 공차 대표메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였어요. 그만큼 특이하고 맛있었어요. 진짜로 밀크티로 빙수를 만들면 어떻게 되는지 궁금한 사람들에게 딱이었어요. 팥 대신 타피오카를 집어넣은 것도 매우 만족스러웠어요. 만약 타피오카 대신 팥이 들어갔다면 '이거 뭐야?' 했을 거에요.


단, 첫 번째 사진을 보면 타피오카와 아몬드 사이에 시럽이 뿌려져 있는데, 이것은 상당히 달았어요. 단맛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맛있게 잘 먹겠지만, 강렬한 단맛을 안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이 시럽이 뿌려진 부분을 상당히 못마땅하게 생각할 수도 있어요.


이 메뉴는 시즌 메뉴가 아니라 상시 메뉴로 올려도 괜찮을 것 같아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