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서울2016. 7. 15. 07:22

광륜사에서 천축사로 올라가는 길에 조그만 절이 하나 있어요. 이 절은 비구니 사찰로 금강암이에요.



금강암에 가기 위해서는 사찰 입구에 있는 청량교를 건너가야 해요.


금강암


이 절은 큰 절이 아니에요. 상당히 작은 규모의 절이랍니다. 그래서 '사'가 아니라 '암'이지요.


아래 사진은 금강암 대웅전이에요.



대웅전 내부는 이래요.



대웅전 앞에는 석등 및 석탑이 있어요.



금강암 석탑은 조금 파손되었는데, 원래 화려한 석탑이 풍화되어 단조로운 모습을 갖게 된 것은 아닌 것 같았어요. 원래부터 이런 모습이었고, 탑 일부가 파손된 모양이었어요.



금강암 석등은 그렇게까지 오래된 석등같아 보이지는 않았어요.



대웅전 왼편에 있는 돌계단을 올라가면 삼성각으로 갈 수 있어요.



삼성각으로 올라가는 계단 앞에는 징검다리처럼 돌이 하나 놓여 있었어요.



아래 사진은 도봉산 금강암 삼성각 내부 사진이랍니다.



삼성각에서 내려다본 금강암이에요.



금강암은 대웅전, 삼성각, 요사채로 구성된 작은 사찰이에요. 그래서 도봉산 올라가는 길에 가볍게 둘러보며 쉬어갈만한 곳이랍니다. 그 외에 크게 무언가를 기대하며 볼 절은 아니에요.


아래는 금강암 사진들이에요.
















바로 위에 보이는 사진이 금강암 전경이에요. 이 절은 크기는 작지만,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져 있었어요. 나중에 도봉산에 가게 된다면 한 번 들려보시는 것도 괜찮을 거에요.



Posted by 좀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웅장하고 큰 절도 멋있지만.. 이런 아담한 곳도 좋더라구요^^

    2016.07.15 08: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저렇게 아담한 절도 좋아해요. 작은 절은 작은 절 나름의 운치가 있더라구요^^

      2016.07.15 08:26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담한 절이군요. 기와로 만든 화분이 정감있네요^^

    2016.07.15 09: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저 기와로 만든 화분이 꽤 인상적이었어요. 작은 절에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놓았다는 인상을 확 심어주더라구요^^

      2016.07.15 10:08 신고 [ ADDR : EDIT/ DEL ]
  3. 석가탄신일 쯤에 간 이야기인가요??등불이 많이 걸려 있어서요 ㅋㅋㅋㅋ아기자기해서 귀여운 느낌이 드는 절이네요 ㅋㅋㅋ

    2016.07.15 10: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석가탄신일 조금 전에 다녀온 절이에요. 원래는 빨리빨리 올렸어야 했는데 중국 여행 다녀오면서 엄청 늦어져버렸네요 ㅎㅎ;; 조그만 절이라 가볍게 둘러볼 수 있는 곳이었어요. 밓쿠티님 말씀대로 귀여운 느낌도 좀 있었구요^^

      2016.07.15 10:24 신고 [ ADDR : EDIT/ DEL ]
  4. 바쁜 서울에서 여유를 가지며 잠시나마 힐링의 시간을 갖기 딱 좋은 곳이네요

    2016.07.15 10: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기분전환 하러 한번쯤 가면 좋겠네요~^^

    2016.07.15 1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도봉산 자락에 있는 금강암은 조그마하고 아담한 사찰이군요..
    역시 고즈녁하고 조용하여 비구스님들의 좋은 도량역할을 할것 같습니다.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2016.07.15 1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도봉산은 언제나 사람이 많은 곳이지만 저기는 조용하고 한적했어요. ^^

      2016.07.15 13:20 신고 [ ADDR : EDIT/ DEL ]
  7. 도봉산에 이런 작은 암자가 있군요 ㅎㅎ
    저도 산책을 하다가 이런 암자나 사찰이 있으면 꼭 한번씩 들려보는 편이랍니다 ㅎㅎ

    2016.07.15 12: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기는 산길을 걷는 느낌으로 걸어서 갈 수 있는 곳이었어요. 등산하는 기분은 아니구요 ㅎㅎ

      2016.07.15 13:22 신고 [ ADDR : EDIT/ DEL ]
  8. 도봉산에도 절이 있었군요. 도봉산에 3번인가 갔었는데 산 타는데만 급급해서 몰랐네요. 다음에 또 가게되면 금강암에도 가봐야겠어요~

    2016.07.15 12: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도봉산에도 절이 많더라구요. 저는 아직 도봉산 정상까지는 가보지 못했어요. 한 번 무모하게 갔다가 길 잃어버리고 혼난 적이 있어서 그 다음부터 도봉산은 잘 가지 않게 되더라구요. 나중에 날이 선선해지면 도봉산 정상 한 번 가볼까 생각중이에요. ㅎㅎ

      2016.07.15 13:24 신고 [ ADDR : EDIT/ DEL ]
  9. 정말 아기자기한 매력이 가득 느껴지는 사찰이네요
    가끔은 유명하고 사람들로 북적이는 사찰 말고 이런 곳들을 한 번 찾아보고 싶어지거든요.
    그럴 때면 항상 찾아가는 곳도 1-2곳 있구요^^
    여기도 찾아가면 맘이 참 편안해질것 같습니다.

    2016.07.15 14: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사찰은 조용한데 저 사찰 밖은 사람들 꽤 많아요. 도봉산이 워낙 많은 사람들이 등산하러 가는 곳이라서요. 그래도 저 절은 조용히 자기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이랍니다.^^

      2016.07.15 19:56 신고 [ ADDR : EDIT/ DEL ]
  10. 서울에 이런 사찰이 있는 줄 몰랐네요... 도봉산은 멀지만 근처에 갈일 있으면 한번 들리고 싶어용

    2016.07.15 14: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서울에도 절이 여러 군데 있더라구요. 저도 서울에는 조계사 하나 있는 줄 알았는데 찾아보니 여기저기 있어서 놀랐어요^^;

      2016.07.15 20:00 신고 [ ADDR : EDIT/ DEL ]
  11. <사>와 <암>의 차이가 규모였군요!
    종교는 없지만 절을 보면 마음이 편안해지는 것 같아요

    2016.07.15 17: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암은 주로 작은 절을 이야기해요. 그래서 규모가 아주 작으면 암이라고 부르더라구요. 정확한 기준은 저도 잘 모르지만요 ^^a;;

      2016.07.15 20:06 신고 [ ADDR : EDIT/ DEL ]
  12. 이 더운 날씨를 느끼지 못할정도로 쉬원해보이는 사찰사진을 보니 제더위도 좀 가시는 느낌이 듭니다^^ 언제나 좀좀이님의 부지런한 포스팅에 감탄하고 재미있게 잘 읽다 가네요^^~저도 기회가되면 지인과 들려봐야겠습니다.

    2016.07.16 03: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주변에 있는 절을 둘러보는 것도 좋더라구요. 서울도 절이 이곳저곳 있어요. 엄청나게 산으로 들어가지 않아도 괜찮은 절이 있으니 라진님께서도 시간 되실 때 한 번 사찰 가보세요. 그늘에서 조용히 쉬면 좋더라구요^^

      2016.07.16 10:39 신고 [ ADDR : EDIT/ DEL ]