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이것은 올해 초에 먹었던 음식 이야기입니다.


청주시는 예전부터 간간이 가는 곳인데 청주시의 맛있는 대표음식이랄 것이 무엇이 있는지는 전혀 몰랐어요. 그리고 충청도 음식은 강한 맛에 길들여진 제게는 영 아니었어요. 개인적 느낌이기는 하지만 남도 음식은 간이 세고, 수도권 음식은 달고 충청도 음식은 싱거워요. 충청도 가서 음식을 먹을 때마다 드는 생각은 '소금 조금만 쳤으면 좋겠다'. 충청도 음식이 제대로 차려놓으면 화려하기는 한데 다른 지방 음식에 비해서는 확실히 싱겁더라구요. 나물류는 맛있는데 이건 솔직히 가격이 착하지 않구요.


특히 청주에서는 운이 없는 것인지, 원래 그런 것인지 밖에서 사먹는 족족 밍밍했어요. 진심 터미널 근처 비빔밥 잘하는 곳 있으면 좀 알고 싶었지만, 이건 찾아내지 못했어요. (청주는 고속버스터미널, 시외버스터미널이 큰 길 양옆에 있답니다.) 비빔밥이라면 고추장을 듬뿍 넣으면 되니까 싱거워서 힘들 일은 없지요. 더욱이 충청도는 고추장을 사랑하는 동네이구요. 우리나라에서 고추를 고추장에 찍어먹는 곳은 충청도 뿐인 것으로 알고 있어요.


그래서 올해 초, 청주에 내려갈 일이 생기자 청주에서 무엇을 꼭 먹어야하는지 알아보았어요. 그래서 찾아낸 것이 바로...


짜글이찌개


이름은 딱 봐도 짜글짜글 끓여서 많드는 찌개. 인터넷에서 검색해보니 김치찌개랑 비슷한 것 같은데 뭔가 다르기는 한 것 같기는 했어요. 하여간 알듯말듯 아리송한 음식이었어요. 어쨌든 청주 가서 먹어야하는 것은 바로 '짜글이찌개'라는 것.


청주 내려가서 무엇을 먹고 싶냐는 질문에 처음부터 끝까지 '짜글이찌개'로 밀어붙였어요. 그러자 짜글이찌개는 정말 잘하는 집으로 가서 먹어야한다며 대추나무집 율량 본점으로 갔어요. 아무 곳이나 가면 안 되냐고 물어보자 짜글이찌개를 못 하는 집에 가면 김치찌개도 아니고 짜글이찌개도 아닌 맛없는 것이 나온다고 했어요.



쌈채소와 밑반찬이 나왔고,



짜글이 찌개가 나왔어요. 짜글이 찌개를 먹는 방법은 다음과 같아요.



먼저 고기는 사진처럼 쌈을 싸서 먹어요. 물론 그동안 계속 찌개는 끓이구요. 그리고 고기를 충분히 다 건져먹으면 그 다음에 적당히 물이 줄어서 간이 맞추어진 국물과 식사를 하지요. 이렇게 먹어보니 왜 짜글이찌개를 잘 하지 못하는 집에 가서 먹으면 이도 저도 아닌 맛없는 음식을 먹게 된다고 하는지 이해가 되었어요. 고기는 먼저 건져서 쌈으로 싸먹고 남은 국물과 마지막으로 남은 밥과 함께 식사를 하는데 간을 잘못 맞추면 정말 이도 저도 아닌 것이 되어 버리는 것이죠.


나중에 청주 가시게 되면 현지분들께 잘 하는 식당 물어보시고 짜글이찌개 드셔보세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