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예전에는 절대 혼자 카페가는 일이 없었어요.


그런데 한 번은 지방에서 올라온 친구가 같이 카페 가자고 해서 따라갔던 커피가 바로 전광수 커피 북한산점. 커피 맛도 좋고 혼자서 노닥거리기도 좋아서 그때부터 그곳만은 가끔 혼자 가서 시간을 보내곤 했어요. 글도 쓰고 공부도 하고 했지요.


우즈베키스탄에서 돌아온 후, 의정부에 살게 되면서 여기는 가보려 했지만 아무래도 귀찮아서 가지 않게 되었어요. 의정부에서 여기를 가는 방법이라면 전철을 타고 창동에서 4호선으로 갈아탄 후 수유역으로 가든가, 아니면 106 108번 버스를 타고 수유역으로 간 후, 수유역에서 마을버스 1번을 타고 가는 것이었거든요.


그래서 종종 가고 싶다는 마음이 들기는 했지만 집에서 어영부영하면 시간이 늦어서 못 가기 일쑤였어요.


"아...뭐 하지?"


학원 기말고사 기간은 끝나서 널널한 수요일. 집에서 무언가 공부를 하든 글을 쓰든 하려고 했는데 아무 것도 손에 잡히지 않았어요.


"전광수 커피 북한산점이라도 갈까?"


하지만 생각보다 가는 길이 귀찮기 때문에 머뭇거리다보니 저녁이 되었어요.


"이제 날 시원할테니 나가볼까..."


저녁 6시가 넘어서야 씻고 노트북을 챙겨 밖으로 나왔어요. 시간이 늦었기 때문에 일단 갈 때는 지하철로 수유역을 갔어요.




정말 오랜만에 온 전광수 커피 북한산점. 내부는 예전 제가 왔을 때와 그대로였어요.


제가 좋아하는 자리는 벽에 있는 자리 중 가운데 두 자리. 이유는 콘센트를 쓸 수 있기 때문이지요.


들어오자마자 커피를 시켰어요.




"역시 이 맛이야!"


친구와 왔을 때부터 지금까지 주구장창 전광수 카페에 오면 먹는 달콤한 광수 커피. 어떻게 보면 제게 이 카페 와서 마시는 이 커피는 추억을 마신다고 할 수도 있네요. 카프카스 여행 가기 전에 여기서 아르메니아어 글자를 외웠던 적도 있었고, 우즈베키스탄 가기 전에 여기 와서 과제를 하기도 했었지요. 그리고 비엔나 커피에 크림 빼달라고 한 적도 있었구요.


참 평화로운 여름밤이네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