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여행기/59쌀피자2016. 10. 13. 07:30

728x90
반응형

여기를 먹어본 적이 있던가?


피자스쿨만 먹다가 뭔가 다른 것을 좀 먹어보고 싶어졌어요. 하지만 딱히 떠오르는 것이 없었어요. 그러다 문득 예전에 누가 59쌀피자 먹어본 적 있냐고 물어본 적이 있었어요.


어디 있는지 검색해보니 집 주변에 한 곳 있었어요. 순간 생각났어요. 한 번 먹어본 적 있어요. 그때 아마 페퍼로니 피자를 먹었을 거에요. 라지를 주문했는데 피자스쿨 페퍼로니 피자랑 크기가 똑같고, 맛도 살짝 다르기는 하지만 그것으로 끝. 가격 차이가 나는 이유에 대해 알 수 없었기 때문에 딱 한 번 가고 안 갔던 곳이었어요.


그래도 맛있다는 말을 들었으니 다시 한 번 먹어보기로 했어요. 이번에는 아예 피자스쿨에 없는 메뉴를 고르기로 했어요. 피자스쿨이랑 겹치는 메뉴라면 가격 때문에 어지간히 큰 차이가 나지 않는 한 썩 좋은 평이 나올 리 없었으니까요.


그래서 사먹은 것이 59쌀피자의 허니 고르곤 피자에요.


59쌀피자


허니 고르곤 피자는 이렇게 생겼어요.


허니 고르곤 피자


딱 보자마자 눈에 확 들어오는 토핑은 아몬드와 건포도였어요.


이 피자는 라지 사이즈만 있고, 9900원이에요. 총중량은 360g이고, 열량은 536kcal이래요.



이 피자의 가장 큰 특징은 꿀을 찍어먹는다는 점이었어요. 그래서 이 피자를 시키면 이렇게 꿀이 따라와요.


59피자 도우


이 피자는 도우가 매우 얇아요. 도우가 워낙 얇아서 토핑과 치즈 맛이 오히려 강했어요. 저 피자가 아무리 도우가 얇아도 한 입에 다 우겨넣을 정도로 작은 것은 절대 아니니, 이 경우 맛이란 결국 비율의 문제죠.


먼저 꿀을 안 찍어서 먹었을 때는 짭짤하고 피자 치즈 냄새가 진했어요. 건포도가 가끔씩 깜짝쇼로 새콤한 맛을 만들었어요. 아몬드는 맛에서 비중을 차지하고 있기는 하겠지만 아쉽게도 피자 치즈 맛 때문에 그렇게 존재감이 있는지 잘 알 수 없었어요. 그러나 아몬드가 빠진다면 뭔가 또 섭섭한 맛이 되기는 하겠죠. 그냥 먹었을 때에도 상당히 괜찮았어요. 이것을 사먹으러 59피자를 가도 괜찮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리고 꿀을 찍어먹었을 때.


이건 참 맛있다.


뭔가 비슷한 맛이 있기는 한데 딱 기억나지 않아요. 왠지 과자를 먹는 기분이었어요. 도우가 얇아서 더욱 그런 느낌이 났어요. 조청유과와 약간 비슷하다고 해야 하나, 꿀꽈배기랑 살짝 비슷하다고 해야 하나...하여간 과자 중에 뭔가와 상당히 비슷했어요. 그냥 먹는 것도 맛있었지만 꿀을 푹푹 찍어먹으니 더욱 맛있었어요. 꿀을 푹푹 찍어먹었기 때문에 상당히 달기는 했지만, 이것은 피자 잘못이 아니라 꿀을 푹푹 찍은 제 잘못이죠. 살짝 찍으면 적당한 꿀맛에 원래 피자맛 둘 다 느낄 수 있었어요.


이것은 저가 피자라 해도 상당히 맛있고 괜찮았어요. 고르곤졸라 피자 자체가 도우가 두껍지 않은 피자라 '도우가 얇으니 가격이 싸지'라는 생각도 전혀 들지 않았어요. 도우 얇은 것이 오히려 장점이었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