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제주도2014. 7. 28. 08:15

728x90
반응형

어렴풋한 기억에 제주국제공항을 처음 가 본 것은 제가 아주 어렸을 적 어린이날이었어요. 아버지와 함께 공항 구경을 갔는데, 그 당시에는 입구에 보안검색대가 있어서 아이고 어른이고 모두가 들어갈 때 x-ray 검사를 받아야했어요. 공항 내부는 한산했고, 이때 처음 에스컬레이터를 타보았어요. 처음에는 무서웠는데 나중에는 재미있어서 계속 이것을 타며 놀았어요. 이때는 국내선 비행기 타려면 공항에 2시간 전까지 가야 했던 시절. 왜 2시간 전까지였냐 하면 일단 공항 자체에 들어가기 위해 보안검색을 받아야 했으니까요. 사람이 몰리면 그 사람들이 전부 '공항에 들어가기 위해' 보안검색을 받아야했던 것이었어요.


그리고 집에서 제주공항으로 간 적은 몇 번 없어요. 초등학교 저학년때 친척집에 가기 위해 제주공항을 간 적이 있었고, 그 후에 한동안 없다가 중학교 2학년때 수학여행 때문에, 고등학교 1학년때 역시나 수학여행 때문에 제주공항을 간 것이 전부였어요. 물론 당시 공항버스 200, 300. 500번을 타면 지나갔기 때문에 그 앞이야 여러 번 지나가 보았지만 들어가본 적은 없었어요. 그래서 항상 공항으로 짐 들고 들어가는 사람들을 매우 부러워했어요.


대학교로 진학하면서 드디어 공항을 1년에 몇 번씩 사용할 수 있게 되었어요.


2000년대 초반부터 1년에 최소 2번은 집에서 가던 공항이었는데, 제주도 관광이 급격히 다시 떠오르면서 공항은 손님으로 미어터지게 되었고, 결국 확장공사를 해야 했어요. 이전에도 확장을 하기는 했었는데, 이번 확장공사를 마친 제주공항은 예전의 변화들과 달리 꽤 많이 달라졌어요.





"와! 공항 진짜 넓어졌네? 이제 태풍 오면 공항 안에서 이불 깔고 자도 되겠다!"


딱 들어가자마자 저 말을 했어요. 예전에 비해 확실히 상당히 넓어졌고, 사람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예전처럼 미어터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었어요.


"아...제주공항은 완전 미어터져야 제맛인데..."


농담으로 혼자 중얼거렸어요. 우리나라 공항 중 제대로 수익 내는 공항은 딱 세 곳이에요. 김포, 김해, 제주. 사실 국내선은 대부분이 제주 노선에 매달려 있다고 봐도 되요.




비행기가 평균 5분에 한 대씩 뜹니다. 참고로 웬만하면 제주도민들에게 '비행기타고 고향가서 부럽다'고 말하지 마세요. 비행기 타는 것도 선택일 때가 즐거운 거고, 제주도민할인이 이제는 인터넷할인만도 못하답니다. 더욱이 비행기표는 어쨌든 비싸구요. 그래서 타향살이중인 제주도민에게는 고향하는 것 자체가 일이랍니다.


예전에 태풍 때문에 비행기가 우르르 결항되어서 결항이 풀린 후 공항에서 대기를 탄 적이 있어요. 그때는 정말 공항이 콩나물 시루였고, 공항 내부에서 수용을 다 못해 밖에서 박스 깔고 비행기를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도 많았지요. 아마 그때 공항에서 대기탔던 사람들은 왜 제주도민들이 타지역을 '육지'라고 부르는지 체득했겠지요. 어쨌든 그때는 태풍이 아니어도 항상 저 사진보다 북적거렸어요. 저 정도의 인구밀도는 이 확장공사 완료 이전는 비수기의 좋은 시간대 수준이랄까요.


이번 확장공사는 단순히 공항만 넓어진 것이 아니에요. 가장 큰 차이점은 바로




탑승장 입구가 예전에는 공항 우편 끝에 있었는데 이제는 공항 중앙으로 옮겼다는 것이었어요. 그리고 이렇게 공항 중앙으로 옮기면서 외국인용 게이트와 한국인용 게이트가 완벽히 분리되었어요. 예전에는 외국인용 게이트와 한국인용 게이트의 구분이 있기는 했지만 실상 별 구분이 없어서 그냥 사람 적은 쪽에 가서 통과하면 되었거든요.


그리고 예전 탑승장 입구가 있었던 곳은




제주 특산품을 파는 가게와 카페들이 그 자리에 들어가 있었어요.




제주공항 1층은 다른 공항과 마찬가지로 도착장이에요.




제가 간 시간은 사람이 별로 없는 한낮 시간인데다 사람들이 쏟아져나올 때가 아니라서 그냥 평범했어요. 여기도 아침과 저녁에는 당연히 혼잡하겠죠.


탑승장 입구를 지나 보안검색대를 통과해서 아래로 내려가보니 아래쪽은 별로 크게 달라진 것은 없었어요.


일단 면세점.




면세점 내부 구조도 조금 바뀌기는 했는데 예전과 큰 차이를 느끼며 '이게 이렇게 달라졌어?'라고 감탄할 수준은 아니었어요.






탑승장 내부에는 사람들이 많았어요. 태풍때 비행기가 우르르 결항되어 버리면 어떤 상황이 될지 위의 사진들을 보며 상상해 보세요.


비행기에 탔어요. 이번에는 정말 운이 좋게도 '삼다수 감귤주스'를 마실 수 있었어요. 달콤하고 향긋하며 벌꿀향 같은 끝맛이 드는 듯한 이 맛!




삼다수 감귤 주스를 마신 후 잠시 후 이렇게 서울이 나타났어요.




그리고 이렇게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했지요.


이제는 제주국제공항이 김포국제공항 국내선청사에 밀리지 않아요. 오히려 제주국제공항이 체감하기로는 더 크고, 시설도 좋고 볼 것도 많았어요. 물론 그 이유 중 가장 큰 원인은 내국인 면세점의 유무이지만요.


그리고 제주국제공항에서 정말 아쉬운 점...

삼다수는 제주도 기업인데 왜 삼다수 감귤주스는 탑승장에서 안 파나요? 제스피 맥주야 아직 주세법 때문에 그런다 하지만, 삼다수 감귤주스를 보면 왠지 제스피 맥주도 탑승장에서 판매할 거 같지 않은데요...삼다수 감귤주스, 제스피 맥주를 탑승장 내부에서 판매를 해주었으면 좋겠어요. 1.5L로 팔면 비행기에 하중이 많이 가해질 거 같다면 적당히 캔과 팩으로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가 오래전에 갔을때는 면세점이 없었던거 같은데..
    제가 별로 관심이 없어서 그런지 몰랐네요.
    공항도 꽤넓고 현대식으로 바뀐거 같네요.

    2014.07.28 09: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전에 비해 많이 바뀌었어요 ㅎㅎ 그러고 보니 내국인 면세점 생긴지 오래되었다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그렇게 많이 오래되지는 않았네요^^

      2014.07.28 10:44 신고 [ ADDR : EDIT/ DEL ]
  2. 알 수 없는 사용자

    예전에 친하게 지냈지만 지금은 소식이 끊긴 제주도가 고향인 누나의 얼굴이 떠오르네요.

    예전 주소는 알고 있는데.... 그대로 그곳에 살고 있는지 궁금해집니다. ㅎㅎ

    2014.07.28 11:39 [ ADDR : EDIT/ DEL : REPLY ]
    • 제주도분과 친하게 지내셨군요! 주소의 번지가 몇 번 바뀌기는 했지만 이사가지 않았다면 그 주소로 우편물이 갈 수도 있어요 ㅎㅎ

      2014.07.28 12:00 신고 [ ADDR : EDIT/ DEL ]
  3. 와~정말 깨끗하게 확장을 했네요.
    미어터져야 제맛인데라는 말에 공감이 갑니다.ㅎㅎ
    삼다수감귤쥬스가 갑자기 마시고 싶네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2014.07.28 15: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전에는 북적거려서 정신없었는데 이번에 가보니 공항이 넓어져서 한산해보이더라구요. 확장공사를 잘 해 놓아서 공항 이용하기 편해지기는 했는데, 그래도 뭔가 '장사가 전보다 안 되는 느낌'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더라구요. 오히려 전보다 더 잘 되는데도 말이죠 ㅋㅋ;;
      릴리밸리님께서도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2014.07.29 05:07 신고 [ ADDR : EDIT/ DEL ]
  4. 알 수 없는 사용자

    고향이 제주도라고 하셔서 엄청 부러웠는데, 제주도민으로서 감당해야 하는 고충이 있으시군요... ㅠㅠ (그래도 영원한 로망 제주도~)
    그러고보니 고딩때 수학여행으로 제주도 갔었는뎅 ㅎㅎ 좀좀이님은 수학여행 어디로 가셨었는지 궁금해지네요 ^^

    2014.07.28 20:02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중학교, 고등학교 수학여행 모두 전국일주였어요. 중학교때에는 부산으로 들어가서 경주찍고 서울로 올라가는 코스였고, 고등학교때는 서울에 가서 철원이랑 설악산 보고 다시 서울로 오는 코스였어요. 지금은 어떻게 다니는지 잘 모르겠네요 ㅎㅎ;;

      2014.07.29 05:09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 대학원 다닐 때 제주도 출신이 2명 있었는데 둘다 엄청 부자였답니다.
    그래서 제주도 사람이라고 하면 괜히 다 부자일 것 같아요.ㅎㅎ
    제주공항 보니 부티가 팍팍 나네요~^^

    2014.07.29 08: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주공항을 부티나게 바꾸어놓았더라구요. 진짜 국제공항다워졌어요 ㅎㅎ

      2014.07.29 09:30 신고 [ ADDR : EDIT/ DEL ]
  6. 알 수 없는 사용자

    저도 고향 제주도인 사람보면 좋겠다고 얘기했었는데~^^;; 고향가기 쉽지않다는건 좀 힘들겠네요~~

    2014.07.29 10:58 [ ADDR : EDIT/ DEL : REPLY ]
    • 고향가기 쉽지 않은 것은 타지 나와서 살며 확실히 참 불편하게 느껴지더라구요. 타지 나와있을 때 예비군 나오면 더욱 불편해요 ^^;;

      2014.07.29 12:56 신고 [ ADDR : EDIT/ DEL ]
  7. 글 읽다가 제주도분을 만나니 반갑네요 ㅎㅎ
    저는 지금 제주시에 거주하고 있는 중3 학생입니다, 저는 아무래도 항공기 동호인 활동을 하다 보니 육지, 특히 서울을 갈 일이 잦은데요, 지난 7월 18~20일에 서울을 다녀왔는데, 하필이면 18일날 낮에 김포공항의 안개로 항공기들이 줄줄이 지연되어 저녁 9시 25분 출발이던 제 비행기는 30분이 지나서야 제주도 땅을 이륙했어요 ㅋㅋ
    그 외에 옛날 공항 얘기를 좀 나눠보자면, 사실 제가 6살때 처음 공항을 갔는데 그때는 청사가 좀 낡고 좁아서 그닥 기분이 좋지 않았던 기억, 그리고 에스컬레이터를 처음 타봤는데 그당시에는 식당들이 2층에도 있었다는 점, 3층과 4층은 비행기 타는 곳과, 식당가가 있다라는 것이였는데, 제주공항이 점점 리모델링을 하더니 인천공항 안부러울 정도로 많이 달라져서 좋기는 한데... "아... 제주공항은 완전 미어터져야 제맛인데..." 완벽 공감합니다 ㅋㅋㅋㅋ
    이번 나크리때도 결항이 속출해서 일일 이용객수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하고, 그 밀린 승객들을 수송하는게 이틀이나 걸렸다네요;;; 고향땅이 자랑스러워지기도, 혹은 고통스럽게(ㅋㅋ?) 느껴지기도 합니다 ㅋㅋ
    어쨌든 다시 한번 반갑다는 말씀을 드리고 앞으로도 자주 들릴게요 ㅎㅎ

    2014.08.16 01: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오...제주분이시군요! 게다가 중3에 비행기동호회!!! 중3인데 블로그 운영도 잘 하시고 비행기도 많이 타보셨다니 부럽네요. 고3때까지 비행기 타고 육지 가는 애들 많이 부러워했었어요. 제주도가 환상의 섬이지만 태풍 한 번 오면 환장의 섬이 되죠. 글에는 안 썼지만 예전에 태풍 에위니아 올 때 제주도 내려간 적이 있어요. 그때 비행기가 공중에서 한참 뱅뱅 돌고 마구 흔들리고 했었죠. 대한항공 타고 가는 길이었는데 놀이기구 탄 기분이었어요. 그때 비행기에서 찍은 사진 보면 구름이 제주도를 깔아짓뭉개버리려고 들고 제주도는 곧 맬라질 듯한 모습이었죠. 앞으로도 계속 멋진 블로그 운영하시기 바라고 동호회 활동도 재미있게 잘 하시기 바래요. 그리고 미래에 더 넓은 세계에서 신나게 비행기 많이 타시게 되기 바래요!^^

      2014.08.16 06:30 신고 [ ADDR : EDIT/ DEL ]
  8. 알 수 없는 사용자

    우와~ 제주국제공항 참 오랜만이네요!!! 저는 올해 초에 제주도 갔다가 돌아오는 비행기가 결항되어서...안좋은 추억이 생겼었죠 흐흑 ㅠ0ㅠ 요기서 새로운 정보도 알게 되었네요:)

    2014.09.11 01:00 [ ADDR : EDIT/ DEL : REPLY ]
    • 헉...제주공항에서 결항...참 안 좋은 경험을 하셨군요 ㅎㅎ;;; 비행기 결항되는 것은 당할 때마다 정말 짜증 치솟는 거 같아요...절대 적응 안 되는 고통이랄까요? ㅋㅋ;;

      2014.09.11 01:4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