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여행기/미분류2014. 5. 15. 08:20

2009년 초 발칸유럽 여기저기 돌아다닐 때, 여행 준비를 제대로 하지 않은 상태였어요. 그때는 솔직히 '게스트하우스'가 뭔지도 몰랐지요. 매일 다른 나라에서 눈을 뜨고 싶다는 생각 때문에 7박 35일 여행을 하게 된 이유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게스트하우스'라는 것 자체를 몰랐기 때문에 숙박을 하게 된다면 호텔에서 해야 할 것이고, 그렇다면 돈이 엄청나게 깨질 것이라 생각한 것도 매우 컸어요.


그때만 해도 크로아티아를 제외하면 발칸유럽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많이 다니지 않았던 때. 물론 크로아티아도 지금에 비할 만큼 많이 가던 시절은 아니었지요.


그래도 그렇게 지도 하나 보며 돌아다닐 때, 나름 구경하는 것은 잘 구경했는데, 그 이유는 바로 이 책을 읽었기 때문이었어요.





두샨 바타고비치의 세르비아 역사.


이 책을 처음 읽을 때, 누군가 제게 이 책은 '세르비아 민족주의 색채가 강한 책'이라는 말을 해 주었었어요. 읽을 때에는 몰랐는데, 나중에 보고 나니 그 말이 무슨 말인지 이해가 되었어요.


이 책이 무조건 재미있다고는 말하지 못하겠어요. 일단 우리와 큰 관련이 없던 지역의 역사이다보니 너무 다르다는 것 때문에 쉬운 내용조차 어렵게 느껴지는 것은 있어요. 더욱이 제가 다닐 때에는 '코소보 문제'로 세르비아를 접했지만, 요즘은 아마 '꽃보다 할배'로 크로아티아를 접하는 쪽이 훨씬 많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하지만 1990년대에 학교를 다녔다면, 한 번쯤 유고 내전에 대해 들어보았을 거에요. 그리고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에 가게 된다면 총탄과 포탄 자국 투성이인 건물들을 보게 되구요. 인터넷에서 가끔 보스니아 사진을 보는데 아직도 여전하더라구요.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 있던 나토 폭격 받은 건물은 다 수리해서 쓰는 것 같았는데요. 물론 제가 갔을 때만 해도 그냥 폭격 받아 파괴된 모습이었지요.


바쁜 현대인을 위한 한 가지 팁이라면, 처음부터 읽기 싫다면 '오스만 제국령' 부터, 만약 너무나 바쁜 현대인이라면 '유고슬라비아 건국' 부터 읽으세요. 이러면 이들이 왜 서로 그렇게 싸웠는지, 그리고 그들이 어떤 이유로 서로를 다른 민족으로 생각하는지 잘 알 수 있답니다.


단지 아름다운 자연풍광을 보고 싶은 분들이 아니라 이 지역의 역사, 문화에 대해서도 잘 보고 싶으신 분들이라면 이 책을 읽어보시는 것을 추천해요. 특히 사라예보를 가시는 분들이라면요. 단순히 '예전에 치열한 전쟁이 벌어졌다'와 '어떤 이유로 인해 이들이 치열한 전쟁을 펼쳤고, 결국 미국이 강제로 모두를 협박해 해결해버렸다'는 전혀 다르니까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르비아 역사가 천주교와 관련이 있나요?
    표지가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인 것 같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4.05.15 11: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세르비아 자체는 정교 국가이지만, 가톨릭 국가들과의 관계가 많죠. 그리고 슬로베니아, 크로아티아는 가톨릭 국가이구요 ㅎㅎ
      릴리밸리님, 힘찬 한 주의 시작 되시기 바래요^^

      2014.05.18 22:38 신고 [ ADDR : EDIT/ DEL ]
  2. 이런 저런 크고 작은 내전이 있다는 뉴스를 듣습니다만 왜 싸우는가에 대한 관심을 가진 적은 별로 없던 것같습니다.

    그냥 전쟁 무섭다. 무섭다..하다가 잊은 것같아요.

    2014.05.15 13: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우리에게는 상당히 먼 일이었던 전쟁이지만, 유럽에서는 이 전쟁으로 꽤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고 해요. 특히 이제 유럽에서 사라졌다고 믿고 있던 인종청소, 학살 같은 여러 사건이 유럽에서 일어나서요.

      2014.05.18 22:50 신고 [ ADDR : EDIT/ DEL ]
  3. 역사적인 내용들을 꽤 좋아하는데..
    그러고 보니, 동유럽에 대한 역사는 아는게 거의 없네요.
    유고, 체코,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세르비아, 크로아티아...
    나라들이 어떻게 변하는지도 모르겠고.
    언제 한번 학습을 해야겠어요.

    2014.05.15 16: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동유럽 역사는 의외로 한국어로 된 책을 접하기 어렵더라구요. 아무래도 예전에 동구권으로 막혀 있었기 떄문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어요. 나중에 시간 되시면 동유럽 역사들도 구경해 보세요. 꽤 재미있답니다^^

      2014.05.18 22:54 신고 [ ADDR : EDIT/ DEL ]
  4. 잘 알려지지 않은 동유럽이다 보니 더 낯선 느낌도 있는 것 같아요~
    동유럽이 정확하게 어디부터 어디까지를 지칭하는줄도 모르는 저에게 있어서는
    어려운 책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은 있지만;;ㅋㅋㅋ
    한번 기회가 된다면 꼭 읽어볼게요!
    이 기회로 동유럽에 대한 이해가 한층 더 성장했으면 :-)

    2014.05.16 03: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발칸 유럽 사정에 잘 몰라도 쉽게 읽을 수 있답니다. 물론 앞쪽 오래된 역사 부분은 조금 이해하기 어렵지만요. 중간 이후부터 읽어도 세르비아 및 구 유고슬라비아 역사에 대해서는 많이 알게 된답니다^^

      2014.05.19 01:37 신고 [ ADDR : EDIT/ DEL ]
  5. 역사와 관련된 지식을 얻고 실제로 그 일이 일어났던 장소를 찾아가 보는 것은 정말 의미있는 일이라고 늘 생각을 합니다. ^^

    2014.05.16 10: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확실히 알고 보는 것과 모르고 보는 것에는 큰 차이가 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알고 나면 그곳을 더욱 가보고 싶어지더라구요^^

      2014.05.19 01:37 신고 [ ADDR : EDIT/ DEL ]
  6. 잘 알지 못하는 나라의 이야기인데 관심이 가네요 ^^

    2014.05.16 17: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요즘 읽고 싶은 책이 참 많습니다.
    읽을 의지만 있으면 되는데 사놓고도 안 읽은 책들도 많고...
    이번 포스팅보니 역사책 읽어보고 싶네요.
    추천 감사해요.

    2014.05.17 16: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읽고 싶은 책도 많고 사놓고 아직 못 읽은 책도 많은데 계속 이래저래 일이 있다보니 미루고만 있네요. 시간을 어떻게든 내어서라도 읽기 시작해야겠어요 ㅎㅎ;;

      2014.05.19 01:3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