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코벨에 김치 치즈 브리또를 먹으러 갔을 때였어요. 김치 치즈 브리또는 매우 만족스러웠어요. 그렇지만 양이 살짝 적은 것은 어쩔 수 없었어요.


'타코벨 김치 치즈 후라이도 그냥 먹고 가야겠다.'


타코벨에서 김치를 소재로 만든 신메뉴는 총 세 종류 있었어요. 김치 치즈 브리또, 김치 치즈 퀘사디아, 김치 치즈 후라이였어요. 이 중 김치 치즈 브리또를 먹으러 광화문에 있는 타코벨로 간 거였어요. 김치 치즈 브리또는 매우 맛있었어요. 이거라면 외국인들에게도 인기 괜찮을 것 같았어요. 외국인들에게 생김치 못 먹여서 안달일 것이 아니라 이렇게 김치를 이용한 요리를 먹여야죠. 외국에서 판매를 시도해보는 것도 한 번 해볼 만해 보였어요.


타코벨에서 김치 치즈 브리또를 먹은 후 잠시 고민했어요.


'그냥 김치 치즈 후라이도 먹고 갈까?'


솔직히 제일 궁금하고 신기한 메뉴는 김치 치즈 브리또가 아니었어요. 김치 치즈 후라이였어요. 김치 치즈 브리또는 충분히 나올 만한 음식이었어요. 한국의 온갖 볶음 요리가 또띠야와 꽤 잘 어울리거든요. 돼지고기 불고기, 쇠고기 불고기는 당연하고, 심지어 잡채를 넣어도 잘 어울려요. 또띠야가 쌀밥 포지션에 해당해서요. 한식의 세계화를 위한 퓨전 요리 만들 때 제일 쉬운 방법은 또띠야에 한국 반찬을 싸서 말아주는 것일 거에요.


감자 튀김과 김치가 진짜 어울리기는 할 건가?


진짜 감자 튀김과 김치를 같이 먹어본 적은 태어나서 단 한 번도 없었어요. 그렇게 먹으면 어떤 맛이 날지 상상해본 적도 단 한 번도 없었구요. 한국 음식을 또띠야에 말아먹는 것은 어렵지 않게 상상할 수 있었어요. 왜냐하면 케밥이 존재하거든요. 고기를 얇은 빵에 말아놓은 케밥을 보면 또띠야에 상추나 깻잎 깔고 한국 불고기를 말아놓으면 얼추 비슷한 느낌 나겠다는 것을 어렵지 않게 상상할 수 있어요. 그렇지만 감자튀김은 아니었어요.


감자튀김과 김치? 이걸 상상해본 사람이 존재하기는 할까?


감자튀김을 마요네즈, 밀크쉐이크에 찍어먹어보는 것까지는 해봤어요. 이것들은 맛이 괜찮았어요. 마요네즈에 찍어먹으면 매우 느끼할 것 같지만 상당히 고소하고 맛있어요. 밀크쉐이크에 찍어먹으면 단맛과 짠맛의 조합이 좋구요. 이런 것은 사실 놀라울 것이 없어요. 이렇게 먹는 사람들도 여럿 있거든요. 아예 없는 먹는 방법이 아니에요. 그러므로 이런 것까지는 그러려니 할 수 있어요.


그렇지만 감자튀김과 김치를 같이 먹어볼 생각을 해본 사람은 아예 없을 거에요. 이건 무슨 '김치에 싸서 드셔보세요'였어요. 아무리 생각해봐도 김치와 감자튀김 맛이 어울릴 거 같지 않았어요. 김치볶음밥에 감자튀김을 토핑으로 올려서 먹는 사람은 없잖아요. 감자튀김이 올라가 있는 김치볶음밥도 본 적이 없는데 이건 그 수준이 아니라 아주 원색적인 조합이었어요.


'온 김에 이것도 먹고 가자.'


타코벨 김치 치즈 후라이는 다음에 와서 먹으려고 했어요. 그렇지만 뭔가 더 먹고 싶었어요. 가만히 생각해보니 나중에 김치 치즈 후라이 먹기 위해 타코벨 또 오려면 차비가 또 들었어요. 그래서 타코벨 김치 치즈 후라이를 주문했어요.


타코벨 김치 치즈 후라이는 이렇게 생겼어요.


타코벨 김치 치즈 후라이


감자튀김 위에 체다치즈, 토마토, 다진 고기, 볶은 김치가 올라가 있었어요.


김치 치즈 후라이


김치 치즈 브리또에서 또띠야와 밥이 빠지고 나머지 재료가 감자튀김 위에 올라가 있는 모습이었어요.


타코벨 김치 치즈 후라이 가격은 6700원이에요.


타코벨 한국 메뉴


어떻게 먹어야할지 잠시 고민했어요. 김치 따로, 토마토 따로, 고기 따로, 감자튀김 따로 먹어야할지 비벼서 같이 먹어야할지 감이 잘 안 왔어요. 감자튀김과 같이 먹기 위해서는 비벼 먹는 것이 맞을 것 같았어요. 그래서 전부 비벼서 먹어봤어요.


모든 맛의 폭주.

이건 데스메탈이야!


"아, 이건 너무 심했다!"


모든 맛이 미친 듯이 폭주했어요. 김치 치즈 브리또는 락 발라드쯤 되었어요. 굳이 락을 안 좋아하는 사람이라 해도 즐겁게 들을 수 있는 음악이었어요. 그러나 이건 아니었어요. 이것은 락 중에서도 가장 시끄러운 락 음악, 헤비메탈 수준을 넘어서서 광란의 데스메탈이었어요. 안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도저히 시끄러워서 못 듣겠다고 할 음악이었어요. 모든 맛이 죽어라고 폭주하고 있었거든요.


타코벨 김치 치즈 후라이 위에 올라간 고기는 짰어요. 짠맛이 앰프를 최대 출력으로 놓고 고음에 속주에 기타줄을 마구잡이로 긁어대고 있었어요. 김치는 매웠어요. 보컬이 죽자 살자 비명지르듯 마구 소리치고 있었어요. 독한 맛이었어요.


또띠야는 우리들을 감싸안아주는 포근한 부모님 마음이었어.


실제 재료의 맛은 사자, 호랑이, 티라노사우르스 같은 난폭한 맛이었어요. 이것을 맛있다고 느꼈던 이유는 바로 또띠야 때문이었어요. 또띠야가 각 재료 맛에 신경억제제처럼 작용해서 광란의 폭주를 막아주고 있었어요. 그러나 김치 치즈 후라이에서는 또띠야 역할을 해야 하는 감자튀김이 힘이 너무 약했어요. 오히려 이런 폭주를 뒤에서 조장하는 것 아닌가 싶기까지 했어요. 또띠야로 감싸면 맛이 순해지니까 속재료 맛을 강하게 만들었을 거에요. 그런데 이렇게 맛을 매우 세게 만든 속재료를 그대로 감자튀김 위에 올려놓으니 맛이 폭주할 수 밖에 없었어요.


다시는 한국을 무시하지 마라?


딱 이런 느낌이었어요. 볶음김치라서 우습게 봤는데 우습게 볼 게 아니었어요. 볶음김치는 짜고 매웠어요. 일반 편의점 도시락에 들어가 있는 볶음김치 같은 맛이 아니라 그것보다 훨씬 매웠어요. 이건 밥반찬으로 먹어도 매운 볶음김치였어요. 술안주로 먹는다 해도 맛이 폭주해서 손이 갈 지 의문이었어요. 이럴 거면 아예 설탕도 한 스푼 듬뿍 쳐서 '오늘 어디 한 번 다 죽어보자' 맛을 만드는 게 나아보였어요. 죽게 달고, 죽게 짜고, 죽게 매운 맛이요.


타코벨 김치 치즈 후라이는 맛이 폭주했어요. 새로운 경험을 위해 한 번 먹어볼 가치는 있었지만, 맛을 추구한다면 저는 얌전히 김치 치즈 브리또를 먹을 거에요. 김치 치즈 브리또는 정말 맛있었짐나, 김치 치즈 후라이는 맛의 폭주를 감당하기 조금 어려웠어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그래도 정말 맛있어 보이는데요!!

    2020.09.06 01: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헛 이런 메뉴가 있었다니요... 느끼함을 잡아줄 거 같네요!

    2020.09.06 03: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가격이 그래도 조금 있긴한데요 맛이 좋을것 같아요 ^^% 좋은 일요일 보내세요

    2020.09.06 09: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폭주한 맛이 궁금해집니다^^

    2020.09.06 14: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넷플 남부의 여왕 보는 중인데 멕시코가 배경이라 타고가 급 땡겼는데 ㅎㅎㅎ
    이렇게 사진 보니 신기하네요 ㅎㅎㅎ 좋은 포스팅 잘 보구 공감 누르고 갑니다아~~~

    2020.09.06 17: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멕시코 배경 영화 보고 계시면 타코 땡기시겠어요 ㅋㅋ 저거보다는 김치 치즈 부리또 드세요 ㅎㅎ

      2020.09.15 02:13 신고 [ ADDR : EDIT/ DEL ]
  6. 폭주라니 맛이 무척 강하게 자극하는 맛이었나 봐요.

    2020.09.06 19: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