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친구와 만날 일이 있어서 어디에서 저녁을 먹을지 이야기를 하다 자연별곡에 가자고 했어요. 더운 날 국밥 먹기는 싫고, 구운 고기는 여행 중 여러 번 먹었기 때문에 특별히 먹고 싶은 생각이 없었어요. 그냥 배부르게 잘 먹고 싶어서 자연별곡에 가자고 했고, 친구는 동의했어요.


"나 쿠폰 있어."

"왠 쿠폰?"


친구는 쿠폰 같은 거 활용을 저와 비교할 수 없게 잘 했어요. 그냥 비교 자체가 불가능한게, 저는 쿠폰 활용을 아예 못하거든요. 제가 하나라도 해야 몇 배 비교가 되는데, 저는 그쪽으로는 아예 꽝이기 때문에 친구와 쿠폰 활용 능력을 몇 배 차이로 표현할 수가 없어요.


평소 같으면 그냥 자리를 안내받자마자 바로 음식 뜨러 갈텐데, 이날은 친구가 점원과 무슨 이야기를 나누었어요.


"뭐 시켰어?"

"딸기에이드."


친구가 딸기에이드 무료 쿠폰이 있어서 딸기에이드를 주문했다고 알려주었어요. 원래는 4900원이라고 덧붙였어요.


딸기에이드


보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느낌이었어요.



얼음을 굵게 갈아놓아서 얼음이 와작와작 씹혔어요. 정말 시원한 맛이었어요.


맛은, 단맛이 적었고, 딸기향이 그렇게 강하지는 않았어요. 살짝 쏘는 탄산 느낌이 나는 것이 탄산수를 섞어서 간 것 아닌가 추측해보았어요. 뒷맛으로 살짝 씁쓸한 느낌이 있었는데, 이게 탄산수 마실 때 그 씁쓸한 느낌이기도 했구요. 사이다를 넣은 것인지 탄산수를 넣은 것인지 아리까리하긴 했지만, 어쨌든 탄산 성분이 조금 들어가 있었어요.


맛 자체가 없는 것은 아니었어요. 물론 저는 설탕을 듬뿍 넣어서 달게 먹고 싶었지만, 저거 그대로 먹는 것도 괜찮았어요. 아쉬운 점이라면 둘이서 먹기에는 양이 너무 많았다는 것이었어요. 1000ml 인데, 음식 때문에 배부르고, 소화 시킨다고 콜라 먹어서 배가 더 부른 상태에서 딸기에이드로 쉽게 손이 가지 않더라구요. 이건 서넛이 와서 한 잔씩 나누어먹을 때 좋은 것 같았어요.


마지막으로 얼음이 굵고 많은 것은 여름에는 장점이 될 수도 있지만, 겨울에 저렇게 내놓으면 평이 그렇게 좋을 거 같지 않았어요.

반응형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