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서울2016. 7. 27. 07:25

백련사는 태고종 사찰로, 신라 경덕왕 6년인 서기 747년 진표율사에 의해 창건되었어요. 조선 시대, 1399년 크게 중창되었고, 세조의 장녀인 의숙공주가 부마인 하성부원군 정현조의 원찰로 정하며 절 이름을 백련사로 개칭했다고 해요. 이후 임진왜란 당시 건물이 소실되었다가 현종 3년에 대법전을 중건했고, 영조 50년인 1774년에 낙창군 이탱이 크게 중창했다고 해요.


지하철로 백련사로 가기 위해서는 먼저 지하철 3호선 홍제역으로 가야 해요. 홍제역에서 3번 출구로 나간 후, 서대문10번 마을버스를 타고 종점까지 가면 되요.



종점에서 절로 걸어올라가면 된답니다.


서대문10 버스 종점


절이 나름 높은 곳에 있기 때문에 절로 가는 짧은 길에서 서울의 전망을 볼 수도 있어요.



버스가 가던 방향으로 계속 걸어올라가면 부도탑이 보여요.



이 길로 쭉 가면 백련사 일주문이 나와요.



여기에서 조금 더 가면 북각과 종각이 나와요.


이것은 백련사 법고에요.


백련사 법고


이것은 백련사 목어에요.


백련사 목어


그리고 이것은 운판이에요.


운판


이 건물은 종각이에요.


서대문구 사찰 종각



저는 여기를 5월 4일에 갔어요. 이때는 절 안에 한창 연등을 매달고 있었어요.



아래 사진은 백련사 무량수전 사진이에요.








백련사 무량수전은 다른 절과 달리 본당 뒷편으로 복도 같은 공간이 하나 더 있고, 여기에 작은 등을 켜놓고 있어요. 그래서 옆문으로 들어가서 보면 상당히 독특한 느낌을 받아요.








그리고 무량수전은 이중 구조를 취하고 있어요. 본당 옆에 위의 사진에서 보이는 작은 공간이 하나 더 있어요.


아래 사진은 원통전이에요.



원통전은 중생 구제를 위한 대자대비의 원력으로 대중들에게 가장 친근한 보살인 관세음보살을 모신 전각으로, 대비전, 보타전 등으로 부르기도 해요. 이 건물이 주불전일 때는 원통전이라 부르며 부속 전각일 때는 관음전이라 불러요. 원통전에는 남순동자와 행상용왕을 협시로 모셔져 있고 후불탱화로 천수천안관세음보살도나 수월관음도 혹은 아미타불화를 봉안해요.


백련사 원통전


아래 사진은 약사전이에요.



백련사 약사전


위의 사진 가운데 불상은 약사전에서 모시고 있는 약사유리광불이에요.





아래 사진은 약사전 천장에 그려진 그림이에요.




아래는 명부전 사진이에요.



명부전은 '지장전'이라고도 부르는데, 중생구제의 큰 원력을 세운 지장보살을 모신 전각이에요. 그런데 지장보살이 지옥중생의 구제수이기 때문에 협시인 도명존자 및 무독귀왕 이외에도 염라대왕을 위시한 지옥의 시왕상을 봉안하고 있어 지장전보다는 명부전이라 더 많이 부른대요.


백련사 명부전 지장보살


아래 사진은 백련사 명부전에서 모시고 있는 시왕상이에요. 시왕의 각 명호는 진광대왕, 초강대왕, 송제대왕, 오관대왕, 염라대왕, 변성대왕, 태산대왕, 평등대왕, 도시대왕, 전륜대왕 등이에요.






아래는 독성각이에요.





아래는 칠성각, 산신각, 관음전이에요.











아래는 극락보전이에요.






아래는 그 외 백련사 사진들이에요.







temple in seoul, korea






백련사는 서울의 절 가운데에서 꽤 아름다운 절이었어요.


이 절의 가장 좋았던 점을 꼽으라면 이 절까지 가기 위해 걸어야할 거리가 별로 없었다는 것이었어요. 서울에도 괜찮은 절이 여러 곳 있기는 하지만, 걸어야 하는 거리가 많다 보니 여름에 가기 꺼려지는 절들이 여럿 있어요. 그에 비해 이 절은 홍제역 3번 출구로 나간 후, 서대문10번 마을 버스를 타고 종점으로 가서 조금만 걸어들어가면 되기 때문에 여름에도 땀을 많이 흘리지 않고 갈 수 있는 절이에요. 그리고 절에서 서울을 내려다볼 수 있구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중교통으로 접근이 정말 용이한 절이네요^^
    게다가 서울을 내려다 볼 수 있어 더 좋은거 같아요 ㅎㅎ

    2016.07.27 09: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대중교통으로 어렵지 않게 갈 수 있어서 좋았어요. 절까지 많이 걷지 않아도 되었구요^^

      2016.07.27 12:12 신고 [ ADDR : EDIT/ DEL ]
  2. 첫번째 불상은 다른 곳에 있는 불상과 다르네요 절에 있는 불상이라고 하면 금빛으로 번쩍거리는 불상이 먼저 떠오르더라구요 ㅋㅋㅋ

    2016.07.27 09: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번쩍번쩍 빛나는 불상이 아닌 불상을 보면 신기하더라구요. 금빛 불상을 모신 절이 대부분이라서요^^

      2016.07.27 12:13 신고 [ ADDR : EDIT/ DEL ]
  3. 보통 절은 산 속 깊이 있다고 생각을 하고 있어요. 그런데 백련사는 대중교통으로 쉽게 갈 수 있어서, 특히 여름에는 많은 사람들이 방문을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저처럼 땀이 많은 사람들은 여름에 걷는걸 상당히 싫어하거든요 ㅎㅎㅎ
    오늘은 비소식이 있는데 아직까지 덥네요.

    2016.07.27 10: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도 대중교통이 이어지지 않았다면 산속이라고 해도 되는 곳이에요. 마을버스가 절 거의 앞까지 들어가서 여름에도 갈만한 절이죠. 여름에 산 속에 있거나 급경사 올라가야 하는 절은 가기 힘들어요. 너무 더워서요 =_=;;

      2016.07.27 12:19 신고 [ ADDR : EDIT/ DEL ]
  4. 블고그 보니 절을 많이 다니시네요 ~
    산 속에 있어서 전 별로였는데 여기처럼 버스가 입구까지 다닌다면 가볼만 하겠어요~^^

    2016.07.27 12: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냥 5월에 날 잡아서 며칠간 절을 쭉 돌아본 적이 있어요. 원래 그때 바로바로 올렸어야 했는데 중국 여행 다녀오고 여행기 쓰고 하다보니 아직도 저때 갔던 절을 다 못 썼네요...저기는 절까지 쉽게 갈 수 있어서 좋았어요. 여름에 가기 좋겠더라구요^^

      2016.07.27 13:57 신고 [ ADDR : EDIT/ DEL ]
  5. 많이 걷지 않아도되고....사찰 조성도 아름답게 잘 구성되어있고..
    절 내부도 넓고 깨끗해서 되게 경건해지고 차분해지네요..
    서울에 이렇게 절이 많을줄은 정말 몰랐어요

    2016.07.27 14: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서울에 절이 이렇게 많을줄 몰랐어요. 날 잡아서 슬슬 다시 절을 돌아볼 생각이에요. 아직 서울 남부와 서부에 있는 절은 제대로 못 가보았거든요^^;

      2016.07.27 20:18 신고 [ ADDR : EDIT/ DEL ]
  6. 많이 안 걸어도 된다니, 좋네요 ㅎㅎ
    사진에서 느껴지는 햇살이 참 좋네요^^

    2016.07.27 15: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때는 햇살이 참 좋았어요. 지금처럼 불볕 햇살이 아니고 봄햇살이었거든요^^

      2016.07.27 21:43 신고 [ ADDR : EDIT/ DEL ]
  7. 절에 많이 다니시는구나 했더니 절투어(?)를 한번에 쭉 다녀오셨군요.
    전 보통 겉만 쓰윽 훓어보고 마는데 불상 하나하나 둘러보고 이름까지 모두 알고 계시니
    불교에도 관심이 많으신가 봅니다^^

    2016.07.27 17: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의정부에서 서울이 먼 것은 아닌데 서울이 작은 곳이 아니다보니 매일 절 하나씩 가기는 힘들어요. 그래서 날 잡고 몇 곳 쭉 둘러보았어요 ㅎㅎ 저도 찾아보면서 조금씩 알아가고 있는 중이에요. 그런데 너무 어렵더라구요;;;

      2016.07.28 16:40 신고 [ ADDR : EDIT/ DEL ]
  8. 여름이라 아이 데리고 여기저기 다니고 있는데 이렇게 대중교통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곳 애정합니다.^^
    사찰이지만 접근성이 좋은 곳 여름의 열기를 차분하게 식히고 싶은 곳이네요.

    2016.07.27 19: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름에는 일단 많이 안 걷고, 대중교통으로 접근하기 좋은 곳이 최고더라구요. 아무리 좋은 곳이라도 많이 걸어야 하는 곳이라면 더워서 도착하기도 전에 지쳐버려서요^^;

      2016.07.28 16:43 신고 [ ADDR : EDIT/ DEL ]
  9. 백련사 목어는 참 색이 곱네요^^ 얼굴은 참 앙증맞고
    뭔가 귀여운 캐릭터처럼 생겨서 가서 보면 재미를 더해줄듯 싶네요.
    백련사 무량수전은 사진에서 넓어보이는데 실제로봐도 넓겠죠?
    독성각 안에 세워진 다채로운색상의 시왕상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뭔가 여기는 햇살이 따사로워 보이네요.
    나무밑의 동자승들 까지 따뜻한사진들이 가득한 포스팅 잘 봤습니다.^^

    2016.07.28 06: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5월의 햇살이라 매우 따사롭고 좋았어요. 지금 가면 아마 꽤 뜨거울 거에요. 저기는 접근성이 괜찮은 대신 여름에 그렇게 시원하지는 않을 거거든요. 여름에는 은평구에 있는 절이 갈만할 거에요. 은평구는 확실히 서울 다른 지역보다 기온이 좀 낮은 게 느껴지더라구요. ㅎㅎ 무량수전은 정말 넓었어요. 24mm 광각 렌즈로 찍어도 다 들어오지 않더라구요. 밖에서 볼 때는 그렇게 커보이지 않았는데 실제 들어가보니 꽤 넓었어요. ^^

      2016.07.28 16:5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