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왜 상한가를 갔는데 500원을 못 받니!

 

2021년 11월 10일 저녁이었어요. 무려 5% 상승도 아니고 상한가로 마감한 주식을 찍었는데 토스증권 매일 이벤트는 실패했어요. 이유는 3% 넘게 갭상으로 시작했기 때문이었어요. 남들 쎄미시스코로 토스증권 매일 이벤트 꿀 빨고 있을 때 혼자 헛짓하면서 다양한 잡주 찍어대다 망하고 이제 쎄미시스코 픽으로 간다고 하니까 하루는 거래정지로 날려먹고 다음날은 갭상이 10% 넘게 나와버리면서 시작하자마자 또 나가리되었어요.

 

'이번에는 뭐 찍지?'

 

너무 어려운 문제다.

갭상 3%도 안 된다고 하면 찍을 주식이 너무 없다.

 

대형우량쓰레기 주식들은 하루에 5% 오르는 일이 거의 없어요. 엄청난 호재가 있다고 해도 5%는 힘들어요. 고른다면 소형개잡명품주 중에서 골라야 하는데 이런 주식들은 갈 거라면 시초에 이미 3% 갭상은 가볍게 뜨고 시작해요. 그 이전에 애초에 전일 종가 대비 5% 이상 상승하는 주식은 대부분 갭상 크게 떠서 시작하기 마련이에요. 장중에 갑자기 커다란 호재가 떠서 크게 움직이는 것을 맞추는 건 정말 어려워요.

 

그렇지 않아도 한국 증시는 요즘 힘이 없어요. 받쳐주는 힘이 없어요. 세력도 기관도 연기금도 외국인도 모두 사이좋게 잠깐 주가 들었다가 개미들에게 주식 물량 떠넘기고 튀고 있어요. 가는 놈은 더 잘 가고 안 되는 놈들은 죄다 개인들한테 물량 떠넘기는 설거지인데 이 중 가는 놈은 갭상 3%는 기본 시작이에요. 원래 쓰레기인 한국 주식에서 그나마 고철, 폐지 같은 귀한 재활용 가능 폐기물은 다 안 되고 어디 재활용도 안 되고 환경오염만 엄청 시키는 쓰레기 중의 쓰레기에서 다시 그나마 재활용 가능한 거 고르라고 하는 수준이에요.

 

'그래도 틀려도 10원은 주니까.'

 

토스증권 매일 이벤트 난이도가 급격히 어려워졌지만 틀려도 10원은 줘요. 그러니까 불만 가질 필요 없어요. 설령 10원도 안 준다 해도 괜찮아요. 자기 돈 내고 배팅하는 거 아니니까요. 자기 돈 내고 배팅하라고 하고 룰을 저렇게 바꾼다면 이건 분명히 뭐라고 해도 될 일이지만, 토스증권 매일 이벤트는 참가비가 없어요. 게다가 틀려도 참가보상으로 10원은 줘요. 그러니 토스증권이 룰을 너무 어렵게 바꿔놨다고 해도 불만 가져서는 안 되요. 룰 어려워졌다고 불만 가지면 그게 거지 심보죠.

 

'이거 분명히 쎄미시스코 때문일 거야.'

 

쎄미시스코만 주구장창 찍은 사람들은 다 이벤트 성공해서 토스증권으로부터 미션 성공 상금 잘 받아갔어요. 맨정신으로 쎄미시스코 주식 매수하기는 어렵지만 이렇게 참가비 없는 이벤트라면 당연히 가는 놈 한 번 더 찍어보죠. 어차피 다음날 종가 기준 5% 상승할 주식 찾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그럴 거라면 미쳐 날뛰는 주식을 찍어서 대리만족하면 되거든요. 토스증권 매일 이벤트에서 2021년 한국 증시 최고의 주식 쎄미시스코 찍은 사람은 꽤 많을 거고, 토스증권도 이게 감당이 안 되었을 거에요. 사람들이 다 쎄미시스코 찍어버리면 이벤트 비용 순식간에 다 거덜날 테니까요.

 

'쎄미시스코는 찍어봐야 또 갭상 크게 뜰 건데?'

 

쎄미시스코는 모 아니면 도였어요. 다음날 또 갭상 크게 떠서 폭등하든가 반대로 완전히 처박든가 둘 중 하나였어요. 중간은 없었어요. 종가 기준 5% 이상 상승 주식이라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바로 쎄미시스코를 찍었을 거에요. 그런데 갭상 3% 이상 뜨면 시작하자마자 나가리이기 때문에 쎄미시스코는 찍으면 안 되었어요. 다른 주식을 찾아서 찍어야 했어요.

 

갭상 3% 이상 발생시 실패 조건 때문에 딱히 찍을 주식이 없었어요. 요즘 메타버스, NFT가 엄청나게 뜨거운 테마라고 하는데 갈 놈이라면 시작하자마자 갭상 3% 넘게 뜰 거에요. 정말 깜깜이 배팅을 해야 했어요. 물론 제 돈 안 들어가니까 배팅이라고 하기도 그렇지만요. 배팅보다는 픽이라고 해야겠죠.

 

'한국비엔씨?'

 

딱히 찍을 주식도 안 보였어요. 그때 한국비엔씨 주식이 떠올랐어요.

 

코스닥 256840 한국비엔씨 주식은 올해 가뜩이나 더웠던 여름에 한국 주식 시장을 뜨겁게 달군 주식이었어요. 7000원대에서 시작해서 7만원까지 치솟았어요. 이후 순식간에 반토막 이상 나버렸어요.

 

 

이렇게 올라갈 때도 시원하게 올라가고 내려갈 때도 시원하게 내리꽂아야 주식이죠. 뭔 얼어죽을 변동성을 죽여요. 변동성 죽인다고 공매도 허용해주니까 한국 주식 전부 올라갈 때는 찔끔 올라가고 내려갈 때만 시원하게 내리꽂아요. 시장 변동성을 안정화시켜야 한다고 뭔 말도 안 되는 짓을 하니까 오르기는 못 오르고 떨어지기는 아주 시원하게 나이아가라 폭포 그리고 있어요.

 

한국 주식은 투자가 아니라 배팅입니다.

 

무슨 한국 주식이 투자할 가치가 있다고 장기투자니 가치투자니 기업분석이니 개 풀 뜯어먹는 헛소리에요. 한국 주식은 삼성전자부터 시작해서 상장폐지 휴지조각 주식까지 모두 도박장 아사리판이에요. 투자 가치가 전무하고 슬롯머신 땡기듯 돈 넣고 주식 땡기는 용도에요. 그러다 잭팟 터지면 한국비엔씨 10배, 쎄미시스코 30배 터져주는 거구요. 잭팟이 팍팍 터져줘야 사람들도 신나서 돈 들고 오지 맨날 질질 흐르기만 하는 도박장에 누가 돈 들고 와요.

 

대한민국은 대기업부터 구멍가게까지 사기꾼 양아치 천국인데 무슨 투자를 해요. 카지노 가서 슬롯머신에 계속 돈 집어넣고 땡기면서 가치투자한다는 소리 하고 있어요. 한국 주식 따위에 투자라니 되도 않는 소리하고 있어요. 한국 주식은 투자가 아니라 무조건 배팅이에요. 한국주식에 돈을 넣으면 '투자자'가 아니라 '도박쟁이', '겜블러'에요.

 

 

코스닥 256840 한국비엔씨 주식이 왜 올해 여름에 매우 뜨거웠는지는 저도 잘 몰라요. 한국 주식은 별 관심 없었어요. 봄까지는 그래도 한국 주식을 게임 삼아서 1주씩 사고 팔면서 열심히 땡겼지만 여름이 되자 한국 주식에 대한 관심 자체가 사라져버렸어요. 처음에는 재미있었지만 나중에는 질려서 재미없었어요. 돈 벌려고 하는 것도 아니고 게임으로 하던 거라 더 이상 재미가 안 느껴지자 그만두었어요. 그렇게 한국 주식 시장에 관심을 안 가질 때 코스닥 256840 한국비엔씨 주식은 웅장한 그림을 그리며 한국 최고의 주식으로 떠올랐어요.

 

딱히 찍을 만한 종목도 보이지 않고 메타버스, NFT 관련주를 찍고 싶은 생각도 별로 없었어요. 갭상 3%시 실패라는 조건 때문에 제한이 너무 컸어요. 뜨거운 테마 쫓아서 픽으로 찍기도 어렵고 그렇다고 망한 픽 다시 보자고 할 수도 없구요. 무난한 픽이라면 코인 관련주로 꾸준히 밀어붙이는 거지만 이렇게 하는 건 재미없어요.

 

'한국비엔씨 찍어야지.'

 

코스닥 256840 한국비엔씨 주식은 고점에서 완전히 나락갔어요. 고점 대비 반토막도 아니고 1/3토막났어요. 이런 주식은 한 번은 다시 올라요. 퐁퐁으로 설거지 깨끗하게 해야죠. 한국비엔씨가 한창 오를 때는 이게 작전주, 세력주라는 말이 많았어요. 한국 주식에 돈을 집어넣는 것 자체가 맨정신으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일이고 한국비엔씨는 이미 한 번 거하게 해먹은 후 버려진 주식이었어요. 심지어 데드캣바운스 - 기술적 반등도 거하게 한 차례 나왔어요. 이쯤이면 치킨 먹고 버린 쓰레기를 도둑고양이가 와서 또 다 핥아먹고 개미도 와서 남은 부스러기 조각에 양념 묻은 것까지 다 긁어간 먹을 거 하나도 없는 주식이었어요. 그렇지만 이건 참가비 없이 찍는 이벤트였어요. 틀리면 10원, 맞추면 500원이었어요. 이런 이벤트니까 한 번 찍어보기로 했어요.

 

2021년 11월 10일, 토스증권 매일 이벤트로 코스닥 256840 한국비엔씨 주식을 찍었어요.

 

 

결과는 꽝이었어요.

 

 

'내 돈 안 걸어서 다행이야.'

 

제 돈을 넣었다면 크게 손실봤을 거에요. 그렇지만 제 돈은 단 한 푼도 안 집어넣었어요. 그래서 코스닥 256840 한국비엔씨 주식을 찍었지만 잃은 건 아무 것도 없었어요. 오히려 이벤트 참가보상으로 10원 벌었어요.

 

"한국 주식을 왜 내 돈 넣고 해!"

 

토스증권 매일 이벤트로 한국 주식을 찍으면 못 해도 10원은 버는데 왜 내 돈 넣고 한국 주식해요. 한국 주식은 돈 넣는 거 아니에요. 토스증권 덕분에 즐겁게 한국 주식 단타도 안 하면서 한국 주식 단타 즐기는 맛을 느낄 수 있었어요. 만약 무지성으로 제 돈 넣었다면 어마어마한 손실이 찍혔겠지만 이렇게 토스증권 매일 이벤트를 이용해서 제 돈 안 넣고 한국 주식 구경하니 구경하러 잘 왔다고 오히려 10원 받았어요.

 

하지만 연전 연패였어요. 끝없는 실패의 연속. 언젠가 한 번 끊기는 해야겠지만 언제 또 맞출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주구장창 틀리고 있어요. 그만큼 한국 주식에 돈 안 넣어서 돈이 지켜지고 있어요.

 

 

네이버 증시 코스닥 256840 한국비엔씨 주식 페이지에 나와 있는 한국비엔씨 기업 개요는 다음과 같아요.

 

- 동사는 2007년 8월 설립되었으며, 더말필러(Dermal Filler) 등 미용성형용 의료기기, 창상피복재 등 수술, 시술용 의료기기를 개발 및 생산하고 있음.

- 더말필러 등 메조테라피제품, 유착방지재, 콜라겐흡수성창상피복재와 콜라겐조직보충재의 4가지 의료기기 제품군이 주된 매출을 발생시키고 있음.

- 2019년 12월 1일 엔에이치스팩11호와 합병하여 코스닥시장에 상장함.

 

한국비엔씨는 2007년에 설립된 회사에요. 한국비엔씨는 생체재료인 히알루론산((Hyaluronic Acid), 콜라겐(Collagen)을 가공해서 의료기기, 의약품, 코스메슈티컬(Cosmeceutical) 제품 등 차세대 바이오 시장을 선도할 전략적 응용제품의 연구, 개발을 주요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고 해요.

 

한국비엔씨의 주요제품으로는 히알루론산을 이용한 HA필러와 유착방지재, 콜라겐을 이용한 콜라겐흡수성창상피복재가 있다고 해요. 이 제품들은 의료기기로 분류된대요. 한국비엔씨는 이와 같은 의료기기품목 외에 병원 및 의원을 주된 최종 소비처로 하는 기능성화장품(더마코스메틱, Derma Cosmetic)을 출시했고, 2020년 1월 전문의약품인 보툴리눔톡신(Botulinum Toxin) 제품의 수출허가를 획득했대요. 그래서 한국비엔씨의 제품군은 그 성격별로 크게 미용성형용(에스떼틱, Aesthetic) 제품군과 수술, 시술용(써지컬, Surgical) 제품군으로 구분할 수 있다고 해요.

 

한국비엔씨 분기보고서에 나온 주요 제품 설명은 다음과 같아요.

 

HA필러(Hyaluronic Acid Filler)

 

동사의 주력 제품인 HA필러는 피부에 존재하는 생체 천연물질로 부작용이 적고, 친수성 물질로 보습 작용을 합니다. 또한, 진피 콜라겐 생성에 도움을 주며 시술이 잘못 될 경우에도 Hyaluronidase (효소)로 제거가 용이한 장점이 있습니다. 이 제품은 피부층에 주입되어 연조직 결손 부위를 보충하거나 일시적인 주름개선 및 미용적인 볼륨 증강 등에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유착방지재(심부체강창상피복재)

 

동사가 개발한 유착방지재 하이배리(Hibarry)는 흡수성 유착방지재로 이를 창상 부위에 도포하면, 물리적인 장벽(physical barrer)을 형성하여 유착형성을 방지하고, 생체적합성과 생체흡수성이 뛰어난 100% 히알루론산을 사용하여 일정기간의 상처 치유가 끝난 다음에는 생분해 혹은 흡수가 일어나 소멸되며 재료 자체 및 분해산물은 내부 장기에 손상을 주거나, 인체 흡수 시 유해하지 않아 수술 후 이를 제거할 필요가 없습니다.

 

콜라겐흡수성창상피복재(약물 함유 콜라겐 스펀지)

 

콜라겐과 항산겐타마이신으로 구성된 콜라겐 흡수성 창상 피폭제인 당사 젠타큐(GENTA Q) 제품은 수술부위를 포함한 창상의 오염방지 및 보호에 사용하는 기구 및 재료로서 생체유래흡수성 콜라겐을 사용하여 수술 및 이식시 조작이 간편하고 환자의 시술 적용부위에 제약을 받지 않습니다.

 

콜라겐조직보충재

 

본 제품 콜라플레오(COLLAPLEO)는 항원성을 띠는 텔로펩타이드(telopeptide)를 제거하여 면역반응을 최소화한 Type I 콜라겐(collagen)을 주성분으로 사용하며, 내외과적 처치 및 수술 시 결손 또는 손상된 인대, 건, 근육, 근막 등을 보충하기 위하여 사용합니다.

 

한국비엔씨는 대마 - 마리화나 테마주에도 속해요. 한국비엔씨는 유셀파마와 헴프(대마)를 이용한 의약품 원료 및 의약품, 화장품 공동 개발과 상용화 등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어요. 대마는 산업용 대마인 헴프와 의약용 대마인 칸나비스로 구분되요. 이 중 뉴스에 등장하는 마약으로써의 대마는 칸나비스에요.

 

코스닥 256840 한국비엔씨 주식이 2021년 7월부터 급등했던 이유는 안트로퀴노놀이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로 주목받는다는 호재 때문이었어요. 하지만 현재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는 화이자에서 임상 2상 성공했다고 하고 있고, 화이자가 개발하고 있는 경구용 치료제가 현재 사태를 종식시킬 게임체인저로 주목받고 있어요. 이 때문에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테마는 끝났어요.

 

토스증권 매일 이벤트로 코스닥 256840 한국비엔씨 주식 찍은 것은 실패했어요. 그냥 실패가 아니라 대실패였어요. 그러나 코스닥 256840 한국비엔씨 주가는 제가 찍은 날 폭락했지만 저는 10원 받았어요. 아주 만족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좀좀님의 글 말투에 완전 빠져들어요
    정신없이 읽게 되요.

    2021.11.12 1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ㅜㅜ 힘든주식이네요

    2021.11.12 12: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 .. 공부할깨 많내요 ㅎ 블로그도 주식도 ㅎ

    2021.11.13 02: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