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으로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 예전에 사놓고 아직까지 안 먹고 있던 햄이 보였어요. 며칠 후면 설날이 오는데 예전에 사놓고 잊어버리고 있던 것을 하나라도 먹어치우기로 했어요.


그렇게 해서 먹은 것이 청정원에서 나온 우리팜 델리 프레스 햄이에요. 이것은 식육 통조림이에요.




앞쪽에는 신안 천일염을 사용했다고 영어로 적혀 있어요.



영어를 읽어보니 Wooripam 이라고 적혀 있었어요. 저는 '팜'을 farm 이라고 생각했는데 pam 이라 놀랐어요.


캔에도 적혀 있지만 이것은 프레스 햄으로, 식육통조림이에요.


청정원 식육통조림


가장 중요한 돼지고기는 국산과 수입산이 섞였고, 구운 소금은 천일염으로 국산이 들어갔어요. 그리고 국산 배 퓨레도 들어갔어요.


청정원 돼지고기 햄


포장을 뜯어보니 이런 육류 햄 캔을 뜯었을 때 보이는 육즙 덩어리는 별로 보이지 않았어요.


어려서 도시락 싸갈 때 가끔 이런 햄 깡통을 반찬으로 싸서 가는 날이 있었어요. 그런 날은 정말 운이 좋은 날이었죠. 이 캔을 무조건 기름에 지져먹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이것을 그냥 먹어도 별 상관은 없어요. 저것 자체가 이미 조리된 상태거든요.


어렸을 적에 도시락 반찬으로 저것을 싸오는 애들도 있고, 저도 몇 번 싸가본 적이 있어서 지금도 저런 캔은 특별하게 기름에 지져먹기 보다는 그냥 퍼서 먹고 있어요.


당연히 이것도 저렇게 뜯은 후 바로 숟가락으로 퍼먹었어요.


이것은 그렇게 많이 짜지 않았어요. 이런 햄 중 정말로 많이 짠 것도 있는데 이것은 그렇게까지 짜지 않았어요.


중요한 것은 돼지 냄새. 이렇게 캔에 들어 있는 햄은 그냥 먹으면 돼지고기 냄새를 잘 느낄 수 있어요. 기름에 튀겨먹는 이유 중에는 그렇게 해야 돼지고기 냄새가 많이 사라지기 때문이라는 점도 있어요.


이것은 돼지고기 냄새가 아주 심하지는 않았어요. 당연히 그 냄새가 느껴지기는 했지만, 고기 냄새라고 생각하며 먹을만한 수준이었어요. 그냥 밥반찬으로 푹푹 퍼먹어도 무리없을 정도였어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어어어 이거 저도 예전에 먹어봤는데 진짜 불쾌감없이 맛있게 먹었던 터라 기억하고 있어요!ㅋㅋ
    그렇지만 그냥 반찬이 없으면 먹는 정도지, 먹을게 많은 요즘엔 생각도 안나네요;ㅋㅋ

    2017.01.25 22: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런 햄은 맛없는 제품은 돼지 잡내 확 나는데 저건 돼지 잡내 별로 없어서 잘 까먹었어요 ㅋㅋ 저런 것은 반찬 없을 때 하나 까먹으면 딱 좋죠. ^^

      2017.01.26 09:34 신고 [ ADDR : EDIT/ DEL ]
  2. 스팸처럼 pam을 붙인걸까요? ㅎㅎㅎㅎ 전 햄통조림은 후라이팬에 구워 먹는 것도 좋아하고 그냥 퍼먹는 것도 좋아해요ㅋㅋㅋㅋ 후라이팬에 구워서 스크램블 에그(대충)랑 케찹찍어먹으면 꿀맛이에요-ㅠ-

    2017.01.26 07: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당연히 farm 이겠거니 했는데 pam 이라서 뭐지? 했어요. 진짜 스팸처럼 pam을 붙인 걸까요? ㅋㅋ 슬님께서는 햄통조림 매우 좋아하시나봐요. 후라이팬에 구워서 스크램블 에그 곁들여 케찹 찍어먹으면 엄청 맛있죠! 그렇게 하면 밥반찬으로도 좋고 식빵이랑도 잘 어울리는데요 ^^

      2017.01.26 09:36 신고 [ ADDR : EDIT/ DEL ]
  3. 저도 그냥 먹어도 된다는 이야기를 듣고 먹어봤는데...
    익숙함의 문제인지.. 역시 프라이팬에 조리해서 먹어야.... 맛있더라구요. ㅎㅎ

    2017.01.26 16: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실 그냥 퍼먹는 것은 추가로 조리해먹는 것보다 맛이 없긴 해요. 저도 기름에 지진 것이 더 맛있더라구요. 그래도 반찬 없는데 반찬하기 귀찮을 때 후딱 까서 먹기는 좋죠. 밤에 먹는 간식으로 작은 거 하나 까서 퍼먹어도 괜찮구요 ㅎㅎ

      2017.01.26 16:12 신고 [ ADDR : EDIT/ DEL ]
  4. 햄하면 설날 추석 명절 선물로 인기가 참 많은 것 같아요. 어릴 때 스팸 가지고 오는 친구들 보면서 부러워했던게 생각나네요. 저도 어릴때는 그냥 숟가락으로 퍼먹었는데 지금은 스팸만큼은 못하겠다 생각이들어요. 그런데 청정원 우리팜 델리 프레스 햄은 짜지 않고 돼지고기냄새도 별로 없다니 나중에 좀좀이님 처럼 한번 먹어봐야겠어요 ^^

    2017.01.27 13: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렸을 적 햄 선물세트가 아이들에게 정말 인기 많았죠 ㅎㅎ 저는 가끔 햄 깡통 하나 뜯어서 그냥 퍼먹어요. 요리하기 안 좋아하고 깔끔하게 후딱 먹어치울 수 있어서요. 사실 저런 햄은 조리해서 먹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 사이에 맛 차이가 커요^^

      2017.01.29 13:1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