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서울2016. 10. 18. 10:02

728x90
반응형

지하철 6호선 안암역에서 내려서 개운사로 가다보면 아래와 같은 표지판이 보여요.



이 표지판을 따라가다보면 대원암이 나오고, 대원암에서 조금 더 올라가면 보타사가 나와요.


저는 대원암, 보타사를 2016년 5월 1일에 다녀왔어요.


먼저 아래는 대원암 사진이에요.



대원암 내부는 이런 모습이에요.



대원암에는 이런 석불이 있어요.




대원암을 지나 계속 올라가면 보타사가 나와요.


아래는 보타사 대웅전이에요.



대웅전 내부 모습은 이래요.



보타사 대웅전 뒤에는 보물 1828호인 보타사 마애보살좌상이 있어요.


보물 1828호 보타사 마애보살좌상


이 보물의 정식 명칭은 서울 보타사 마애보살좌상 (서울 普陀寺 磨崖菩薩坐像) 으로, 2014년 7월 2일에 보물로 지정되었다고 해요. 머리에 보관을 쓰고, 천의를 걸쳤고, 왼손은 결가부좌한 다리 아래쪽으로 내리고 오른손은 어깨 높이까지 들어 올린 모습이에요. 이 불상은 고려말~조선초 보살상의 한 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해요.


보타사에 있는 대한민국 보물 두 점 중 하나인 금동보살좌상은 대웅전 왼쪽에 있는 종무소 안에 모셔져 있어요.



종무소 안에 들어가면 금동보살좌상을 볼 수 있어요.



이 보물의 정식 명칭은 서울 보타사 금동보살좌상 (서울 普陀寺 金銅菩薩坐像) 으로, 2014년 3월 11일에 보물로 지정되었어요. 이 불상은 쪽 다리를 아래로 내려 바닥을 딛고 오른쪽 다리의 무릎을 세워 앉는 유희좌 자세를 취하고 있는데, 이런 유희좌 자세는 중국 북송대부터 유행했고, 우리나라에서는 고려 후기에 유행하기 시작해 조선 초기까지 이어졌다고 해요. 그리고 이 불상은 조선 초기에 중앙에서 유행했던 귀족적인 보살상 형식을 보여주고 있다고 해요.


아래는 보타사 사진들이에요.







보타사는 크지 않은 절이에요. 그래서 절 자체만 둘러본다면 금방 둘러볼 수 있는 절이에요. 하지만 이 절에는 우리나라 보물 두 점이 모셔져 있어요. 보물 두 점을 보기 위해 갈 만한 절이에요.


개인적으로는 이 절 하나만 보러 가는 것보다는 개운사, 대원암, 보타사를 한 번에 둘러보는 것을 추천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타사 마애보살좌상은 완전히 입체적인게 아니라
    부조(浮彫)기법으로 평면에서 살짝의 입체감을 입혔군요~
    이런 방식으로 만들어진 불상은 처음보는 것 같아서 참 신기했어요~
    작은 절에 두개나 되는 보물이 있다니, 그래도 나름 실속있는 절이군요^^

    2016.10.18 13: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보타사 마애보살좌상은 부조 기법으로 제작된 불상이에요. 이렇게 제작된 불상은 은근히 보기 어렵죠. 저기 말고 도선사에도 저렇게 부조로 제작된 불상이 있어요.
      저기는 규모는 작지만 보물이 두 개나 있는 곳이더라구요. 꽤 실속있었어요^^

      2016.10.19 05:38 신고 [ ADDR : EDIT/ DEL ]
  2. 대원암 사진....작고 아담한 크기지만 주위 꽃나무들과 하나가 된 듯한 모습이 정말 아름다워요.
    보타사도 작지만 그만의 소중한 보물과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네요!

    2016.10.18 15: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는 큰 절은 아닌데 보물이 두 점이나 모셔진 곳이더라구요. 주변 풍경도 괜찮았구요. 규모는 작지만 우리나라의 보물 두 점을 보러 간다고 생각하고 간다면 기분좋게 보고 올 만한 절이었어요^^

      2016.10.19 05:45 신고 [ ADDR : EDIT/ DEL ]
  3. 저는 성당이나 교회들은 많이 가봤는데 절은 그에 비해 많이 못 가봤어요, 그래서 좀좀이님께서 포스팅해주시면 재밌게 보고 있어요. 미세먼지 좀 덜하고 하늘 파란 날 한번 나가서 절에도 가고 바람도 쐬어야겠어요!!

    2016.10.18 2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교회는 최대한 멀리하고 있고, 성당은 섣불리 들어갈 엄두가 안 나더라구요...성당은 예배당 안을 구경하기 뭔가 참 어려워요 ㅎㅎ;; 미세먼지 덜하고 날씨 좋을 때 근처 절 한 번 다녀오시는 것도 좋을 거에요. 법당에 앉아서 멍하니 있는 것도 괜찮더라구요^^

      2016.10.19 05:57 신고 [ ADDR : EDIT/ DEL ]
  4. 지역 근처에 절 위치를 잘 아시는거 같아요.
    전 가까이 사는데도 모르는데^^
    정말 아름다운 꽃나무들의 풍경 대원암 신기하기도 하고 좋네요.^^

    2016.10.19 00: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지역 근처의 절 위치를 잘 알지는 못해요. 그냥 어딘가 가보고 싶을 때 네이버 지도로 절이 어디 있나 검색해보고 있으면 가보고 있어요. 대원암도 작지만 분위기 괜찮더라구요^^

      2016.10.19 06:02 신고 [ ADDR : EDIT/ DEL ]
  5. 뭔가 성당이나 교회는 외관도 웅장한데 내부는 단아한? 그런 느낌인데
    절은 항상 겉은 소박한데 속이 화려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좌상때문이겠죠?ㅎㅎ

    2016.10.19 01: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좌상 때문인 것도 있고, 우리나라 성당과 교회는 그 종교 문화 자체가 짧아서 그런 것일 수도 있어요. 성당 내부를 양각으로 문양이 새겨진 타일로 장식해놓고 스테인드 글라스로 빛을 비추면 엄청 화려하거든요. 아마 이렇게 아름답게 꾸미는 문화는 같이 안 들어와서 아직 성당과 교회는 참 수수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요^^a;;

      2016.10.19 06:10 신고 [ ADDR : EDIT/ DEL ]
  6. 규모는 암자처럼 꽤나 작아보이는데 이렇게 작은 절에 보물이 두개나 있다니
    보안에 신경써야할 곳이네요 하나는 훔쳐갈수없겠지만요 ㅎㅎ
    자연을 둘러보며 쉬어가며 둘러보기 좋은 곳이네요^^

    2016.10.19 15: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하나는 훔쳐갈 수가 없죠. 바위를 뽑아가지 않는 이상요 ㅋㅋ 금동보살좌상은 그래서 그런지 아예 종무소 안에 모셔져 있더라구요. 서울에서 적당히 자연도 느껴보고 보물 두 개도 볼 수 있고 체력적으로 별로 힘들지도 않은 곳이었어요^^

      2016.10.20 08:48 신고 [ ADDR : EDIT/ DEL ]
  7. 대원암 내부의 등색이 참 예쁩니다^^보타사 대웅전 뒤에는 보물 1828호인 보타사 마애보살좌상이 독특한 입체감이 살아있는게 매력적인 것 같아요. 정말 보타사 절 자체는 큰 절이 아닌데 이렇게 보물이 2개나 있다니:-) 작지만 볼게 많은 그런 절이네요.

    2016.10.20 05: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보타사에 보물 2개 있다는 팻말 보고 '어? 엄청 큰 절 아니야? 그런데 왜 잘 안 알려졌지?' 생각했는데 가서 보니 조그마한 절이더라구요. 그런데 국가 지정 보물이 무려 두 점이나 있어서 놀랐어요. 편안하게 둘러볼 수 있는 절이었어요^^

      2016.10.20 08:4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