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이번에 다녀온 식당은 서울 종로5가 광장시장에 위치한 육회 비빔밥 맛집인 모녀김밥이에요.

 

서울 낙산공원 이화동 벽화마을 서울 전망 조망 카페인 책읽는 고양이 카페에서 나왔어요. 이제 저녁이었어요. 슬슬 어둠이 내리깔리고 있었어요. 아직 하루 일정을 끝낼 생각이 없었어요. 더 많이 돌아다니고 싶었어요. 이왕 나와서 걷는데 훨씬 먼 길까지 걷고 싶었어요. 슬슬 피곤하기는 했지만 활기가 돌아오고 있는 길거리 풍경을 보자 힘이 솟아났어요.

 

"지금 홍대 돌아가기는 그렇지?"

 

이화동에서 동대문을 향해 걸어내려가며 어디로 갈지 생각해봤어요. 다시 홍대로 돌아갈 수도 있었지만 그러고 싶지는 않았어요. 홍대입구는 이미 낮에 다녀왔어요. 갔던 곳을 되돌아가기 싫었어요. 홍대입구는 요즘 하도 많이 가서 이제 질릴 지경이었어요. 이날도 홍대입구 갔다가 새로운 것이 전혀 없어서 연남동 넘어 연희동까지 갔고, 거기에서 버스 타고 이화동으로 넘어왔어요.

 

"강남은 혼자 가봐야 심심하잖아."

 

강남, 논현 등도 있기는 했어요. 그러나 그쪽은 가려고 하면 매우 귀찮은 것도 있고, 혼자 가봐야 심심한 곳이었어요. 여기는 누군가와 같이 가야 재미있어요. 혼자 강남, 논현 가서 놀 게 없었어요.

 

"이태원? 이태원도 별로 안 끌리는데..."

 

이태원으로 넘어가는 방법도 있기는 했지만 이태원도 마찬가지였어요. 그렇게 가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았어요. 이태원은 홍대입구, 강남, 논현 같은 번화가보다 더 크게 타격 입은 곳이라 가봐야 아직 재미없을 게 분명했어요.

 

"광장시장 가볼까?"

 

딱히 멀리 가고 싶지 않아서 주변을 돌아다니기로 했어요. 이화동에서 내려오면 동대문이에요. 동대문에서 동대문 시장과 중앙아시아 거리를 구경하고 을지로로 가는 방법도 있지만 광장시장을 가보고 싶어졌어요. 광장시장은 한때 야시장으로 매우 유명한 곳이었어요. 그러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야시장이 다 죽어버렸어요. 광장시장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했어요.

 

광장시장은 이화동에서 별로 멀지 않았어요. 동대문에서 종로6가를 지나 종로5가로 가면 금방이었어요. 이화동에서 동대문으로 내려온 후 종로6가를 지나 종로5가로 갔어요. 광장시장이 나왔어요.

 

"사람 많은데?"

 

어느덧 밤이었어요. 광장시장에는 사람들이 매우 많았어요. 사람들이 계속 광장시장 야시장으로 들어오고 있었어요.

 

이거 뭔가 웃기다.

 

속으로 깔깔 웃었어요. 풍경이 참 묘했어요. 진짜 웃긴 풍경이었어요. 사람들은 이제 야시장을 즐기기 위해 광장시장으로 몰려오고 있었어요. 그런데 정작 광장시장 야시장 상인들은 슬슬 파장 준비를 하고 있었어요. 손님들은 몰려오고 상인들은 준비된 것들 다 판매하고 장사 접으려고 하는 광경. 이렇게 사람들이 우루루 몰려올 거라고 전혀 예상을 못 한 모양이었어요. 이 당시 서울 어디를 가든 이런 풍경을 쉽게 볼 수 있었어요. 사람들은 엄청 오는데 바로 얼마 전 생각하고 조금만 준비했다가 매진되고 일찍 문 닫는 풍경이 도처에서 벌어졌었어요.

 

광장시장을 돌아다니며 활기 넘치는 야시장을 구경했어요.

 

"뭐 먹고 갈까?"

 

광장시장에서 음식을 제대로 사먹은 적은 거의 없었어요. 한 번도 없었다고 해도 될 정도였어요. 간식거리는 사먹은 적 있었지만 식사를 광장시장에서 한 적은 없었어요. 이왕 광장시장까지 왔고 밤이 되었으니 저녁 먹고 집으로 돌아가기로 했어요. 저녁 먹을 만한 곳을 찾아서 돌아다녔어요. 모녀김밥이 있었어요. 식당에서는 육회비빔밥도 판매하고 있었어요.

 

"육회비빔밥 먹어볼까?"

 

광장시장쪽은 육회가 유명해요. 모녀김밥이 육회비빔밥으로 유명한지는 모르겠지만, 이쪽에는 육회 판매하는 가게도 많고 육회 맛집도 몇 곳 있어요. 그래서 모녀김밥 가서 육회비빔밥을 먹기로 했어요.

 

식당에 들어가서 육회비빔밥, 빈대떡, 떡볶이를 주문했어요.

 

 

아주 가득 나왔어요.

 

 

떡볶이 가격은 3천원이었어요. 떡이 매우 두꺼웠어요. 이것은 그렇게 만족스럽지 않았어요. 제가 좋아하는 맛도 아니고 양도 얼마 안 되었어요.

 

 

빈대떡 가격은 5천원이었어요. 이것은 딱 제값 내고 먹는 정도였어요. 무난했어요. 그렇게 추천할만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별로라고 하기도 그랬어요. 빈대떡 먹고 싶다면 사먹는데 빈대떡 먹고 싶지 않다면 안 사먹을 정도였어요.

 

 

이게 진짜다.

 

모녀김밥 육회 비빔밥은 8천원이었어요. 이것이 진짜 대박이었어요. 이것은 남들에게 가서 먹어보라고 추천해줄만 했어요. 가성비가 매우 좋고 맛도 매우 맛있었어요.

 

서울 종로5가 광장시장 육회 비빔밥은 육회가 매우 많이 들어가 있었어요. 가격이 불과 8천원인데 8천원짜리 육회비빔밥 맞는지 의심이 들 정도였어요. 육회 비빔밥 저렴한 거 주문하면 육회가 무슨 티스푼으로 계량해서 밥숟가락 한 숟갈 올려놓은 것만큼만 올려놓는데 모녀김밥의 육회 비빔밥은 육회가 아주 많이 들어가 있었어요. 밥숟가락 한 숟갈이 아니라 밥주걱 하나 정도 들어가 있었어요.

 

게다가 육회가 얼어 있지 않았어요. 가격 저렴한 육회 비빔밥 보면 육회가 얼어 있는 경우가 있는데 모녀김밥 육회 비빔밥 속 육회는 얼어 있지 않았어요.

 

육회 비빔밥에 육회가 많이 들어가 있었기 때문에 매우 맛있었어요. 가운데 뭉쳐 있는 육회를 잘 펼치면 매 숟갈 육회와 밥을 같이 먹을 수 있었어요. 물론 곱게 잘 펼치기는 어려웠지만요. 이것은 누가 뭐라고 해도 육회 비빔밥이었어요.

 

육회 비빔밥 양은 꽤 괜찮았어요. 야채도 잘 들어가 있고 육회도 잘 들어가 있었어요. 한 그릇 먹으면 식사가 되었어요. 식당 이름은 모녀김밥인데 김밥은 주문하지도 않았고, 여기에서 먹은 육회 비빔밥은 정말 맛있었어요. 육회 비빔밥 맛집이라 다른 사람과 이쪽으로 식사하러 오면 여기로 데려오고 싶었어요. 가격도 8천원이니 전혀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이었어요.

 

 

 

서울 종로5가 광장시장에서 식사할 곳 찾는다면 광장시장 안에 있는 모녀김밥에서 육회 비빔밥 먹는 것 추천해요. 가격도 괜찮고 육회도 매우 많이 들어 있었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