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여행기/미분류2012. 10. 13. 16:27

728x90
반응형

한국어에는 단모음이 10개 있어요. 쉽게 외우는 방법은 '아야어여오요우유으이'에서 하나씩 건너뛰며 '아, 어, 오, 우, 으, 이'를 쓰고 '아' 부터 '우'까지 전부 'ㅣ'를 그어서 '애, 에, 외, 위'를 만드는 것. 이러면 한국어 단모음 10개가 딱 나와요.


그런데 '외', '위'는 대부분 이중모음으로 발음되요. 그래서 들을 때 '외, 왜, 웨'는 구분을 잘 하지 않고, '위'도 'wi'라고 발음하는 경우가 대부분. 그렇지만 아직까지도 확실히 '외', '위'를 단모음으로 발음하는 경우가 있는데, 대표적인 예가 '뵙다'와 '사귀다'에요.


'사귀다'의 과거형은 '사귀었다'. '사귀었다'라고 또박또박 발음하기도 하지만 '위'가 다시 반모음이 되어서 축약되어 발음되는 경우도 종종 있어요.



고등학교 2학년때였어요. 학교 미술 시간이었어요. 미술 시간은 많은 학생들이 좋아하는 시간. 그 이유는 음악 시간과 달리 가벼운 잡담을 하며 즐길 수 있는 시간이었기 때문. 그래서 그림을 못 그리는 저도 친구들과 재미있게 대화하며 잘 참여하는 시간이었어요. 약간 시끄럽기는 했지만 그림을 그리며 가볍게 이야기하는 정도는 허용되었기 때문에 모두 그림을 그리며 수다를 즐기는 시간.


여느 날 처럼 친구들과 잡담을 하며 그리고 싶은 것을 그리고 있었어요. 선생님 몰래 조용히 핸드폰으로 문자를 보내던 친구가 대화를 끊었어요.


"야, '사귀었어' 어떻게 적냐?"


모두가 그 친구를 한심하다는 눈으로 쳐다보았어요. 연합고사 합격해서 인문계 들어온 녀석이 고작 '사귀었다' 하나 못 써서 친구들에게 질문하고 있어?


그래서 모두 그것 하나 못 쓰냐고 하며 이렇게 쓰라고 알려주려고 하는데...


'어? 어떻게 써야 하지?'


모두가 고민에 빠졌어요. 한 명이 '사귀었어'라고 쓰면 되지 않겠냐고 말했어요.


"야, 내가 그걸 몰라서 묻냐?"


당연히 우리 모두 '사귀었어'는 아니라고 생각했어요. 저렇게 적어도 틀리지는 않지만 '봤어' 처럼 축약이 일어난 형태가 아니었으니까요. 게다가 친구가 물어본 '사귀었어'와 우리가 생각한 '사귀었어' 모두 또박또박 읽은 '사귀었어'가 아니었어요. '위' 모음이 반모음화되어 발음된 '사귀었어'였어요.


"'사겼어'라고 쓰는 거 아니야?"

"야, 그게 발음이 같냐? 너는 귀 어디에 두고 사냐?"


당연히 '사겼어'는 표준어도 아니고 발음도 완벽히 틀린 말. '사귀었어'는 뭐 표준어이니 발음과 달라도 별 수 없이 그렇게 쓴다 하지만 '사겼어'는 발음도 아예 다르고 표준어도 아니었어요.


"야, 그거 '위'에 '여' 아니냐?"


참 그럴듯한 가설. 그러나 당연히 그렇게 생긴 글자를 본 적이 없었어요. '사궜어' 역시 전혀 틀린 말이었기 때문에 그나마 비슷하게 써 보려면 '위'에 '여'를 쓰는 수밖에 없었어요.


그 말을 들은 친구는 핸드폰으로 꾹꾹 찍어보더니


"그 따위 글자 없어. 핸드폰으로 안 찍히잖아."


핸드폰으로 찍어보니 당연히 '사구ㅕㅆ어'라고 나왔어요. 이것도 어쨌든 틀린 셈.


이도 저도 안 되어서 결국 우리가 내린 결론은 하나. '그냥 '사귀었어'로 써라'.


나중에 알고 보니 '사귀었어'는 그냥 사귀었다고 써야 하더군요. 그때는 스마트폰이 없어서 그 자리에서 인터넷으로 물어볼 방법도 없었기 때문에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었지요. 지금도 '사귀었어'라는 말을 할 때 가끔 이때 이 일이 떠오른답니다.


- 여러분은 이런 적 없으셨나요?


반응형

'일상 여행기 > 미분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어 사전이 읽고 싶은 날  (21) 2012.10.21
여행기를 쓰면서  (17) 2012.10.15
실크로드의 꿈  (10) 2012.10.10
길을 걷다  (12) 2012.10.06
블로그 글자색 및 줄간격 수정  (12) 2012.10.04

Posted by 좀좀이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냥 사겼어 라고 썼었네용 ㅋㅋ

    2012.10.13 17: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문법과 철자에 예민한 편이어서요...전 가끔 익숙한 단어들이 정말 생소해지는 말도 안되는 경험들을 한답니다. 예를 들어 '나무'라는 단어가 정말 처음 듣는 느낌이 든 적도 있어요. 왜 나, 무, 라고 얘기해야 할까. 규칙이 가끔 낯설어지나 봅니다...

    2012.10.13 18: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럴 때가 간간이 있죠. 소리와 의미간에는 상관관계가 없으니까요^^

      2012.10.13 20:28 신고 [ ADDR : EDIT/ DEL ]
  3. ㅎㅎ 그렇지요. 우리가 일상에서 쓰는 말들하고 실제 표준어하고는 아주 차이가 많이 나는 부분도 있으니까요.
    게다가 띄어쓰기는 어지간한 국어 전공자들도 잡아내기 어렵답니다. ^^

    2012.10.13 20: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워드 프로그램으로만 글을 자꾸 작성하다 보니 띄어쓰기 안 잡아주는 프로그램으로 글을 쓸 때에는 띄어쓰기를 맞게 하는지 자꾸 햇갈려요 ㅎㅎ;;

      2012.10.13 20:31 신고 [ ADDR : EDIT/ DEL ]
  4. 요즘은 프로그램들이 잘 알려주니 좋더라구요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012.10.14 05: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프로그램으로 글을 쓸 때에는 별 생각 않고 문제 없이 쓰다가 프로그램 없이 글을 쓰려고 하면 자꾸 햇갈리더라구요. ㅎㅎ;

      와이군님께서도 편안한 일요일 보내세요^^

      2012.10.14 05:33 신고 [ ADDR : EDIT/ DEL ]
  5. 댓글쓰다 두번인가 날려먹었어요 흑흑 ㅠ.ㅠ 저도 그냥 "사겼다"라고 했는데 틀렸군요 ㅋㅋㅋ 맞춤법 은근히 어려워요 ~

    2012.10.14 10: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Capella님께서도 댓글 날려먹으셨군요;; 저도 제가 블로그에 올린 글 중에 맞춤법 틀린 글 엄청 많을 거에요 ㅋㅋ;;

      2012.10.14 10:28 신고 [ ADDR : EDIT/ DEL ]
  6.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2.10.14 10:47 [ ADDR : EDIT/ DEL : REPLY ]
    • 일상어와 표준어의 간극에서 최근에 결국 바뀐 '짜장면'과 '자장면'과 같은 문제는 그래도 있는 문자 안에서의 문제라 괜찮은데 저런 건 문자 자체가 없으니 참 고약하죠 ㅎㅎ 문자 보낼 때는 확실히 단축어가 편하고 좋죠^^

      2012.10.14 11:00 신고 [ ADDR : EDIT/ DEL ]
  7. 저도 친구들이랑 대화할 때는 사겼어? ㅋㅋㅋ 이렇게 씁니다.
    한국어가 가진 장점이 몇 개 안되는 자음과 모음으로 수많은 단어를 만들 수 있다는 점. 즉 어떤 상황이나 본인의 감정을 다양하게 만들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크다고 볼 수 있는데, 이 점이 외국인이 한글을 배우기에는 가장 어렵게 생각하는 점인 것 같더라구요 ㅋ
    국어 전공자인 저도 가끔 맞춤법을 틀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국어능력시험 6급 문제를 한국의 대학생들에게 주고, 풀어보라고 하고 싶어요 ㅋ
    과연 합격 점수대가 나올 수 있는 사람들이 몇 명이나 될지...
    외래어 신조어 혼용어 등으로 몸살을 앓는 한국어가 요즘은 참 안쓰럽기도 하고 쓰면서도 민망할 뿐이네요...

    2012.10.14 16: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솔직히 한국어 띄어쓰기가 많이 어렵기는 하죠. 맞춤법도 까다롭구요. 게다가 한문을 토대로 한 조어법은 외국인들이 참 어려워하는 부분이죠. 외국어로 접근하면 한국어도 꽤 어려운 언어 중 하나인 거 같아요. 실제 한국어를 쓸 때 한문을 쓰지는 않는데 말을 만들 때에는 많이 사용하니까요. 제 주변에서 외국인에게 한국어를 가르쳐보신 분들도 한결같이 이 부분을 지적하시더라구요. 띄어쓰기 어렵고, 맞춤법도 어려운데다 한문을 모르는 애들에게는 설명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구요.

      무차별적으로 들여오는 외래어와 한국어로 해도 되는 것을 영어로 쓰려고 하고 그것을 오히려 자랑스러워하는 태도가 한국어를 아프게 하는 주요 원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모두가 노력하면 많이 나아지겠죠^^

      2012.10.14 17:17 신고 [ ADDR : EDIT/ DEL ]
  8. 전 아마 사귀었어..라고 열심히 찾아서 사용했을꺼예요..한글을 쓸 기회가 없어 점점 맞춤법과 띄어쓰기가 자신이 없어지거든요ㅠㅠ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작년에 한국 돌아갔을때 쇼프로그램을 봤는데 하는말 반정도 밖에 못알아 들었어요. 그럴땐 정말 소외감을 느낀답니다. 좀좀이님도 여행끝나고 귀국하시면 새로운 말들에 놀라시겠죠?

    2012.10.14 20: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대학교 입학한 후 지금까지 한글은 계속 맞춤법, 띄어쓰기 검사해주는 프로그램으로만 써 와서 자꾸 맞춤법, 띄어쓰기가 햇갈려요. 여행기 쓸 때에는 EmEditor 라는 txt 작성 프로그램으로 작성하고 있는데, 이건 이런 기능이 없어서 쓸 때마다 종종 제가 맞게 쓰는 것인지 아닌지 햇갈려요. 한국 돌아가면 문법책이라도 다시 보든가 해야겠어요.ㅠㅠ

      아마 저도 한국 돌아가면 새로운 말들에 깜짝 놀랄 거에요. 작년에 학원에서 강사로 있으면서 애들에게 걔네들끼리 쓰는 말 많이 배웠는데 1년 사이에 또 엄청나게 늘어나 있겠죠^^;

      2012.10.15 01:10 신고 [ ADDR : EDIT/ DEL ]
  9. 웃었어요. 그랬던 적 있어서 말이예요.ㅋㅋ
    저도 그냥 사귀었다로 쓰고 있답니다.;;ㅁ

    2012.10.15 00: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eunhee님께서도 그랬던 적이 있으셨군요! 저도 '사귀었다'라고 쓰고 있어요. 이게 맞춤법에 맞기는 한데 쓸 때마다 아직도 그 말할 때의 발음과 느낌이 다 죽어버려서 영 못마땅해요. ㅋㅋㅋ;;

      2012.10.15 01:1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