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여행기/미분류2013. 6. 15. 13:07

어제 집에 돌아와보니 문 앞에 스티커 한 장이 붙어 있었어요.


"무슨 점검이라도 나왔나?"


스티커를 떼어서 보니 우체부가 3시에 왔다가 제가 집에 없어서 돌아갔다는 내용이었어요. 다음 방문 예정일은 다음주 월요일 오후 2~4시. 그런데 문제는 다음주 월요일 오후 2~4시에 저는 집에 또 없을 예정이었어요.


그래서 게으른 토요일 아침. 일어나 씻고 소포를 찾으러 우체국으로 향했어요.


먼저 준비물은 집배원 아저씨께서 왔다가 부재중이어서 돌아간다는 내용이 적힌 스티커와 신분증.


의정부에서 소포를 우체국에 가서 찾기 위해서는 의정부 우체국에 가야 해요. 의정부 우체국은 의정부 경전철 새말역 근처.


항상 경전철 탈 일이 있으면 경전철 의정부역에서 타고 갔는데 오늘은 흥선역으로 갔어요.




의정부의 놀이기구 경전철. 요금이 지하철, 버스 요금보다 비싼 게 흠. 그 외에는 나름 재미있게 탈 만 해요.




흥선역에서 의정부 시청쪽을 본 모습이에요.


흥선역에서 새말역까지는 금방이에요. 정말 별 생각 없이 있으면 곧 도착해요. 굳이 자리에 앉을 필요도 없는 거리.




의정부 우체국에 가기 위해서는 새말역에서 나와서 하천 반대편으로 걸어가야 해요. 사진 오른쪽에 보이는 계단이 새말역 출입구인데, 이 출입구에서 나와 역 건물을 따라 걸으면 사진 왼쪽에 보이는 길을 건널 수 있는 곳이 있어요. (운동 기구와 자전거 주차대가 있음) 거기서 길을 건너 쭉 내려가면 되요.




이렇게 쭉 걸어 내려가면




이렇게 의정부 우체국이 나와요.


토일요일에 정문은 닫혀 있기 때문에 사진에서 보이는 부동산 건물 쪽 골목길로 들어가면 차량이 들어가고 나오는 문이 있어요. 거기로 가면 수위 아저씨께서 왜 왔냐고 물어보세요. 그러면 소포 찾으러 왔다고 말씀드리고 문에 붙어 있던 스티커를 보여드리면 되요.


스티커를 보여드리면 2층으로 올라가라고 하세요.




2층에 올라가면 이렇게 우편물을 분류하는 곳이 있어요. 여기에서 문에 붙어 있던 스티커와 신분증을 제시하면 소포를 찾을 수 있어요.


이곳에 들어간 순간, 잠깐 고등학생때 봉사활동 시간 채우러 우체국에서 봉사활동 하던 것이 생각났어요. 그때는 봉사활동 제도 초기라서 특별한 신청 같은 거 없이 우체국에 가면 바로 봉사활동을 하고 시간을 채울 수 있었는데, 다른 봉사활동에 비해 널널한 편이었어요. 우편물이 오는 시간이 있는데, 그 시간만 조금 열심히 일하면 딩가딩가 거의 쉬는 시간이고, 그러다 우편물 들어오면 또 후다닥 분류해놓고 또 놀고...그래서 봉사활동 시간을 한 번에 엄청 많이 올릴 수 있는 곳이기도 했지요.


어쨌든...


의정부에서 우체국에 가서 우편물을 찾는 방법은 먼저 신분증과 우편물이 도착했다고 문 앞에 붙어 있는 스티커를 챙겨서 경전철 새말역으로 갑니다. 그리고 거기서 아주 조금 걸으면 의정부 우체국이 나오는데, 2층으로 가서 스티커와 신분증을 제시하고 우편물을 받아오면 된답니다.

'일상 여행기 > 미분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에 쉬었다 가세요  (24) 2013.06.22
편지  (16) 2013.06.16
의정부에서 우체국 가서 우편물 찾는 방법  (12) 2013.06.15
나의 네 번째 디카 - 후지필름 FINEPIX HS10  (34) 2013.06.02
밤의 노래  (27) 2013.05.19
전래동화 낙서  (22) 2013.05.02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궁~우체국까지 찾으러 가셨군요.
    혹시 이런 경우가 생기면 도움이 되겠어요.ㅎㅎ
    덥지만 기분좋은 주말 보내세요.^^

    2013.06.15 18: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나중에 혹시 우체국으로 직접 소포를 찾으러 가게 되신다면 꼭 문에 붙어 있던 스티커 챙겨가세요^^

      2013.06.15 23:53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 좀좀이님 덕분에 또 오랜만에 의정부 구경 실컷해서 좋아요!
    반갑고 막 그래요...

    2013.06.16 00: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의정부에 대한 글도 써야하는데 이쪽은 잘 돌아다니지 않게 되네요. 계속 제가 사는 곳 주변만 맴도는 일상이에요 ㅎㅎ;;
      꿋꿋한올리브나무님께서도 의정부와 인연이 깊으신가 보군요!^^

      2013.06.16 04:40 신고 [ ADDR : EDIT/ DEL ]
  3. 잘 알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되세요

    2013.06.16 05: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의정부에 사시는군요! 저렇게 직접 찾아갈 수 있는 줄은 처음 알았어요. 토요일에 연다는 건 더더욱 처음 알았구요! 폴란드에 있을 땐 택배 받을 때 한번에 못 받으면 그 다음엔 반드시 우체국에 가서 찾아와야만 했는데 한국 오니까 두번이나 방문해주고... 예전에는 미처 깨닫지 못한 편리함이었어요ㅎㅎ

    2013.06.16 05: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지금은 의정부에서 살고 있어요. 굳이 학교 근처에서 살 필요가 없다는 것을 뒤늦게 깨닫고 의정부에서 살고 있답니다 ㅋㅋㅋ
      저도 다음에 또 방문해준다고 했는데 하필 그때 집에 없을 때라서 주말에 후딱 가서 찾아왔어요. 예전 몰타에서는 무조건 우체국에 가서 물건을 확인받고 받아와야 했는데 우리나라는 정말로 참 편한 거 같아요^^

      2013.06.16 14:40 신고 [ ADDR : EDIT/ DEL ]
  5. 소포를 받으시려고 여행을 하셨군요~
    저는 도서관에서 봉사활동을 하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아, 경전철 겨울에는 막 멈추고 그랬잖아요. 지금은 어때요? 잘다녀요?

    2013.06.16 08: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경전철이 타이어 바퀴라 눈이 내리거나 하면 안 다니는데 지금은 잘 다녀요. 매일 경전철이 뱅글뱅글 도는 거 보면서 살고 있답니다^^

      2013.06.16 14:41 신고 [ ADDR : EDIT/ DEL ]
  6. 와이프가 지갑을 잃어버려서 찾으러 가본 적이 있었네요. ㅋㅋㅋ

    2013.06.18 01: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혹시 지갑을 우체통에 집어넣으면 우체국 가서 찾아야 하는 건가요? ㅎㅎ

      2013.06.18 10:4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