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근처를 돌아다니다 갑자기 짜장면이 먹고 싶어졌어요. 연남동 쪽을 돌아다니는데 중국집이 안 보여서 중국집 찾아 돌아다니다 2번 출구 거의 다 와서 중국집 하나를 발견했어요.


외관이 참 평범해서 그냥 저기 들어가서 먹어야겠다고 생각하고 안으로 들어갔어요.


홍대입구역 중국집 동보성


배는 고프고 날은 추워서 빨리 음식이 먹고 싶어서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며 메뉴판을 보았어요. 아침도 굶고 점심도 거르고 연남동과 홍대 쪽을 돌아다녔거든요.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 무난하게 짜장면 보통에 탕수육 소짜 하나 시키기로 했어요. 음식을 주문한 후, 음식이 금방 나올 줄 알고 기다리고 있는데 음식이 바로 나오지는 않았어요. 배가 많이 고팠기 때문에 일각여삼추였어요. 다행히 양파와 단무지가 먼저 나와서 전채 요리처럼 생양파를 춘장에 찍어먹으며 음식을 기다렸어요. 허기를 잊기 위해 양파를 계속 먹으며 딴 데 신경쓰려고 저 답지 않게 메뉴판 사진도 찍었어요.



메뉴판을 보니 짜장이 아니라 자장이라고 되어 있었어요. 국립국어원이 욕을 바가지로 먹었던 일 중 하나가 바로 '짜장면'을 '자장면'이라고 하고 짜장면은 무조건 틀린 표현이라고 규정지은 것이었죠. 아무리 방송에서 짜장면이 아니고 자장면이라고 해도 전국민적 저항이 너무 거세서 결국은 짜장면도 표준어로 인정해주었구요. 지금은 짜장면도 표준어에요. '자장' 이라는 표현을 보니 지금은 아늑하게 먼 옛날 일처럼 떠오르는 '짜장면이 아니라 자장면이에요'라는 것이 떠올랐어요.



"어? 세트 메뉴가 훨씬 싸잖아?"


저는 매운 유니 짜장과 찹쌀 탕수육을 시켰어요. 매운유니짜장은 5천원, 찹쌀탕수육 소짜는 16000원, 도합 21000원. 그런데 세트 A는 찹쌀 탕수육에 매운 유니 짜장 2그릇에 19000원.


빨리 주문 바꿀까?


어차피 음식 자체는 동일하고 세트냐, 단품이냐의 차이였어요. 진지하게 고민하다가 그냥 말았어요. 세트 A는 분명히 저 혼자 먹기에 엄청 많을 거고 꾸역꾸역 다 먹고 기어나오든가 남기든가 할 건데, 그렇게 억지로 음식을 다 먹어치우고 싶지는 않았어요.


홍대입구역 중국집 동보성 매운 유니 짜장면


이것이 매운 유니 짜장면이에요. 맛은 평범했어요. 매운 유니 짜장이라는데 농심 사천 짜파게티보다 안 매웠어요. 특징이라면 면발이 넙적한 모양이라는 것이었어요. 칼국수처럼 대놓고 넙적한 것은 아니고 일반적인 둥근 짜장면 면발보다 넙적한 모양이라는 것이에요. 맛이 없지는 않았지만 딱히 맛있다고 할 것까지는 아닌 맛이었어요.



이것이 동보성 찹쌀 탕수육. 싱싱한 야채가 올라가 있는 것이 눈에 확 띄었어요.



소짜인데 양이 적지는 않았어요. 게다가 양상추 등이 올라가 있어서 양이 더 많아 보였어요.


탕수육 하면 언제나 부먹, 찍먹 논란이 있는데, 매장에서 먹을 때는 소스를 부어서 나오는 것이 당연하다는 쪽으로 실상 결론이 났어요. 왜냐하면 원래 부어먹을지 찍어먹을지는 취향 문제보다 탕수육 배달시켰을 때 소스가 부어진 채로 오면 가뜩이나 뜨거운 튀김 위에 랩을 씌워서 눅눅해진 튀김옷이 소스까지 듬뿍 먹어서 튀김옷이 질척인다는 느낌을 주게 되거든요. 이렇게 질척이는 것 같은 식감 때문에 확 갈린 것이지요. 문제는 아무리 잘 튀긴 튀김이라 해도 튀기자마자 소스 붓고 랩 씌워버리면 튀김옷이 질척거리게 되지 않을 수가 없다는 거에요.


반면 매장에서 먹을 때에는 튀긴 것에 바로 소스를 부어서 나오기 때문에 이렇게 튀김옷이 질척거리게 되는 문제가 발생할 일이 별로 없지요. 오히려 이 집이 탕수육 튀김 제대로 잘 튀기는 집인지, 소스 걸쭉하게 잘 만드는 집인지 알기 위해서는 소스를 부어서 나오게 해야 하구요. 왜냐하면 바로 튀긴 것에 소스 붓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바로 눅눅해지고 질척거리는 것 같은 식감을 보여준다면 그 집은 탕수육을 잘 튀기고 소스 걸쭉하게 잘 만드는 집이 아니라는 말이 되니까요.


부먹, 찍먹이야 취향이지만 매장에서 탕수육 주문해서 소스 부어져 나왔다고 뭐라고 하는 것은...매장 가서 양념치킨 시켰는데 왜 치킨에 양념 발라서 나왔냐고 불평하는 것과 같다고 할 수 있지요.


"이거 맛 좋은데?"


짜장면은 평범했지만 탕수육은 확실히 맛있었어요. 소스가 부어져서 나왔지만 다 먹을 때까지 끝까지 바삭거렸어요. 그리고 재미있는 것은 튀김옷에서 묘하게 새우향이 난다는 것이었어요. 소스에서는 카스테라 비슷한 향이 살짝살짝 느껴졌구요. 게다가 저 양상추, 양배추와 소스의 조합도 좋았어요. 처음 맛이 끝까지 거의 일정하게 유지되었어요.


탕수육이 맛있어서 세트 시킨 것보다 적게 시키고 비싼 돈 낸 것이 아쉽지 않았어요. 만약 탕수육도 평범했다면 다음부터 메뉴판을 꼼꼼히 잘 읽어야겠다고 결심하고 나왔을 거에요.



동보성 입구는 이렇게 생겼어요. 위치는 지도에 '홍대 동보성'이라고 검색하면 나와요.


다른 음식들은 못 먹어보았지만 만족스러운 점은 두 가지였어요. 탕수육이 맛있었고, 생양파 더 갖다달라고 할 때마다 귀찮아하거나 싫은 티 내지 않고 잘 갖다주었다는 것이었어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찹쌀탕수육 맛있겠어요.
    배달시켜 먹는 집들은 아무래도 맛이 좀 부족한데
    식당에 가서 직접 먹으면 정말 맛있지요.

    2017.01.20 08: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중국집 요리는 매장에서 먹는 것이 확실히 더 맛있죠. 배달 오는 동안 식고 불어서 그런 거 같아요. 저 탕수육은 정말로 맛있었어요 ㅎㅎ

      2017.01.20 22:01 신고 [ ADDR : EDIT/ DEL ]
  2. 탕수육에 양상추가 올라가 있는건 처음보네요.

    2017.01.20 0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저렇게 양상추 올라가 있는 것은 처음보았어요. 매우 신기했어요 ㅎㅎ

      2017.01.20 22:01 신고 [ ADDR : EDIT/ DEL ]
  3. 생야채가 올라간 탕수육은 처음 봐요 ㅋㅋㅋ그만큼 아삭하고 부족한 야채를 섭취하는 것에 도움이 될 것 같구요^^요즘 은근히 자장면 맛있는 집 찾기가 어려운 것 같아요ㅠㅠ

    2017.01.20 10: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탕수육에 생야채 올라가 있는 것은 처음 보았어요. 그런데 시각적으로도 괜찮고 맛도 조화를 잘 이루더라구요 ㅎㅎ 짜장면 잘 하는 집은 진짜 찾기 어렵죠. 평균~평균보다 살짝 잘 하는 집은 여기 저기 있는데 심봉사 심청 만나 눈 뜨듯 놀라게 할 맛있는 짜장면 집은 진짜 찾기 어렵더라구요...

      2017.01.20 22:03 신고 [ ADDR : EDIT/ DEL ]
  4. 탕수육에 야채들이 올라가 있으니 비쥬얼이 신박한데요?
    그리고 정말 바삭하니 소스도 걸죽하고 맛있어보여요!
    유니짜장은 평범했지만. 그래도 탕수육이 맛있었다니 절반의 성공이군요! ㅎㅎ

    2017.01.20 1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저 비주얼에 참 놀랐어요. 생야채 올려주는 탕수육은 처음이었는데, 저게 참 잘 어울리더라구요. 소스도 걸쭉하고 튀김도 끝까지 바삭가려서 매우 좋았어요. 짜장도 맛없는 것은 아니었으니 성공이라 해도 될 거에요^^

      2017.01.20 22:06 신고 [ ADDR : EDIT/ DEL ]
  5. 오늘 눈오는데 오늘 점심은 중국집 짬뽕으로 먹어야 겠습니다. ㅎㅎ

    2017.01.20 12: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에겐 구하기도 힘들고 자주 먹을 수 없는 음식이 짜장면이 아닌가봅니다.
    이거 보니 정말 오늘따라 짜장면이 땡기네요. ㅎㅎ

    2017.01.20 14: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외국에서 짜장면 구경이 은근 힘들더라구요. 한식당에서 파는 경우가 있기는 한데 우리가 생각하는 그 저렴하고 배부른 짜장면과는 거리가 좀 있구요 ㅎㅎ 오늘 한국 날이 많이 추워서 저도 중국집 음식이 먹고 싶어요 ㅎㅎ

      2017.01.20 22:11 신고 [ ADDR : EDIT/ DEL ]
  7. 생야채와 함께 먹으면 식감이 더 좋을 것 같아요

    2017.01.20 16: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생야채와 같이 먹기에는 튀김도 크고 생야채도 컸어요. 하지만 생야채를 소스에 찍어 먹으니 맛 괜찮더라구요 ㅎㅎ

      2017.01.20 22:11 신고 [ ADDR : EDIT/ DEL ]
  8. 동보성이라는 이름 자체가 어쩐지 맛집 이름 같아요.
    어디선가 들어본듯한 느낌도 들고요.
    찹쌀탕수육은 제가 정말 좋아하는 거에요. 중국분들이 운영하는 양꼬치집 괜찮은 곳이 하나 있는데...
    작고 허름하지만 그 맛에 홀딱 반해버려서 가끔 가는 곳이에요.
    그곳 찹쌀탕수육에 반해 그 뒤로 어딜가든 찹쌀탕수육만 있으면 시켜먹곤 하네요. ㅎㅎ

    2017.01.20 16: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고보니 이름이 뭔가 맛집 느낌이 드네요. 중국집 하면 '북경반점', '자금성' 이런 이름만 많이 떠오르는데요 ㅎㅎ 저기 찹쌀탕수육은 쫀득거리지는 않고 매우 바삭했어요. 식감에서는 중국인들이 하는 꿔바로우와는 많이 다르더라구요. 그런데 바삭하고 은근히 새우향이 느껴져서 맛있었어요 ^^

      2017.01.20 22:18 신고 [ ADDR : EDIT/ DEL ]
  9. 동보성 짜장면에 탕수육 정말 맛있어보이네요,ㅋㅋ
    이름은 정말 어디선가 많이 들어본 듯한,,

    2017.01.20 18: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름이 왠지 들어본 것 같기도 하고 그렇죠. 갑자기 중국집은 왜 마지막 글자 성 돌림이 많은지 궁금하네요 ㅎㅎ

      2017.01.20 22:19 신고 [ ADDR : EDIT/ DEL ]
  10. 찹쌀탕수육은 진리!!!...아마 세트A에는 탕수육이 조금만 들어가지 않을까요? 싶었는데 소짜면 그게 그거겠네요ㅎㅎ
    혼밥인으로서 식당 갈 때 서운한 일이 엄청 많아요ㅠ.ㅠ 2인이 아니면 주문 안 받을 때 특히 그런데 이렇게 세트메뉴까지 차별하시면 흑흑... 둘이서 가면 여러가지 나눠먹을 수 있는데 혼자 가면 안되는 점도 슬프고요
    그래도 찹쌀탕수육이 맛있었다니 정말 다행입니다.

    2017.01.21 00: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 탕수육 참 바삭하고 맛있더라구요. 저도 세트 A는 분명히 탕수육 몇 조각 안 들어갔을 거야 생각했는데 앞쪽 테이블에 앉은 커플이 시킨 세트 보니 제꺼랑 큰 차이 없어보였어요. 그래도 나중에 죽은 후 지금 남긴 띵띵 불은 짜장면 먹는 것보다는 그냥 먹을 만큼 시키는 게 낫다 하면서 스스로를 달랬어요 ㅠㅠ 탕수육이 맛없었다면 차라리 세트나 시켜서 배터지게 먹고 남길껄 후회했을텐데 탕수육 맛있어서 별 후회하지는 않았어요^^;

      2017.01.21 00:49 신고 [ ADDR : EDIT/ DEL ]
    • ㅋㅋㅋ아 맞아요 저도 죽은 후 남긴 음식 다 먹을까봐 고등학생 때까지는 음식 절대 안남겼는데... 좀좀이님은 지금도 지키시는군요...

      2017.01.21 00:51 신고 [ ADDR : EDIT/ DEL ]
    • 저도 한동안 잘 안 지키다가 한 번 식당에서 음식 정말 제대로 폭망한 후 '아, 죽은 후 이걸 또 먹어야 한다면 정말 끔찍하겠다' 싶어서 잘 지키고 있어요 ㅋㅋ 습관이 되어서 원래 음식 잘 남기지 않고 있기도 했지만요^^;

      2017.01.21 00:53 신고 [ ADDR : EDIT/ DEL ]
  11. 홍대입구역쪽의 동보성 에서 매운 유니 짜장, 찹쌀 탕수육을 드시고 오셨군요. 매운유니짜장은 사천짜장보다도 안맵다니 거의 매운맛이 느껴지지 않겠다 싶어요:-) 찹쌀 탕수육은 참 맛이 괜찮겠다 싶어요. 야채도 풍부하게 들어있어 더할나위없어 보이네요~ 저도 막 먹고 싶은데요^^ 홍대입구가면 저도 동보성에 가봐야겠습니다. 짜장과 자장의 이야기까지 담아주셔서 맛과 함께 재미있게 봤어요 좀좀이님.

    2017.01.22 20: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유니짜장에서는 매운맛이 거의 느껴지지 않았어요. 제게 동보성의 매운유니짜장은 매운 것 때문이 아니라 면발이 좀 넙적했다는 것 때문에 기억에 남아요. 찹쌀 탕수육은 정말로 맛 괜찮더라구요. 양상추가 탕수육에 잘 어울릴 줄은 몰랐어요. 나중에 연남동 돌아다니시다 갑자기 짜장면 땡기실 때 한 번 가보셔도 괜찮을 거에요^^

      2017.01.23 15:2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