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크 국가들의 음식을 보면 조리법에 따라 가르는 경우가 많아요. 우리나라에서 '00전', '00튀김' 이라고 이름을 붙이듯이요.


하지만 이게 항상 꼭 맞아떨어지는 것은 아니랍니다. 그러다보니 예외가 튀어나오면 '그것은 원래 그런 것이었구나' 하고 알고 넘어가는 수 밖에 없지요. 예외를 싫어하는 사람들이라면 꽤 싫어할 만한 일. 우리들이 잘 아는 케밥도 그렇고, 이번에 소개할 음식 조리법인 '돌마'도 그래요.


'돌마'라고 하면 야채에 쌀과 다진 고기를 섞은 것을 채워서 쪄낸 것을 말한다고 하지만, 그냥 속에 뭔가를 채워넣는 조리법을 돌마로 보는 것이 보다 정확하답니다. '돌마'라는 말 자체가 '채우기'라는 뜻이거든요. 우리나라에 가장 잘 알려진 돌마는 터키에서 만들어 먹는 발효된 포도잎으로 만든 돌마이지요.


이번에 소개할 우즈베키스탄 전통 음식은 behi do'lma 랍니다. '모과 돌마'이지요. 우리가 모과차 만들어먹는 그 모과 맞아요.


이 모과 돌마는 주로 가을과 겨울에 만들어 먹는 음식이고, 흔한 음식은 아니에요. 그리고 그저 장식용으로 만드는 음식은 아니며, 영양가 및 약효가 풍부한 음식 중 하나랍니다.


재료


모과 3-4개

양고기 갈은 것 400g (기름기 많은 부분)

- 간고기가 기름이 적다면 버터 80-100g

피망 0.5개

토마토 0.5개

양파 1-2개 (150g)

마늘 1-2알

말린 서양 자두 및 말린 살구 10-12개

고수 및 소금, 커민 - 취향에 따라 적당량


1. 먼저 야채를 잘게 썰고 (작은 정육면체 모양으로 잘게 썹니다), 간고기, 고수, 소금, 커민과 같이 잘 섞습니다.


2. 모과를 둘로 자르고 속을 파낸 후 잘 씻고 파낸 자리에 위에서 이것저것 섞어놓은 다진 고기를 채워넣습니다. 여기까지가 '돌마'를 만든 것이에요.


3. 이제는 야채를 큼직큼직하게 썰고, 약간의 식물성 기름과 소금, 커민을 넣고 잘 버무려줍니다. 이 야채는 솥 바닥에 까는 야채인데, 이렇게 솥 바닥에 야채를 까는 이유로 첫 번째는 돌마를 흠집 없이 익혀내기 위해서이고, 두 번째는 이렇게 바닥에 깔아놓은 야채는 요리 후 돌마와 같이 곁들여먹는 음식이 되기 때문이랍니다.


4. 솥 바닥에 3번에서 만든 야채들을 먼저 깔고 그 위에 2번에서 만든 모과 돌마를 올려놓고 말린 서양 자두 및 말린 살구도 올려놓은 후, 물을 찻잔으로 한 잔 정도 붓습니다.


5. 솥 뚜껑을 덮고 약불로 40-50분 푹 익힙니다.




출처 : http://www.oshxona.uz/taomlar/quyuq-taomlar/348-behi-dolma.html


완성된 모과 돌마를 잘 장식해서 식탁에 올려놓습니다.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음.. 영양가 풍부한 음식... 음...
    왠지 저와는 안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듯 들어요 ㅋㅋ

    2014.05.19 22: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이 음식의 맛은 상상이 잘 안 되요. 모과를 저렇게 먹는 것은 몰랐거든요 ㅎㅎ 그래도 영양이 풍부하다 하니 맛도 좋지 않을까요? ㅋㅋ 너무 많이만 안 드신다면 되지 않을까요?^^

      2014.05.20 11:50 신고 [ ADDR : EDIT/ DEL ]
  2. 모과는 모과차로만 먹는 줄 알았는데 이런 요리가 있군요. 근데 모과와 양고기라니 맛이 상상이 안 가네요^^

    2014.05.19 23: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어떤 맛일지 매우 궁금해요. 어렸을 때 모과 그냥 먹었다가 시고 떫어서 혼났던 것만 기억나거든요 ^^;

      2014.05.20 11:50 신고 [ ADDR : EDIT/ DEL ]
  3. ㅎㅎㅎㅎㅎ 뭔가 바케트에 곰팡이가 핀 듯한 느낌입니다만, 맛보고싶어집니다.

    2014.05.20 1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생긴 것부터 매우 독특하게 생겼죠. 저도 한 번 맛보고 싶어요 ㅎㅎ

      2014.05.20 11:53 신고 [ ADDR : EDIT/ DEL ]
  4. 웬지 안 먹어본 음식은 먹어보고 싶은 막연한 궁금증을 낳는단 말이죠.
    어떨까 맛있을까? 같은 ㅎㅎ
    양고기도 먹어본 적 없는데 맛있을 것도 같고요.

    2014.05.20 22: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양고기는 그 특유의 냄새가 있어요 ㅎㅎ 사실 고기질이 좋으면 냄새가 별로 안 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냄새가 확실히 있더라구요. 그 냄새 때문에 못 드시는 분들도 계세요 ^^;;
      저도 저건 정말 먹어보고 싶어요. 웬만한 건 대충 맛이 예상되는데 저건 저도 전혀 짐작이 가지 않거든요 ㅎㅎ

      2014.05.20 22:4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