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별 역할 이념 gender role ideology : 남성과 여성은 어때야만 하는지에 대한 판단.

 

- 윌리엄스와 베스트 : 14개 국가의 참가자들에게 자신들이 생각하는 현재의 자신, 그리고 되고자 하는 자신의 측면에서 ACL에 응답하도록 요구.

- 참가자들은 양극단에 '전통적'과 '평등주의적'이라고 이름붙인 척도에 점수를 부여하는 성별 역할 이념 척도에 응답.

- 전통적 점수 : 연구자들의 선행 연구에서 찾아낸 전통 규범 또는 보편 규범과 일치하는 성별 역할을 기술하는 경향이 있음.

- 평등주의 점수는 다양한 심적 특성에서 남성과 여성을 구분하지 않는 경향성을 반영.

- 가장 평등주의적인 이념은 네덜란드, 독일, 핀란드에서 나타남.

- 가장 전통적인 이념은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인도에서 나타남.

- 여성이 남성보다 더 평등주의 관점을 갖는 경향이 나타남.

- 각 국가 내에서 성별 차이는 국가간 차이에 비해 상당히 작게 나옴.

- 평등주의 점수와 더 많이 관련된 경우

01. 상대적으로 사회경제 발전이 이루어진 국가

02. 기독교 개신교도의 비율이 높은 국가

03. 무슬림 비율이 낮은 국가

04. 대학에 진학한 여성의 비율이 높은 국가

05. 개인주의 정도가 높은 국가

- 부유함과 개인주의 경향성은 여성들에게 직업과 교육을 접할 기회를 더 많이 제공 -> 전통적인 성별 역할을 완화시키는 문화를 초래하는 경향이 있음.

 

- 윌리엄스와 베스트는 자기개념에서의 성별 차이도 살표봄.

- 동일한 대학생 참가자들이 ACL의 300개 형용사 각각이 현재의 자신을 기술하고있는지 또는 이상적 자기를 기술하고 있는지에 따라 평정함.

- 호의성, 강도, 활동성과 더불어 남성성/여성성에 따라서도 반응에 점수 부과.

- 남성성/여성성에 따라 채점했을 때, 모든 국가에 걸쳐 남성의 현재 자기와 이상적인 자기에 대한 평정 모두 여성의 평정보다 남성적이었고, 그 역도 참이었음.

- 그러나 모든 국가에 걸쳐 남성과 여성 모두 이상적 자기를 실제 자기보다 더 남성적인 것으로 평정.

- 실제 모든 사람들은 전통적으로 남성과 연합된 특질을 더 많이 갖기를 원함.

 

- 기번스와 그녀의 동료들은 보다 어린 집단을 대상으로 성별 역할 이념 연구.

- 스페인, 과테말라, 스리랑카에서 11세에서 17세에 이르는 700여명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다양한 비교문화 수행.

- 이 조사에서 청소년들에게 이상적인 남성이나 여성, 그리고 그 특징을 기술하도록 요구.

- 이들 국가 소년, 소녀 모두에게서 가장 중요한 자질은 '친절하고 정직한 것'으로 나타남 : 성별 특수적이 아니었음.

- 그러나 몇 가지 성별 차이도 나타남.

- 소녀들은 미모를 이상적인 것으로 더 많이 언급.

- 소년들은 직업을 구하는 것을 이상적인 것으로 더 많이 언급.

 

- 여자아이들은 남자아이들보다 덜 전통적.

- 부유하고 개인주의적인 국가에서 온 청소년들은 가난하고 집단주의적인 국가에서 온 청소년들보다 덜 전통적.

- 사회가 변화함에 따라 성별 역할 이념도 변할 수 있음.

- 세계화와 서양문화에의 노출은 전통적인 국가에 대안적인 성별 이념을 제공해옴.

- 동양 문화와 서양 문화가 계속 융합됨에 따라 특정 국가에서의 성별 역할 이념은 수정되고 재정의될 수 있음.

 

- 현대화에 직면해서 전통적인 성별 역할이 수정되는 것은 아님. 유지도 가능.

- 이슬람의 신념과 관습이 정의하는 문화 가치는 현대화의 힘을 밀어내고 있음.

- 여성, 가족, 남성과 여성간의 관계에 대한 이슬람의 가르침은 전통적인 가족 역할을 유지함에 있어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

- 이슬람은 특히 가정과 사회에서 여성의 역할에 관한 전통적인 생각에 막강한 힘을 발휘할 수 있음.

 

- 종교는 상이한 문화에서 성별 역할 이념을 어떻게 정의하고 유지하는지를 있어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직도 전통으로 보면 남존여비 사상이 없다고는 할 수없지요
    일본도 여전히 남성사회이고요. 이런 면에서 한국은 이제 여성지위가
    높은 나라인 것은 확실하지만 잠재한 남성들이 편견과 무시는 어쩔수 없는가
    생각되는 글입니다.

    2021.01.17 00: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웨이러블 로봇이 대중화되면 그때쯤 사라지겠죠. 민주주의를 이룩한 것은 결국 신체적 차이를 무력화시킨 총이었던 것처럼요

      2021.01.17 22:1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